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profile WWE [스포] 머니인더뱅크 우승자 희망 해봅니다

작성자: NBT316 등록일: 2018.05.31 00:08:15 조회수: 778
홈페이지: http://zer0kim.blog.me

이번 주 스맥다운을 마지막으로  머니인더뱅크 참가자가 최종 확정되었는데요, 섣부르지만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희망해봅니다. 제가 예측하는 머니인더뱅크 우승자는 각 브랜드 당 한명인 두명의 선수입니다.


finn balor 2018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RAW: FINN BALOR, 그리고 턴 힐

핀 벨러는 현재 RAW에서 가장 애매한 위치에 있는 선수입니다. 톱 페이스급의 활약을 하고 로우의 메인이벤트도 맡는 동시에 이해가 잘 안될 정도의 클린 패를 많이 내주고 있죠. 세스롤린스에게 패배한 것과 브론 스트로먼에게 거의 일방적 패배를 당한것은 특히 이 선수의 방향성에 큰 혼란을 주고 있습니다.


핀 벨러는 자신이 '패배하지 않은 최초의 유니버설 챔피언'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부분을 수 없이 강조하는 것도 때에 따라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딱히 좋은 호응을 줄 만한 타이밍의 멘트를 만들진 않고 있습니다. 또한 벨러가 다른 선역들에게 잡을 하는 것도 현재 로우에 충분한 악역이 없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브락레스너는 사실상 없는 선수로 쳐야 하구요.


현재 RAW의 톱 페이스는 로먼레인즈(?), 세스롤린스, 그리고 브론 스트로먼입니다. 로먼레인즈는 WWE가 조심스럽게 다루는 선수고, 세스롤린스는 인터콘티넨털 챔피언입니다. 남는 것은 브론 스트로먼인데, 브락레스너의 유니버설 타이틀을 가져올 최적의 적임자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지난 해 노머시와 올해 로얄럼블에서 패배하긴 했지만, 로우나 서머슬램에서 레스너를 압도하던 임팩트는 여전히 유효하고 WWE에서도 계속해서 밀어주고 있습니다. 스트로먼이 레스너를 힘겹게 꺾고 힘들어할 때 벨러가 캐싱인을 하여 유니버설 챔피언이 된다면, 벨러와 스트로먼의 프로그램으로 로우를 이끌 수 있습니다.


또한 경기를 할 때마다 퀄리티를 갱신하고 있는 세스롤린스와의 챔피언십 매치도 가능합니다. 머니인더뱅크는 챔피언이 되기 위한 것은 물론 악역을 하기에도 가장 적합한 아이템입니다. 핀 벨러가 언더사이즈라는 약점이 있지만, 선역인 지금도 작지만 강한 임팩트를 유지하는 것이 가능한 만큼 악역 역할도 충분히 잘 소화해 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이에 새로운 동료들을 붙여서 새로운 밸러클럽을 만들면 더욱 좋구요.


samoa joe smackdown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SMACKDOWN: SAMOA JOE


사모아죠는 따로 말 할것이 없네요. 이미 사모아죠라는 업적과 캐릭터가 모든 것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 존재 만으로도 현재 최고의 힐 위치에 서있으며, 나카무라의 챔피언 등극이 결국 실패로 끝난 다면 그의 챔피언 등극은 더더욱 쉬워집니다. 사모아죠가 챔피언이 되자마자 에이제이스타일스와의 WWE버전 대립도 바로 볼 수 있습니다. 나이와 잦은 부상으로 WWE에서 얼마나 생각하고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현재 스맥다운에서 최고의 옵션인 것만은 확실하다고 생각합니다.


다 좋지만 우선 가장 바라는 것은 두 선수고, 그 중에서도 한 명으로는 핀 벨러를 더욱 희망하고 있습니다.

스맥다운보다는 로우에서 유니버설 챔피언십을 지난 1년과는 다르게 활용하길 가장 바라고 있구요.


BEST 추천 댓글

profile
폴헤이먼가이BEST 등록일: 2018-05-31 12:28
죠는 굳이 머인뱅아니어도 스맥다운에서 챔프한번 먹을꺼같은데 벨러는 머인뱅아니면 답도없어보여서 꼭 벨러가 땃으면합니다. 사실 지금이 제일 적기인거같기도하구요.
profile
파괴의신(사라토가)BEST 등록일: 2018-05-31 08:54
그래도 요 근래 몇년은 로얄럼블 우승자보다 M.I.B 우승자의 타이틀 획득률이 높을겁니다...
profile
황신 등록일: 2018-05-31 00:00
뉴뎅 빼곤 다 좋습니다. 미즈도 가능하면 안 줬으면 싶고요
profile
NBT316 등록일: 2018-05-31 00:05
미즈가 이미 캐싱인 챔피언 획득 경력이 있지만, 저는 미즈와 대니얼브라이언의 프로그램이 매우 방대하고 완벽하게 만들어질 수만 있다면 미즈의 머인뱅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두 선수가 대립을 위해 뿌려놓은게 너무 좋다고 생각해요.

