QUICK
MENU

open close
 

좋은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요즘 좀 바빠졌...


솔직히 WWE가 예전같지 않은 탓에 기분이 잘 안나네요...


-경고-
그 동안의 리뷰처럼 짧고, 의식의 흐름대로 써내려갈겁니다.
저는 비전문가이고, 이 글 또한 전문적인 지식을 지향하진 않습니다.
사실과 다른 잘못된 내용은 말씀해 주시면 수정 or 삭제 하겠습니다..


이거 다 내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전부 다.... 하나도 빠짐 없이.. 내 맘대로 쓴거...

--------------------------

(주요 경기만 봤습니다.)


0. 메이 사장의 취임식(??)


셀프 프로모 비디오도 그렇고... 케릭터 메이킹은 좋게 봤다.


빈스 맥맨, 다리오 쿠에토 같은 현장(??) 담당일지도???


(개인적인 생각에 사실 신일본에 가장 필요한 역할이긴 한데... 전통적인 일본 팬들에게 이게 먹힐지는 모르겠다. 과한 설정만 없다면, 자주 얼굴 비춰주길 바란다.)



1, IWGP 쥬니어 태그 챔피언쉽

 록본기 3K VS [가네마루 요시노부 & 엘 데스페라도]


개인 자격으로 BOSJ에 참가했던 4인의 태그 대결.


지극히 개인적인 시선이지만, 3K는 아직 경기 만드는 능력이 아직 부족하다.


가네마루 & 엘 데스페라도가 잘 버티고는 계시다만, 좋은 경기 만들어줄 도전자 팀이 필요한데...


(영 벅스는 이미 떠나버렸고...)



2. [쥬스 로빈슨 & 데이빗 핀레이] VS [제이 화이트 & 요시-하시]


보긴 했는데, 좀 애매한 느낌...


케니 - 제이 화이트 - 쥬스 로빈슨(????)


이름은 US 벨트인데... 일본 외에서 통용되지 않는 챔피언이 될수도....



3. [스즈키 미노루 & ZSJ] VS [야노 토오루 & 이시이 토모히로]


글쎄... 스즈키 VS 이시이의 RPW 싱글 챔피언쉽(?) 대립용이다.


물러서지 않는 남자들의 경기라... 살짝 어려운 경기가 될지도...



4. NEVER 무차별급 챔피언쉽


타이치(With 아베 미호) VS 마이클 엘간 VS 고토 히로오키


엘간의 각오(?)랄까...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초반 신경전.


사실 세 사람 모두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타이밍이였다. 타이치가 그 동안 쌓아놓은 타이틀 욕심도 있고, 엘간도 외형적으로 좋은 각오를 보이면서 전체적으로 정말 긴 틈없이 빠르고 꽉 찬 경기를 만들어 냈다.


(점수로 표현하면 오늘 4.6/5 점 이상을 줄 수 있을만한 경기.)


(고토 형님, 엘간 형 보다는 사실 타이치를 위한 경기였다고 생각하고, 자기 역할을 기대 이상으로 충실히 잘 해냈다.)



5. IWGP 헤비급 태그 챔피언쉽

[EVIL & SANADA] VS 영 벅스


영 벅스의 헤비급 전향 첫 경기.


뭐... 집권(???) 초기에 EVIL의 부상 때문에 고생한(?) 챔피언팀 EVIL & SANADA였다...


그 동안 SANADA가 두 개 잘 두르고 다니면서 데코(?) 잘 하고 다녔다고 본다.


적당히 가지고 있다가, 적절하게 잃었다고 생각한다.


뭐 개인적으로 이게 헤비급 경기라는게 막 의식되고 그런건 하나도 없었다. 그러니 영 벅스의 진정한 신고식(?)은 K.E.S 정도는 만나줘야... (진짜 큰 형님들...)


(음.. 이러면 로스인고는 있던 타이틀 다 잃고.... 히로무가 하나 뺏어온....)



6. [쥬신 선더 라이거 & 타나하시 히로시 & 레이 미스테리오 Jr.] vs [CODY & 행맨 페이지 & 마티 스컬]


레전드 팀 VS 불릿 클럽.


