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380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4916
오늘등록문서 : 10
전체댓글 : 544132
오늘등록댓글 : 1

 
WWE 존 시나 vs 언더테이커 feat. 스팅

작성자: 티페인 등록일: 2018.02.14 17:04:02 조회수: 694

언더테이커 vs 존 시나

언더테이커 vs 스팅


스팅과 언더는 한번도 맞붙은 적이 없지않나요?

적어도 지금의 기믹으로 이루어진 매치는 제 기억속에는 없었던 걸로 알고 있어서

저 또한 드림매치라고 생각합니다만


시나와 언더테이커는 한 10여년전쯤? 2005년? 2008년? 스맥다운에서 붙었던 적이 있더라고요.

제가 그때 wwe를 끊었을때라 얼마 전에 유투브에서 우연히 봤는데 ...

생각보다 경기 시간도 길었고 그냥저냥 볼만했는데

근데 저는 이 둘의 재경기가 왜 드림매치인건지 이해가 잘 가지 않아서요.


물론 드림매치의 기준은 저마다 다르겠지만

스팅처럼 뭔가 대립되는 캐릭터 vs 캐릭터 같은 느낌도 아니고

전에 언더테이커가 레매 연승 중일때

그 연승을 잡겠다고 나온 여러 선수들과 같은 느낌도 아닐것이고

그렇다고 둘 다 테크니컬적으로 뛰어나서 질적인 걸 기대하시는 것도 아닐텐데 ...

단지 큰 무대에서 아이콘 vs 전설 느낌이기 때문인건지 ...


근데 옛날 그 경기가 차라리 언더테이커가 지금보다 훨씬 쌩쌩할때라

오히려 이번 레매에서는 그 이상의 그림들은 나오기 힘들지 않을까요?


딴지라기보다는 단지 정말 궁금합니다!

존시나와 언더테이커가 레슬매니아 링 위에서 만났을때

어떤 그림들을 그리시고 드림매치라고 하시는 건지

저에게도 부디 공유 좀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 -)(_ _)


딴걸 떠나서 저만 자꾸 혼자 자주 언급합니다만은

작년에 둘 다 큰 무대에서 로만에게 패배했기때문에 시기적으로 불만이 많네요 ...

둘 중 한명이라도 작년에 로만과 안엮였다거나 승리했다면 좀 나았을텐데 ...

