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경 기 결 과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564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7844
오늘등록문서 : 10
전체댓글 : 550227
오늘등록댓글 : 5

 
d0038448_5a8024c3def2e.jpg

이번에 번역한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의 글은 ''레인 메이커 쇼크는 어떤 느낌이었어?''입니다.


2012년 2월 오사카 대회에서 오카다 카즈치카가 만인의 예상을 깨고 타나하시 히로시를 물리치고 IWGP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던 '레인 메이커 쇼크'가 어떤 느낌이었는지 기억해보고 알려주는 글이었습니다.


과연 어떤 감상들이 나왔을지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이번 오사카에서의 SANADA vs 오카다 카즈치카가 레인 메이커 쇼크의 재래처럼 '콜드 스컬 쇼크'가 일어날 확률은 몇 %일까?



*당시 실시간으로 레인 메이커 쇼크는 어떤 느낌이었어?



d0038448_5a8024e88c6f6.jpg
*┗ 시합 도중에 '어라? 타나하시 위험하지 않나? 오카다가 이겨버리는거 아냐?' 같은 분위기로 점점 변해갔던 기억이 나.



*┗ 팬들은 물론이고 프로레슬링 업계 전체가 신일본이 마음먹고 저질러 곤혹스러워했던 느낌.



*┗ 오카다가 챔피언에 오른건 적지않게 놀랬지만 불안함도 컸었어.

타나하시가 상대였기에 좋은 시합을 할 수 있었겠지만 앞으로 어떻게 되려나하고 말이지.

아무튼 한달 전 도쿄돔 시합으로 허접하다는 이미지가 있었으니까.



*┗ 도쿄돔에서의 시합 때문에 팬들에게 불안을 준 직후 타이틀 매치에서 단번에 평가를 높였어....

잠깐, 이거 완전히 어딘가의 스위치 블레이드 씨잖아.



d0038448_5a8025177f7be.jpg
*┗ 개선 직후 타이틀 도전을 하자 처음엔 비판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지.

'그딴 시합을 하고 도전하다니 바보아냐?'

'좋은 소질이 있는데 박살나면 어떻게 할거냐?'

*나가오 히로시 (*2002년에 신일본에 입단해 2003년에 데뷔한 장신 선수. 프로 배구선수 경력이 있었지만 두각을 보이지 못하고 탈단) 2세 코스잖아 이거.'

'이녀석 TNA에서 운전수 했다고'



그 후 FANTASTICA MANIA에서 오카다의 시합을 보고

'저렇게나 큰데 이런 움직임을 보여줄 수 있다니 대단한데'

'도쿄돔에서는 피니쉬와 시합 시간에 문제가 있었을 뿐이군'

이런 식으로 오카다를 좋게 평가하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어.


그럼에도 당시 IWGP 헤비급 타이틀 11차 방어기록을 세운 타나하시가 상대였기에 정말로 이길거라 생각한 사람은 별로 없었을거야.



타이틀 매치에서는 1분 1초가 경과할 때마다 오카다의 진짜 물건스러움이 보여져서 신기한 시합이었어.

시합 중반 쯤에는 오카다는 진짜 물건이고 타나하시를 쓰러트릴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있다는 선수라는걸 충분히 이해시켰어.

그럼에도 그 시합에서 그냥 이겨버릴거라곤, 레인 메이커가 직격했을 때까지 믿을 수가 없었어.


....레인 메이커로 타나하시가 한바퀴 회전하며 다운된 순간엔 '아, 타나하시 죽었다'라고 모니터 앞에서 굳어버렸지. 그만큼 충격적인 한 방이었어.


그 시합은 시합 중에도, 시합 후에도 오로지 타나하시를 편든 야스다 카쿠료의 해설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어. 그 시합에 한해선 좋은 일을 해줬어.



*┗ 싫어하긴 하지만 그 시합에서의 야스가 카쿠료는 정말 좋았어.

그건 오카다의 승리가 얼마나 엄청난 일인지를 잘 전해줬지.



d0038448_5a80259024e6e.jpg
*레인 메이커 쇼크는 시합 후 꽤 관객들도 아연실색 했다고 할까.

도쿄돔에서 역대 최다 방어기록인 11차 방어기록을 세운 직후 곧바로 지다니 같은 느낌이었지.


오카다가 빛나 보인건 그 후 첫 흥행 기념일 고라쿠엔 홀 대회에서 했던 나이토 테츠야전이지.

타나하시가 아니라도 젊은 두 사람이 이렇게나 대단한 시합을 할 수 있다는걸 보여주며 새로운 시대의 예감을 보여줬어.

그리고 오카다가 진정한 챔피언으로 보였어.



*┗ 지금봐도 재밌어.

오카다 vs 타나하시는 그 후에도 대결을 거듭할 때마다 점점 서로 고조되었지만, 첫 타이틀 매치 대결이야말로 최고지. 경기장의 분위기도 포함해서.



*아니, 오사카에서 SANADA의 챔피언 등극도 있을 법 해!

