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387명
오늘가입회원 : 3명

전체문서 : 135015
오늘등록문서 : 25
전체댓글 : 544328
오늘등록댓글 : 30

 
d0038448_5a5c93a3ac368.jpg

이번에 번역한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의 글은 '성우 미모리 스즈코의 팬인 오카 토모유키와 오카다 카즈치카에게 인연이 발생'입니다.


오카 토모유키는 1991년생, 2017년 데뷔의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신인 선수로, 데뷔 전에는 전일본 아마추어 레슬링 선수권 대회 자유형 120Kg급 우승, 레슬러가 되기 전의 목표였던 아마추어 격투기 10종목에서 대회 우승 달성 등을 해낸 엘리트입니다.


사생활에서는 애니메이션을 좋아하고, 성우 미모리 스즈코의 팬이기도 했다고 하는데, 얼마 전 미모리 스즈코와 신일본 소속의 선배 레슬러 오카다 카즈치카가 교제를 발표함으로서 팬들에게 주목을 모으고 있습니다.


과연 그런 오카에게 팬들이 어떤 기대를 걸고 있을지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이야기를 나눈 글이었는데, 한 번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오카의 오카다 습격 플래그가 세워졌군.



d0038448_5a5c947df37b1.jpg
*오카의 2018년 1월 6일자 트위터 글.


"미모링~~~

최고로 귀여워

소녀가극 레뷰 스타 라이트"

오카 엄청 열받았을려나.



*오카다와 오카의 대립 앵글이 생겼군.

오카, 잘됐어. 하하.



*오카와 오카다의 대립은 오카에게 좋겠는데.



*오카...



*러브 라이브 성우라던가 오카와의 대립 불가피.



*오카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엄청 신경쓰여.

얼마 전 염원하던 미모리와 만나게되서 기뻐했는데. 하하.



*이걸로 오카는 오카다와 대립할 수 있겠는데.



*┗ 광기의 질투 테러리스트가 되어버린 오카가 한겨울의 삿포로에서 오카다를 피투성이로 만드는 거군요. 알겠습니다.


(*1984년 2월에 후지와라 요시아키가 삿포로 대회에서 초슈 리키를 습격해 '테러리스트'란 별명을 얻은 일에 비유한 말.

당시 상세 내용은 아래 글을 참조.

http://wmania.net/column/3806304)



*오카.....



*오카다의 페라리를 오카가 부숴버리는 걸 월드 프로레슬링 방송에서 해줘.



*이건 겨울의 삿포로 사건의 재래군.

오카 습격으로 오카다가 부상당해 SANADA가 챔피언 등극, 또는 무효 시합이 되어버리고, 링 위에서 기다리던 SANADA가 티셔츠를 벗고 택시에 타 호텔로 돌아가겠어.



*오카는 얼마 전 마침내 동경하던 그 성우랑 만났었지?

트위터 아이콘도 막 바꿨었는데 불쌍해.



*오카는 IWGP 헤비급 타이틀이 아니라 미모링을 걸고 오카다에게 도전해.

좋은 승부처라고.



*오카다의 IWGP 헤비급 타이틀에 주목이 모여지는 가운데 SANADA가 열심히 해야겠는데.



*┗ 오카의 난입으로 SANADA 챔피언 등극.



*오카도 열심히 하면 부시로드의 성우와 사귈 수 있을지도 모르니 열심히 해줬으면 해.



*오카를 열렬한 미모리 스즈코의 팬으로 하여 대립을 시키자로.



*┗ 실제로 진짜 열렬한 팬이라고....



*오카가 분노의 로스 인고베르나블레스 데 하폰 가입.



*오카 군에게 순풍이 불기 시작했어! 그것도 초특급의!



*오카의 트위터 헤더, 아이콘이 모두 바뀌어서 울었어.



*┗ 진짜라 나도 눈물나. 。゚(゚´ω`゚)゚。



*제일 중요한 걸 물어보는걸 잊었어.

오카의 마음은 부숴졌는가?


(*YOSHI-HASHI가 케니 오메가의 IWGP US 헤비급 타이틀 매치에 도전할 때 말한 "내 마음은 부숴졌는가?"를 빗댄 말)




(*이하 이 정리글에 달린 리플 중 일부)





*이건 진짜 마음이 부숴지지. 트위터 프로필도 바꿨을 줄은 몰랐어.