이건 뭐 레매 빅매치가 패자부활전 같은 느낌도 없지않아 있다는 게 참 아이러니하네요 ...ㅠㅠ



profile
황신 등록일: 2018-02-14 18:03
02년 시나 데뷔때 테이커랑 엮이기도 했고... 시나가 05년 정상에 오른뒤 테이커랑 단발성 대결을 몇번한거 빼곤 아예 대립이 없었거든요
profile
hbkskane 등록일: 2018-02-14 18:24
스팅하고 먼저 붙고 마지막 경기로 존시나한테 물려주고 은퇴가 나아보이는데 로만때 해버려서..
profile
Randall 등록일: 2018-02-14 20:42
태이커와 시나는 2003년에 대립을 했고 PPV에서 1대 1을 이미 했구요. 스팅과 테이커는 만날 수가 없었죠.
profile
바비고릴라 등록일: 2018-02-14 23:45
솔직히 김이 많이 빠지기는 했죠.
레슬매니아29~30정도가 딱 적기였다고 보는데
지금은 타이틀경기가 아닌 현역최고의 네임밸류 카드라는 점과 언더테이커의 마지막경기의 적임자로
급이 맞는 다는 것 정도를 빼고는 딱히 손에 땀을 쥐는 매치카드는 아닌게 사실이죠.
profile
쟈니가르가노 등록일: 2018-02-14 23:52
아이콘vs전설이란 느낌도 잇긴 하지만 거기다 각 기믹들이 어디에서나
꿀리지않을 끝판왕 (장의사,나쎄) 느낌이 강한지라 사람들이 드림매치라
부르는 게 아닐까요? 또한 이 둘의 첫 만남이 불난 집에 부채질 한 꼴로
적용이 되었죠 (분명 경기 당일엔 서시의 골벅,브록 때보다 더 큰 함성이
나올겁니다) 그리고 이건 뉴스레터에서 본 구절인데 스팅과 테이커는
라이브 이벤트에서 겨뤘다고 하네요~
그리고 걱정하신 로만에 대한 부분은 괜한 걱정이 아닐까 싶어요
왜냐면 프갤에선 아직도 그 건에 대해서 대차게 까고잇거든요
profile
로제타 등록일: 2018-02-15 00:01
시나가 인터뷰에서 한 말중에 언더를 처음 보았을때 그때도 그는 업계최고의 베테랑으로
엄청난 명성을 가진 감히 올려보기도 힘든 선수였는데 선수 생활의 황혼기에 접어든 자신
이 지금 보기에도 그때보다 한층 더 명성을 쌓은 레전드가 되어 있다 이런 식으로 했던
기억이 납니다 시나 데뷔시기에 통합챔피언벨트를 들고 백스테이지에서 시나를 격려했던
모습이 웹상에 돌고 있던 것도 보았었네요 드림매치는 이러한 스토리를 껴안고 각본을
잘 조합하기만 하면 충분히 만들 수 있는 것이라 봅니다
profile
티페인 등록일: 2018-02-15 17:52
좋은 답변들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4193
25316 [번역] 레슬러들의 트윗 : '프로레슬링 시합은 어떻게 해야 성립되는가?' new 공국진 18-02-17 145
25315 기왕이면 RAW 태그 팀 챔피언쉽 경기도 엘리미네이션 체임버 안에서... [1] new BuffaloBills 18-02-17 256
25314 [스포] '99.9 ~형사 전문 변호사~ 시즌 2' 2·3화에 나온 프로레슬링 소재들 new 공국진 18-02-17 88
25313 [설문/스포] 여성 엘리미네이션 체임버 경기의 승자는 누가 될까요? [1] new BuffaloBills 18-02-17 203
25312 [스포] 오스틴 에리즈 관련 추측 new ReyuK 18-02-16 624
25311 돌프 지글러의 재계약 [4] newfile 홍익인간 18-02-16 860
25310 김일 다큐 "위대한 이야기"를 봤습니다 [4] update appliepie1 18-02-16 206
25309 예전에 ECW가 그랬던 것처럼 [3] update cheld 18-02-16 557
25308 [스포] 이번 남자 일챔매치 탈락자 순서는?? [5] update 케케님 18-02-15 345
25307 [스포] 혹시 엘리미네이션 체임버 경기에 '또 한 사람'이 추가될 가능성은... [3] BuffaloBills 18-02-15 468
25306 오늘 밤 11시에 채널 J에서 프로레슬러 요시타츠가 나옵니다 [2] 공국진 18-02-14 376
» 존 시나 vs 언더테이커 feat. 스팅 [7] 티페인 18-02-14 694
25304 [동영상] 호불호 [12] file l슈퍼베어l 18-02-14 763
25303 이번 일챔에서 누군가는 꼭 나와야 합니다 [5] I.B 18-02-13 832
25302 [스포] 아 형 이러면... [28] file l슈퍼베어l 18-02-13 1571