작년에 전혀 챔피언이 바뀌지 않았던 IWGP 헤비급 타이틀이지만, 챔피언 변동은 도쿄돔, 오사카, 양국국기관에서라는 설이 있고, 제이의 건도 있으니 오카다의 방어라고 단정지을 순 없어!



*레인 메이커 쇼크는 시합 도중 타나하시의 이가 부러지는 돌발사고도 있어서 신들린 시합이었지.

지금의 오카다에겐 그때의 무서움이 느껴지지 않지만.



d0038448_5a8025d0962f2.jpg
*레인 메이커 쇼크는 오사카 대회 1주일 후 ALL TOGETHER (*메이저 3단체인 신일본, 전일본, NOAH가 동일본 대지진 피해 자선 흥행으로서 개최한 합동 대회) 센다이 흥행을 앞두고 있었기에 절대로 타이틀 이동은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설마 이동할줄은 몰랐어.


게다가 타나하시는 그 시합의 메인 이벤트에서 시합이 편성되었고, 반대로 오카다는 참가선수로 이름을 올리지 않았으니까.

결과적으로 벨트만 센다이에 가져가는 형태가 되긴 했지만.



*지난번 SANADA의 "부디 여러가지 비를 내려봐라"라는 말을 듣고 SANADA의 시대가 시작되었다는 느낌을 받았어.



*역시 레인 메이커 쇼크는 대단했구나. 실시간으로 보고 싶었어.



*오카다는 첫 챔피언 등극 때부터 타이틀 매치가 타나하시 -> 나이토 -> 고토로 기술 접수에 정평이 나있는 상대들과 대결했기에 더욱 괴물스러움이 돋보인 것 같은 인상이야.

돈을 불러들이는 선수로 소중하게 키워졌지.



d0038448_5a8027c1d9527.jpg
*┗ 맞어. 타나하시, 나이토, 고토, 칼 앤더슨 등 당시 시합 실력이 뛰어난 사천왕과 싸우고 성장했지.

그 집대성이 2013년 1월 4일 도쿄돔으로, 지긴 했지만 완성되었다는 인상을 받았어.

그랬는데 2013년 챔피언 등극 후부터 타이틀을 오래 보유했음에도 고각도 져먼 스플렉스를 구사하기 시작하거나 하는 등 진화가 멈추지 않았지.

AJ 스타일스가 오지 않았다면 지금같은 독주상태는 더 빨리 왔을거야.


한편 타나하시도 제대로 생각하며 펼치는 압도하는 프로레슬링을 한 것이 AJ가 오거나, 인터콘티넨탈 타이틀 전선에 뛰어들거나 하는 등 하이 스퍼트 스러운 시합에도 대응하도록 진화되어 갔지.

2016년도 도쿄돔 메인 이벤트는 피지컬도 한계에 달한 가운데 마주한 아슬아슬한 명승부라고 할 수 있어.



*SANADA도 그 시절 오카다처럼 단숨에 타이틀을 차지하고 2, 3개월이라도 챔피언이 되면 아마 타이틀 전선의 폭도 넓어지겠지.

그 후에 오카다가 다시 탈환해도 좋고.




*원문출처: http://iyaaaao.doorblog.jp/archives/52934171.html


*사진출처

신일본 프로레슬링 공식 홈페이지 (http://www.njpw.co.jp)