*격노한 오카가 난입.

오카다를 KO시키고 SANADA가 IWGP 헤비급 챔피언 첫 등극.

시합 후 모이는 로스 인고베르나블레스 데 하폰 멤버들.

나이토가 건네주는 로스 인고베르나블레스 데 하폰 모자를 보고 씨익 웃는 오카.

모자를 쓰려는 오카를 SANADA가 Skull End로 공격해 KO시킴.



여기까지 전개가 보이는군.



*오카다를 유형시키고 미모링이 '오카 선수 최악이에요!'라고 말하면 최고로 흉악한 악역이 탄생할 수 있어.

단번에 영 라이온을 졸업할 찬스라고.



*이대로 실종.

몇달 후 기믹 체인지한 오카로 등장이군.



*나가타 씨가 오카와 술을 마셨다는 것 같아. 나가타 씨 마음 좋네.


나가타 유지의 1월 24일자 트위터 글 내용


"좋은 아침입니제아.

어제 밤엔 가족 + 오카 선수와 함께 오랜만에 고기집에 가서 고기를 먹었습니다.

그 후 오카 선수와 술을 마시러 가고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고 상당히 취했습니다.

신예 시절엔 여러가지 갈등과 생각이 교차해 고민됩니다. 그런 때 팍팍 마시면 좋습니다.

오늘도 열심히 하겠습니제아."