25301 [번역] 2ch 토론글 '전일본 프로레슬링을 더욱 화제로 만들고 싶어' 공국진 18-02-13 125
25300 '아이보리의 WWE 명예의 전당 입성'은, 물론 축하할 만한 일이겠으나... [8] BuffaloBills 18-02-13 504
25299 [번역] Reddit 토론글 '멜처: "오카다가 한번은 큰 흥행에서 12분만에 승리를 거둘 필요가 있다"' [1] appliepie1 18-02-13 337
25298 [사진] 핀 밸러의 로맨스 [4] file Nuclear 18-02-13 978
25297 사샤 턴힐 루머는 듣던중 반가운 소식이네요 [1] tbdogg89 18-02-12 394
25296 [동영상] 지금은 상상도 못할 시절의 존 시나의 모습 (한글 자막) [3] 라이백의방출 18-02-12 701
25295 [동영상] 불릿클럽 일본 지부도 인터넷 방송을 시작했군요! appliepie1 18-02-12 224
25294 미즈는 선천적으로 운동신경이 [4] 케케님 18-02-11 775
25293 [번역] 2ch 토론글 '레인 메이커 쇼크는 어떤 느낌이었어?' [2] 공국진 18-02-11 318
25292 [스포] 제레미 보라쉬를 빼앗긴 임팩트 레슬링이 일단 '대타'를 구했는데요 BuffaloBills 18-02-11 482
25291 [번역] 2ch의 신일본 'THE NEW BEGINNING in OSAKA' 실시간 반응 공국진 18-02-11 287
25290 [동영상] 저만 이때의 브락 레스너가 그리운가요? [6] RubyEyed 18-02-11 975
25289 [번역] 2ch 토론글 '드디어 오늘 고토 히로키 vs EVIL의 제령매치' 공국진 18-02-10 179
25288 [스포] 나카무라는 새미와의 데뷔전 임팩트가 컸죠 [6] 황신 18-02-09 794
25287 정말 골드버그에 비하면 스팅의 WWE 활약은 아쉽네요... [9] 아스와르드 18-02-09 655
25286 오턴의 선견지명 [5] 쌈바 18-02-08 875
25285 제이슨 조던 부상이 좀 큰 타격이네요 [2] 펑크스타일스 18-02-08 472
25284 미즈가 4년 재계약을 하였다는데.. [6] 케케님 18-02-08 745
25283 [스포] '이 사람의 부상 공백' 때문에, 앞으로 어떤 스토리라인이 나올런지? [1] BuffaloBills 18-02-08 394
25282 러던 스맥이던 간판급 스타 한두명쯤은 고정으로 [6] 케케님 18-02-07 738
25281 고토 히로키와 도이 나루키가 출연한 드라마를 시청했습니다 공국진 18-02-07 113
25280 [스포] 올해 셰이크업은 어떻게 예상될까요 [6] 쌈바 18-02-07 631
25279 돌프 지글러의 행보는 너무 김 빠지는데 말이죠... [7] 케케님 18-02-07 674
25278 [번역] 2ch 토론 'EVIL 씨가... 코멘트 도중 발음을 씹어버리는 통한의 실수' 공국진 18-02-07 209
25277 [스포] 히데오는 탈단이 답인거 같네요 [8] 황신 18-02-07 865
25276 오늘 저녁, 고토 히로키와 도이 나루키가 출연한 드라마가 방송됩니다 공국진 18-02-07 123
25275 [스포] 셰인 맥마흔과 다니엘 브라이언... 또 각본을 꼬는 겁니까~. [5] BuffaloBills 18-02-07 672
25274 [번역] 2ch의 신일본 'Road to THE NEW BEGINNING' 7일째 흥행 반응 공국진 18-02-07 112
25273 베일리도 그냥 턴힐이나 했으면... [9] 아스와르드 18-02-07 662
25272 맥맨 가문의 사업 확장 update cheld 18-02-06 319
25271 제가 열광적으로 좋아하는 선수들입니다!!! file 쟈니가르가노 18-02-06 395
25270 [스포] 커트 앵글의 오늘 발표, 어쩌면... [13] file l슈퍼베어l 18-02-06 811
25269 아스카는 언제 지려고 저렇게 연승을 주나요 [19] tbdogg89 18-02-06 827
25268 [번역] 2ch 토론 '고토 히로키 "EVIL이 입장할 때 영혼이 4개 이상 보인다"' 공국진 18-02-06 162
25267 [스포] 샬롯 플레어는 레슬매니아 34에서 누구와 싸우게 될 것 같습니까? [6] BuffaloBills 18-02-06 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