profile
황신 등록일: 2018-02-11 21:59
요즘보면 제이 화이트가 이때의 오카다랑 겹쳐보이는데... 물론 지금까진 제인 전혀 인상적이지가 않았으니까요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8-02-11 22:26
앞으로 제이도 잘 풀렸으면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secret TripleH 06-04-30 14233
25289 [동영상] 불릿클럽 일본 지부도 인터넷 방송을 시작했군요! appliepie1 18-02-12 230
25288 미즈는 선천적으로 운동신경이 [4] 케케님 18-02-11 801
» [번역] 2ch 토론글 '레인 메이커 쇼크는 어떤 느낌이었어?' [2] 공국진 18-02-11 330
25286 [스포] 제레미 보라쉬를 빼앗긴 임팩트 레슬링이 일단 '대타'를 구했는데요 BuffaloBills 18-02-11 493
25285 [번역] 2ch의 신일본 'THE NEW BEGINNING in OSAKA' 실시간 반응 공국진 18-02-11 294
25284 [동영상] 저만 이때의 브락 레스너가 그리운가요? [6] RubyEyed 18-02-11 997
25283 [번역] 2ch 토론글 '드디어 오늘 고토 히로키 vs EVIL의 제령매치' 공국진 18-02-10 183
25282 [스포] 나카무라는 새미와의 데뷔전 임팩트가 컸죠 [6] 황신 18-02-09 809
25281 정말 골드버그에 비하면 스팅의 WWE 활약은 아쉽네요... [9] 아스와르드 18-02-09 688
25280 오턴의 선견지명 [5] 쌈바 18-02-08 893
25279 제이슨 조던 부상이 좀 큰 타격이네요 [2] 펑크스타일스 18-02-08 485
25278 미즈가 4년 재계약을 하였다는데.. [6] 케케님 18-02-08 760
25277 [스포] '이 사람의 부상 공백' 때문에, 앞으로 어떤 스토리라인이 나올런지? [1] BuffaloBills 18-02-08 402
25276 러던 스맥이던 간판급 스타 한두명쯤은 고정으로 [6] 케케님 18-02-07 747
25275 고토 히로키와 도이 나루키가 출연한 드라마를 시청했습니다 공국진 18-02-07 116
25274 [스포] 올해 셰이크업은 어떻게 예상될까요 [6] 쌈바 18-02-07 651
25273 돌프 지글러의 행보는 너무 김 빠지는데 말이죠... [7] 케케님 18-02-07 684
25272 [번역] 2ch 토론 'EVIL 씨가... 코멘트 도중 발음을 씹어버리는 통한의 실수' 공국진 18-02-07 215
25271 [스포] 히데오는 탈단이 답인거 같네요 [8] 황신 18-02-07 870
25270 오늘 저녁, 고토 히로키와 도이 나루키가 출연한 드라마가 방송됩니다 공국진 18-02-07 125
25269 [스포] 셰인 맥마흔과 다니엘 브라이언... 또 각본을 꼬는 겁니까~. [5] BuffaloBills 18-02-07 682
25268 [번역] 2ch의 신일본 'Road to THE NEW BEGINNING' 7일째 흥행 반응 공국진 18-02-07 116
25267 베일리도 그냥 턴힐이나 했으면... [9] 아스와르드 18-02-07 682
25266 맥맨 가문의 사업 확장 cheld 18-02-06 327
25265 제가 열광적으로 좋아하는 선수들입니다!!! file 쟈니가르가노 18-02-06 404
25264 [스포] 커트 앵글의 오늘 발표, 어쩌면... [13] file l슈퍼베어l 18-02-06 826
25263 아스카는 언제 지려고 저렇게 연승을 주나요 [19] tbdogg89 18-02-06 856
25262 [번역] 2ch 토론 '고토 히로키 "EVIL이 입장할 때 영혼이 4개 이상 보인다"' 공국진 18-02-06 165
25261 [스포] 샬롯 플레어는 레슬매니아 34에서 누구와 싸우게 될 것 같습니까? [6] BuffaloBills 18-02-06 358
25260 [번역] 2ch 토론글 '나가타가 아시아 태그, 요시타츠가 세계 태그 챔프 등극' 공국진 18-02-05 195
25259 여성 경기에서 과연 별점 5점를 받는 날이 올까요? [9] 쌈바 18-02-05 620
25258 [번역] 2ch 토론글 'EVIL과 고토 히로키가 백 스테이지 코멘트로 설전' [2] 공국진 18-02-05 144
25257 부커 T와 코리 그레이브스의 사이가 나빠서 부커 T가 '강등'됐다니... [8] BuffaloBills 18-02-05 850
25256 [스포] '99.9 ~형사 전문 변호사~ 시즌 2' 1화에 나온 프로레슬링 소재들 [2] 공국진 18-02-04 338
25255 [스포] NXT 테이크오버 : 뉴올리언스의 메인 이벤트가 최근 결정됐더군요... [5] BuffaloBills 18-02-04 662
25254 [번역] 2ch 토론글 '전일본 2018 챔피언 카니발 출전멤버 예상, 멤버 결정' 공국진 18-02-04 96
25253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 로얄럼블 2018 후기 [6] file 동탁 18-02-04 352
25252 [번역] 2ch '2018 YOKOHAMA TWILIGHT BLUES SPECIAL' 흥행 반응 공국진 18-02-04 79
25251 만약에 트리플H가 차기 WWE 회장에 오른다면 [6] cheld 18-02-03 796
25250 [번역] 2ch 토론글 '고토 히로키 "EVIL에겐 아주 강력한 악령이 붙어있다"' [2] 공국진 18-02-03 176
25249 바비 래쉴리는 과연 언제 WWE로 복귀할까요? [4] BuffaloBills 18-02-03 484
25248 [번역] 2ch 게시판의 '부시모 X 신일본 프로레슬링 기자회견' 실시간 반응 공국진 18-02-03 106
25247 올해 명예의 전당 여성 레슬러는 누가될지 궁금하네요 [6] Show!!! 18-02-03 348
25246 [스포] 최근 이적해온 그 선수 [2] 꼰대제인 18-02-03 674
25245 프로레슬링 관련 일본 법정 드라마에 대한 국내 방송 정보입니다 [2] 공국진 18-02-03 170
25244 만약 매년 또는 격년제로 로얄 럼블을 대형 경기장에서 치른다면, 다음에는 BuffaloBills 18-02-03 178
25243 2010년에 펼쳐졌던 프로레슬러들의 벤치 프레스 대회 [4] 공국진 18-02-03 243
25242 이제 와서 쓰는 거지만, 마초맨이... [1] 꼰대제인 18-02-03 450
25241 TNA와 WWE... 참 이렇게 될 줄은 cheld 18-02-03 599
25240 지금 fx채널에서 스맥다운 방송해주는데.. 실망입니다 [3] Ll7rLH별 18-02-02 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