뭐 그냥 재밌게 봤다...


(CODY vs 미스테리오 Jr. ??? 이거 재밌겠...)



7. IWGP 쥬니어 헤비급 챔피언쉽

`BOSJr. 우승자` 타카하시 히로무 vs 윌 오스프레이


(날개 한쪽 ㅋㅋㅋ)


초반 부터 윌 오스프레이가 미친(?) 하나미치(등장로) 센턴을 보여주면서, 움직임 하나 놓치지 않고 집중해야 하는 분위기로 바뀌었다고 본다.


----------------------

히로무는 BOSJr. 대회 내내 기본 난이도가 높은 경기들을 보여줬다. (지루하지 않은 경기 내용, 스턴트의 과격함.)


쥬니어 헤비급 최고의 선수 퀄리티를 확인 한 대회였다..

(써 놓고 보니 뭔 헛소리지...?)


(트라이앵글 쵸크가 거의 스톰 브레이커급...)

---------------------------------


워낙 치열한 경기였고, 사실 오스프레이의 뻔한 아크로바틱 패턴(?)으로 빠져들 수도 있었던 경기를 히로무가 잘 만들어 냈다고 본다. (이런게 내가 어렵다고 생각하는 부분.)


(둘 다 머리 보호는 좀 하면서 해주길... 보면서 불안해...)



8. IWGP 인터콘티넨탈 챔피언쉽

크리스 제리코 VS 나이토 테츠야


(눈화장은 취향이라 치고... 저 맨 몸에 스카프는 어떻게 좀....)


이거 참... 이상하게 나이토를 막 다룰수록 경기는 잘 빠진다.


다만, 봇챠가 너무 많았고 링 안밖에서 나이토에게 위험한 상황이 너무 많았다고 본다.


(치열함과 박진감 있는 경기를 만드는 능력이 참 대단...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경기 마무리 타이밍의 연기력과 템포도 훌륭했다고 본다.


(각본에 대한 총 책임이 제리코에게 있는걸로 아는데... 혹시 직접 EVIL을 찍었다면... 그는 진짜 갓제리ㅋ...)


(무슨 게임처럼 WWE-제리코, NJPW-제리코의 구분이 확실하다는 점도 대단....)



9. IWGP 헤비급 챔피언쉽 (시간 무제한, 3회 승부)

오카다 카즈치카(With 게도) VS 케니 오메가(With 이부시 코타)


(선수들 몸 만든거 보고... 얼마나 개고생 시키려고 저러나 했다...)


`빠른 시간 안에 승부를 볼 수 없다`는 오카다의 속성(??)을 깔고서, 후반에 점수를 주고 받을 거라 생각했었다.

 

경기 퀄리티가 매우 중요한 경기였는데, 선수의 경기 주도권을 이해하기 좋은 속도로 싸웠고, 회복 시간도 지루해 지지 않을 정도로 적절히 가져갔다.


첫번째 폴에 대한 타이밍은 거의 완벽하다고 생각한다. 큰 거 한 방(?)으로 몰아가는 평범한 경기 양상에 의외성이 첨가되면서 경기가 다시 불타올랐다고 본다.


두번째 승부는 전혀 죽지 않는 케니의 스피드와 오카다의 의지싸움이였다. 케니의 외천사로 뒷 머리부터 떨어진 오카다의 풀린 두 눈과 붉게 물든 턱이... 다시 못 일어날 줄 알았다.


견뎌내는 오카다의 의지와 케니의 스타일즈 클래쉬, 이부시 코타의 기술 등 모든 걸 쏟아내는 후반부였다.


격전 속에서 결국 오카다 카즈치카의 모든걸 끊어낸건 캐니 오메가였다.



(사실 두 선수의 높은 신체능력 덕분에 액션이나 체력 걱정은 안 했는데, 오카다 머리 걱정은 엄청 되더라는...)


한시간을 과하게 넘지 않는(?) 적절한 경기 시간과 3본 승부로 나눠놓은 시간관리가 훌륭했다고 본다.


골든 엘리트(??)의 결성, 코디의 등장 등 다음을 위한 셋팅도 잘 만들어놨다.