그거 말고는 저는 미즈를 매우 싫어해서 저 역시 안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profile
Junzaghi_nWo 등록일: 2018-05-31 01:00
어떤 선수가 우승하든 흥미로울 것 같은 게 올해 머인뱅 매치업이긴 한데.. 요즘 스토리가 너무 망인지라 걱정입니다.

고급 재료로 밥상 다 차려놓아도 수뇌부가 퉤퉤하며 반찬 섞어 놓으니까.. 아니 예전부터 쭈욱...... 미스터 머인뱅도 미스터 로얄럼블만큼이나 위협적이고 위력적인 위상을 가져야 할텐데 왜 그러질 못하는 겁니까 왜왜왜
profile
파괴의신(사라토가) 등록일: 2018-05-31 08:54
그래도 요 근래 몇년은 로얄럼블 우승자보다 M.I.B 우승자의 타이틀 획득률이 높을겁니다...
profile
ShawnMichaels 등록일: 2018-05-31 02:43
핀벨러 가방 따려는 순간,새니티 난입해서 방해하는 건 아니련지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헌터헌스터햄즐리HHH 등록일: 2018-05-31 08:49
브라운 스트로우만 아니면 미즈가 딸뜻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8-05-31 10:08
저는 1순위 사모아 죠 !!!!!!!!!!!!!!

조사장 제발 은퇴하기 전에 한 번만 먹어보자 메인챔 ㅠ!!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8-05-31 10:12
2순위 바비 루드
3순위 핀 벨러
4순위 루세프
5순위 뉴데이
6순위 케빈 오웬스
7순위 스트론먼
8순위 미즈