profile
무모한도전자 등록일: 2018-01-15 22:53
<오카다를 유형시키고 미모링이 '오카 선수 최악이에요!'라고 말하면 최고로 흉악한 악역이 탄생할 수 있어.>
진부하지만 언제나 잘 먹히는, 그야말로 클리셰네요. 이걸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8-01-15 23:03
실현시키려면 여러 부서에서 용기를 내서 해야할지도 모르겠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4211
25131 [스포] 로얄 럼블 킥오프 쇼는 이렇게 세 경기를 치르면 딱 맞을 것 같네요 BuffaloBills 18-01-18 266
25130 로만의 약물 거래가 사실이라면 레매는 어떻게 될까요? [8] 뭐라즈 18-01-18 656
25129 WWE의 공략 cheld 18-01-17 327
25128 죄송하지만, 믹스드 매치 챌린지는 정식 리포트 번역을 하지 않겠습니다 [1] BuffaloBills 18-01-17 239
25127 이노키 vs 김일 매치 감상 [4] file appliepie1 18-01-17 416
25126 이러다가 WWE에 [1] cheld 18-01-16 515
25125 [스포] 여성쪽에서 잠깐 잊었던 변수가 하나 있었죠 [2] 쌈바 18-01-16 830
25124 생각할 수록 어이가 없는 부분 ... [8] 티페인 18-01-16 740
25123 세스가 쓰는 그 기술의 부활은 여러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1] I.B 18-01-16 823
25122 드디어 세스의 커브 스톰프가 부활했군요 [10] DJSoda 18-01-16 1072
25121 골드버그 헌액자는 누가 될까요? [12] 뭐라즈 18-01-16 571
25120 'PWF X LAND'S END 인생공격 4' 관련 글들을 정정코자 합니다 공국진 18-01-16 147
25119 네빌도 TNA 왔으면 좋겠네요... [8] 아스와르드 18-01-16 634
25118 [번역] 2ch 토론글 'EVIL의 열애설이 아니라 다행이다' [4] 공국진 18-01-15 260
25117 갑자기 생각났는데-, 바비 래쉴리의 MMA 커리어는 앞으로 어떻게 될까요? [4] BuffaloBills 18-01-15 352
» [번역] 2ch 토론글 '...오카 토모유키와 오카다 카즈치카에게 인연이 발생' [2] 공국진 18-01-15 168
25115 '최근 임팩트 레슬링과 결별한 세 사람'이 모두 WWE와 계약한다면 [5] BuffaloBills 18-01-15 480
25114 언더테이커가 25주년 로우에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까요? [17] file 홍익인간 18-01-14 972
25113 [번역] 2ch 토론글 '미모리 스즈코와 오카다 카즈치카의 연애 사실이 밝혀짐' [6] 공국진 18-01-14 386
25112 [캡쳐] '연패의 사슬'을 끊어내려는 커트 호킨스... 참 힘들군요~. ^^; [3] BuffaloBills 18-01-14 568
25111 언더테이커가 제대로 가길 바랍니다 [8] NBT316 18-01-13 576
25110 [번역] 2ch 토론글 '좋아하는 파워슬램' [6] 공국진 18-01-13 183
25109 페이지 부상이 심하다고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거든요 [10] 꼰대제인 18-01-13 1060
25108 저 뉴스가 사실이면 좀 아쉽네요 [5] I.B 18-01-12 950
25107 [스포] 플레어 vs HBK와 비슷한 스토리가 진행되겠군요 [5] 황신 18-01-12 773
25106 [스포] 존 시나의 레매 상대가 누구인지 소식이 나왔네요 [5] gansu 18-01-12 959
25105 [번역] EVOLVE 부커 게이브 사폴스키 유출 이메일 [6] ReyuK 18-01-11 409
25104 레닷님들은 여성 로얄럼블 기대되시나요? [16] DJSoda 18-01-11 611
25103 스맥 하이미드카터 악역들은 좀 아쉽네요... [2] 아스와르드 18-01-11 518
25102 [번역] 2ch 토론글 '전일본 프로레슬링 시절의 코바시 켄타에 대해' [3] 공국진 18-01-11 183
25101 [설문] WWE 믹스드 매치 챌린지의 우승은 과연 어느 팀이 차지할까요? [5] BuffaloBills 18-01-11 167
25100 [번역] 2ch 토론글 '1999년의 무토 케이지를 이야기 해보자' [4] 공국진 18-01-10 223
25099 [스포] 이 정도면... 누가 악역으로 변신(?)할 것인지는 결정된 듯 싶습니다 [4] BuffaloBills 18-01-10 844
25098 [번역] 2ch 토론글 '쵸노 마사히로의 공적을 말해보는 게시판' 공국진 18-01-10 174
25097 [스포] WWE 로얄 럼블 2018의 경기 숫자가 생각보다 꽤 많아 보이네요~. [1] BuffaloBills 18-01-10 419
25096 [번역] 2ch 토론글 '최근의 전일본 프로레슬링에 대하여' [4] 공국진 18-01-10 206
25095 WWE 믹스드 매치 챌린지의 팀 구성이 또 꼬이게(?) 되고 말았군요... [1] BuffaloBills 18-01-10 459
25094 [번역] 2ch 토론글 'SANADA의 소질은 오카다 카즈치카에 뒤지지 않는다' [2] 공국진 18-01-09 164
25093 '베일리의 남자 파트너'로 누가 뽑힐지는... 이건 뭐, 너무나도 뻔하네요~. ^^ [1] BuffaloBills 18-01-09 447
25092 [번역] 2ch 토론글 '로스 인고베르나블레스 데 하폰의 조정자 BUSHI' [2] 공국진 18-01-09 289
25091 [스포] 이번 주 WWE RAW를 생방송으로 본 게 아니라, 잘 모르겠지만... [5] BuffaloBills 18-01-09 795
25090 [번역] 2ch 토론글 '나카니시 마나부의 외모는 엄청 좋았다' [5] 공국진 18-01-09 185
25089 믹스드 매치 새로운 팀으로... [1] 쉐시나 18-01-09 399
25088 진지하게 은퇴 전까지 1번이라도 둘러볼 순 없을지 [12] file 케케님 18-01-08 1012
25087 [스포] '경량급 선수가 아닌 사람'이 205 라이브에 고정 출연할지도 모른다... [2] BuffaloBills 18-01-08 570
25086 돌프지글러의 로얄럼블 우승은 어떨까요? [14] 뭐라즈 18-01-08 886
25085 제리코는 앞으로도 신일본에서 더 활약할 느낌인 거 같습니다 [5] eks150 18-01-07 763
25084 [스포] 만약 '이 사람'이 WWE로 다시 온다면... 과연 성공할 수 있을런지? [3] BuffaloBills 18-01-07 822
25083 [사진] 작년 크리스마스의 일본 여행 ⑵ eks150 18-01-07 171
25082 [사진] 작년 크리스마스의 일본 여행 ⑴ eks150 18-01-07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