이번 패배로 떠오를 오카다의 전성기 문제나... 뭐 그런 작은 걱정들 외에도 당장 헤비급 도전자급 선수의 영입과 같은 큰 문제들이 눈 앞에 있지 않나 싶다...

-------------------------------------------------

P.S.... 오카다의 다음 행보는...


뭐 요즘 신일본말고는 재미 없어서... 다음 머니인더뱅크까지만 보고 WWE 끊을 듯...


BEST 추천 댓글

profile
SynBEST 등록일: 2018-06-15 06:31
볼거리 풍성한 이벤트였습니다.
제리코-EVIL대립도 성사되면 재밌겠고요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8-06-15 01:25
덥덥이는 지금 NXT랑 205 때문에 못 끊는 중 ㅜ


삼치 짱!
profile
파괴의신(사라토가) 등록일: 2018-06-15 07:54
왜 mib에서 205매치가 없을까요...ㅠㅜ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8-06-15 09:36
빈스가 멍충해서요 ㅠㅠㅠㅠ
profile
Dean-is-Simon 등록일: 2018-06-15 09:46
그래두 NXT는 못 끊겠어요.. ㅜ.ㅡ
profile
Syn 등록일: 2018-06-15 06:31
볼거리 풍성한 이벤트였습니다.
제리코-EVIL대립도 성사되면 재밌겠고요
profile
Dean-is-Simon 등록일: 2018-06-15 09:48
저는 레슬킹덤보다 재밌게 봤습니다...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2 TripleH 06-04-30 14247
25766 [스포] 슈퍼베어's WWE 제2회 U.K. 토너먼트 16강전 별점 newfile l슈퍼베어l 18-06-20 118
25765 [스포] 슈퍼베어's NXT 테이크오버 시카고 II 별점 [8] newfile l슈퍼베어l 18-06-20 205
25764 [번역] 전 프로레슬러 코바시 켄타의 '청춘 나눠주기' -8. 스기우라 토오루 편 new 공국진 18-06-20 32
25763 [스포] 개인적으론 오늘 건틀릿 경기에서 사모아 조의 승리를 예상했는데... [4] new BuffaloBills 18-06-20 203
25762 [스포] 슈퍼베어's WWE 머니 인 더 뱅크 별점 newfile l슈퍼베어l 18-06-20 153
25761 슈퍼베어's 신일본 도미니언 2018 별점 newfile l슈퍼베어l 18-06-20 86
25760 [번역] 챔피언 카니발 2018이 대성공을 거둔 이유를 생각한다 (2018년 5월. 블랙아이 3) new 공국진 18-06-20 58
25759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결승 티켓 예매 성공했습니다... [4] new 상한게 18-06-20 161
25758 [번역] Number Web 칼럼 'NOAH 마루후지 나오미치가 삼관 타이틀 도전! 고향 등장이 움직이게 한 '역사'의 무게' new 공국진 18-06-20 62
25757 [스포] 슬램! 레슬링의 WWE 머니 인 더 뱅크 2018 경기당 평점 new BuffaloBills 18-06-20 170
25756 [번역] 2ch 토론글 'EVIL이 제리코와 싸울 거라곤 전혀 예상 못했어' [2] new 공국진 18-06-19 323
25755 [스포] 로우지의 재능 자체는 진짜 같습니다 [5] new 황신 18-06-19 758
25754 [스포] 음... 여성부 머인뱅 저만 만족스러운가 봐요 [12] new Aces&Ei... 18-06-19 544
25753 WWE 2k19 모델... 역시 AJ 스타일스네요 hbkskane 18-06-19 281
25752 근데 클럽이라는 태그 팀은 일본에 있을 땐 강했어요? [5] update 아스와르드 18-06-18 782
25751 [스포] 올해 머인뱅 승자 예측 시나경민 18-06-18 351
25750 [스포] 변수 없는 편안함. NXT Takeover : Chicago 2 감상평 [2] Dean-is-Simon 18-06-18 452
25749 [설문/스포] 임팩트 슬래미버서리 2018의 메인 이벤트 결과는? BuffaloBills 18-06-18 94