미즈 조아하지만 그래도 다른 이들에게 기회가

갔으면 합니다-!!
profile
폴헤이먼가이 등록일: 2018-05-31 12:28
죠는 굳이 머인뱅아니어도 스맥다운에서 챔프한번 먹을꺼같은데 벨러는 머인뱅아니면 답도없어보여서 꼭 벨러가 땃으면합니다. 사실 지금이 제일 적기인거같기도하구요.
profile
보얄티 등록일: 2018-05-31 13:36
사모아죠와 AJ 스타일스의 대립을 보고 싶네요.
profile
뉴비맨 등록일: 2018-05-31 21:49
저는 뉴데이가 한번 먹고 태그팀디비전 위상을 살려줫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
랍 벤 댐 등록일: 2018-06-01 07:14
제생각에는 여성 알렉사 블리스 가방 획득하고, 남성은 미즈가 다시 한번 더 가방 획득하면서 AJ 스타일스가 대립하고, 바로 대니얼 브라이언 대립할거 겉습니다. 대니얼 브라이언와 미즈은 이렇게 WWE 각본이라고 뉴스있습니다.
profile
NBT316 등록일: 2018-06-01 23:32
저는 여성쪽은 사샤뱅크스/베일리 중 한 명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미 흐지부지 되었지만 두 선수의 대립은 언제든지 재개될 수 있고, 두 선수 모두 여전히 영향력이 있으면서도 방황하고 있는 만큼 머인뱅을 계기로 다시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profile
FINN♡ 등록일: 2018-06-05 20:05
핀/미즈 둘중 하나가 먹었으면좋겠어요 아 벨러 푸시좀 주라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개정) + 12 TripleH 06-04-30 14247
25709 '존 시나와 니키 벨라의 재결합' 소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5] BuffaloBills 18-06-02 268
25708 [스포] 머인뱅 우승자와 덥챔 대관식 [4] 미로 18-06-02 603
25707 2018년 WWE 최고의 스토리텔러인 NXT의 가르가노와 치암파, 그들의 시카고 경기와 향후 경쟁력은? [2] NBT316 18-06-01 286
25706 어쩌면 마지막 기회일 거라 생각이 드는데 [3] 티페인 18-06-01 963
25705 일라이 드레이크만큼은 임팩트 레슬링에 잔류하는 편이 좋을 듯 싶어요... [1] BuffaloBills 18-05-31 125
» [스포] 머니인더뱅크 우승자 희망 해봅니다 [14] NBT316 18-05-31 778
25703 [번역] 2ch 토론글 'KUSHIDA vs SHO의 시합 평판이 좋다' [4] 공국진 18-05-30 135
25702 [캡쳐] 레슬매니아 이후 모든 위클리 쇼 전체보다 나은 경기 [2] file 라이백의방출 18-05-30 499
25701 [스포] 슈퍼베어's 신일본 BOSJ 2018 Day 1~8 별점 (약스압) [2] file l슈퍼베어l 18-05-30 137
25700 [스포] 역시 제 예상대로 시나경민 18-05-30 515
25699 [스포] 저는 요즘에 이 선수가 너무 불쌍해(?) 보입니다~. [4] BuffaloBills 18-05-30 715
25698 [스포] 머인뱅 예선 경기 [2] 시나경민 18-05-30 306
25697 [번역] Reddit 토론글 '이제 쿨한 악역은 없애자' [2] appliepie1 18-05-30 413
25696 WWE 자금력과 그에 따른 로스터 활용도 [4] cheld 18-05-30 542
25695 [번역] 2ch 토론글 '프로레슬링의 선역은 어렵다' [6] 공국진 18-05-29 246
25694 브록 레스너가 써머슬램 2018에선 유니버설 타이틀을 빼앗길 거란 루머... [6] BuffaloBills 18-05-28 463
25693 'Stone Cold Podcast with Vince McMahon' 감상평 ② [4] file Tony 18-05-28 847
25692 [스포] 분명히 이 경기가 MITB 2018에서 치러지는 것으로 확정됐건만 [1] BuffaloBills 18-05-27 724
25691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 : PWF 김수빈 선수 인터뷰! file 동탁 18-05-26 190
25690 [번역] 2ch의 전일본 '2018 SUPER POWER SERIES' 고라쿠엔 홀 반응 공국진 18-05-25 152
25689 [스포] WWE 챔피언쉽 벨트를 둘러싼 두 사람의 대립은, 앞으로도 계속... [5] BuffaloBills 18-05-25 872
25688 'Stone Cold Podcast with Vince McMahon' 감상평 ① [2] file Tony 18-05-25 1191
25687 드디어 PWF드림 스토리지에서 국내 데뷔전을 가졌습니다 [3] 하다온(ハ・... 18-05-24 323
25686 [번역] 2ch 토론글 '엘 데스페라도와 타카하시 히로무와 사토 켄타 레퍼리' 공국진 18-05-24 128
25685 8월 12일 스타덤 흥행 티켓 질렀네요 [1] 황신 18-05-23 180
25684 머인뱅 우승자는? ...스포성 발언도 있지만 [5] 윌리엄버킨 18-05-23 727
25683 [스포] AJ 스타일스 vs 신스케 나카무라 ㅋㅋㅋ [1] 시나경민 18-05-23 619
25682 [스포] 오늘 치러졌던 다니엘 브라이언과 제프 하디의 경기 결과가... [3] BuffaloBills 18-05-23 471
25681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 PWF 김수빈 선수에게 질문 해주세요 [2] file 동탁 18-05-22 156
25680 스토로만을 너무 띄어주는 거 아닌가요? [2] 시리우스관우 18-05-22 610
25679 AOP 활용하는 방법이긴 한데요 [2] I.B 18-05-22 350
25678 레퍼리로 경험해 보고 느낀 매트 레슬링에 대한 소감 공국진 18-05-22 209
25677 [스포] 루드랑 AOP가 망할줄은 상상도 못했네요 [11] 황신 18-05-22 753
25676 요즘 MMA 출신들이 WWE로 진출이 많군요 [3] cheld 18-05-22 313
25675 '존 시나와 니키 벨라의 결별/재결합'은 과연 어떻게 되는 것인지...? BuffaloBills 18-05-21 74
25674 어제 PWF 서문시장 대회 '웨스트 문 파이트' 5월 대회를 치르고 왔습니다 [2] 공국진 18-05-21 230
25673 개인적으로, WWE 머니 인 더 뱅크 2018의 주제가는 '새로운 노래'를... BuffaloBills 18-05-20 304
25672 [번역] 2ch의 신일본 'BEST OF THE SUPER Jr. 25' 개막전 실시간 반응 공국진 18-05-19 164
25671 [팟캐스트] 5.18 레디 투 럼블 WWA 후기 (Feat. 조경호 선수) 올림피언2 18-05-19 111
25670 [캡쳐] 오닐이 조만간 WWE를 떠날 것 같네요 [4] file DJSoda 18-05-18 1162
25669 문득 옛 경기를 다시 보다가 써보는 잡담 (마루후지 vs. 모리시마) [4] file Tony 18-05-18 178
25668 WWE가 본격적으로 시장을 장악하려나 보군요 [1] cheld 18-05-18 648
25667 [설문/스포] MITB 2018에서 펼쳐질 두 위민스 챔피언쉽 경기의 결과는? [5] BuffaloBills 18-05-17 229
25666 [스포] AJ Styles vs. Shinsuke Nakamura [11] overpower 18-05-16 776
25665 [스포] 그 분이 돌아온다면... [12] 딘앰브로스짱 18-05-15 825
25664 버디 머피는 205의 구세주라는 별명이 맞군요 [5] eks150 18-05-15 744
25663 한 10년은 기다려야... [27] l슈퍼베어l 18-05-14 982
25662 [동영상] 유명한 레슬링 무브, 누가 가장 먼저 사용했을까? [5] 샤프순대 18-05-14 420
25661 WWE가 브록 레스너를 아껴도(?) 너무 아끼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4] BuffaloBills 18-05-14 247
25660 [동영상/링크] AJ 스타일스도 벌크업 진짜 많이 한거군요.... [4] 아스와르드 18-05-13 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