25748 [스포] 2018 테이크오버:시카고 ☆감상평☆ [2] update 노찌롱 18-06-17 376
25747 [번역] 2ch 토론글 '관람 주의. EVIL의 따스함 사건' 공국진 18-06-17 202
25746 [스포] 테이크오버 : 시카고 2 간단 리뷰 [1] 황신 18-06-17 263
25745 [동영상/링크] PWG 올스타위켄드 14 프리뷰 떴는데 꼭 보세요 ReyuK 18-06-17 116
25744 어떤 면에서는 WWE가 큰 그림을 그리고 있지만... cheld 18-06-17 375
25743 [캡쳐] 8월 10~11일 무도관으로 신일본 보러 갈 거 같네요 [4] file 황신 18-06-16 111
25742 [스포] '두 사람'이 내일도 메인 이벤트를 장식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1] BuffaloBills 18-06-16 313
» [스포] NJPW(신일본 프로레슬링) Dominion 6.9 2018 간단 감상평 [6] Dean-is-Simon 18-06-15 317
25740 오늘부터인가 WWE 측에서 [2] 노찌롱 18-06-14 765
25739 '에릭 비숍의 로만 옹호'를 보고 든 생각 [10] 3ok43feg 18-06-14 642
25738 [스포] WWE 미리 보는 남성부 머인뱅 ⑵ [13] 시나경민 18-06-13 670
25737 [스포] 두 사람이 이번 주말 '스트리트 파이트'를 치르는 것은 좀 아닌 듯~. [3] BuffaloBills 18-06-13 582
25736 G1 클라이맥스 고라쿠엔홀 3연전 5분 이내 매진 실화인가요... [3] appliepie1 18-06-13 235
25735 [스포] 뉴데이 머인뱅은 코피가 유력합니다 [2] 시나경민 18-06-12 472
25734 여담이지만, MITB 래더 매치가 이렇게 되면 어떻지 생각이 드네요 [1] I.B 18-06-12 354
25733 신일본 도미니언 직관 후기입니다 [12] file sportyds 18-06-12 423
25732 [스포] 결국 삭발했네요 [4] 러브차드 18-06-12 885
25731 [스포] 어쩌면 이 경기가 MITB 2018의 마지막을 장식할지도 모르겠는데요 [4] BuffaloBills 18-06-11 533
25730 [스포] 케니 vs 오카다는 한 번은 진짜 꼭 보셔야 합니다 [3] 황신 18-06-10 657
25729 [번역] 2ch의 신일본 'DOMINION 6.9 in OSAKA-JO HALL' 실시간 반응 [4] 공국진 18-06-10 345
25728 [스포] 오카다 vs 케니 시리즈에 대한 피드백 [3] 적풍 18-06-10 464
25727 오카다와 코바시의 타이틀 집권에 대한 잡담 [11] Tony 18-06-10 282
25726 프로레슬링 중계시 어떤 카메라워크가 좋은가? [3] appliepie1 18-06-10 191
25725 [스포] 프로레슬링은 오늘 이전과 이후로 나뉠 거 같습니다 [8] eks150 18-06-09 819
25724 [설문] 써머슬램 2018에서 유니버설 챔피언과 싸울 도전자는 누가 될까요? [3] BuffaloBills 18-06-09 251
25723 신일본 보면서 뜬금 생각나는 주관적인 점 [3] 노찌롱 18-06-09 276
25722 [스포/동영상] 에디 에드워즈를 이번에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3] eks150 18-06-09 338
25721 카멜라 이제 보니 배꼽에 피어싱을 했었군요? 레슬링광팬임ㅋ 18-06-08 318
25720 [스포] 슈퍼베어's 신일본 BOSJ 2018 Day 9~Final 별점 (약스압) file l슈퍼베어l 18-06-08 133
25719 [설문/스포] 올해 여성 머니 인 더 뱅크 사다리 경기의 우승자는? [3] BuffaloBills 18-06-07 198
25718 역시 헌터가 잡으니깐 달라지네요 (205 라이브) [2] 파괴의신(사... 18-06-07 929
25717 [스포] 신일본 도미니언에서 열리는 케니 vs 오카다는 누가 이길까요? [4] 황신 18-06-06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