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318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3986
오늘등록문서 : 11
전체댓글 : 542028
오늘등록댓글 : 26

 
profile WWE 언더테이커가 제대로 가길 바랍니다

작성자: NBT316 등록일: 2018.01.13 21:41:55 조회수: 556
홈페이지: http://zer0kim.blog.me

작년에 언더테이커를 조금이라도 아는 팬분들이라면 누구나 충격을 받으셨을 레슬매니아33을 보고 저 역시 한동안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다가 겨우 정신을 차렸는데, 올해 역시 한 경기를 더 할 것이고 시간이 지날수록 매우 유력해 보일 정도로 소식이 끊임 없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작년 레슬매니아33 경기 이후 든 생각은 두 가지였습니다. 첫 번째는 이제 언더테이커가 정말 그 이미지로 커버할 정도로 평균 이상의 경기를 소화해내기 힘들어졌구나 였습니다. 그와 로먼레인즈와의 경기는 많은 비난을 받은 경기였고 많은 화살이 로먼레인즈에게로 쏠렸지만, 분명 언더테이커에게도 많은 책임이 있었습니다. 경기 중 나온 실수 중 몇몇 부분은 분명 언더테이커 역시 실수한 부분이 있었으니까요. 언더테이커는 2000년 부터 은퇴 이야기가 나왔던 선수였고, 계속해서 버티고 새로운 하이라이트를 갱신했지만 더이상은 그럴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 순간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언더테이커가 돌아온다 한들 그게 정말 맞는 선택인가? 많은 의구심이 들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든 다른 생각은, 이대로 갈 수는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개인적인 이야기입니다.


저는 예전에는 레슬링에 관한 수 많은 기대를 가지고 포토샵을 만지거나 글을 썼지만, 사실 이제는 그러고 싶은 마음이 없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저는 애티튜드 시대를 더 그리워했고, 그 시간이 돌아올 수 없다는 것을 생각하며 아쉬워하는 부분이 더 크게 남았습니다. 물론 최근까지도 휴가를 가면서 '빨리 돌아와서 케니오메가vs크리스 제리코를 봐야지!'라는 생각이 들 만큼 프로레슬링을 관심 있게 시청하고 있지만, 곰곰히 생각하면 습관인듯 놓치 못하는 경향이 더 강합니다. 최근 WWE를 생각하면 부정적인 이야기를 더 많이 하게 됩니다.


하지만 습관인 만큼 프로레슬링이 제 인생에 미친 영향은 크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기뻐하고 안타까워 하는 감정을 이렇게나 오래 느끼게 한 취미는 NBA 외에 없었습니다. 그만큼 제가 짧지만 살면서 많은 추억을 갖게 한 중요한 것이었습니다.


그만큼 처음 본 스타들은 더욱 뜻깊고, 중요한 추억의 일부분이며, 언더테이커가 바로 그런 선수 중 한명입니다. 언더테이커는 언제나 WWE의 맏형이라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고, 가장 존경받는 WWE의 프로레슬러였습니다. 선수들도 그렇게 느낀다고 항상 말해왔고, 저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스티브오스틴은 그의 라이벌인 더락에게 패하면서 링을 떠났고, 릭플레어와 숀마이클스는 레슬매니아에서 뜻깊은 경기를 만들며 WWE슈퍼스타중 가장 완벽한 모습으로 링을 떠났습니다.  트리플H 역시 지금 당장 링에 안올라도 괜찮을 만큼의 장면을 남긴 상태입니다.


언더테이커는 2000년대부터 레슬매니아 연승에 사실상 갇혀 살다가, 레슬매니아30이 되어서야 그 족쇄에서 벗어났습니다. 그 이후 레슬매니아31에서 부활해 브락레스너와 기억에 남을만한 장면과 대립을 만들었으나, 그 다음 빅 이벤트에서 비레슬러인 쉐인맥맨과 아쉬운 경기를 만들고, 로먼레인즈와는 다시는 보기 싫은 경기를 만들었습니다.


저는 언더테이커라는 레슬러가 더 값진 은퇴를 가져야한다는 생각보다, 내 추억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선수가 이렇게 가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더 큽니다. 객관적인 것을 생각하지 않는 철저히 제 바램입니다.


사실은 이번 로우 25주년 레전드 출연에 관한 홍보에도 많은 불만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스톤콜드의 극성 팬이고 스톤콜드가 이번 홍보의 메인 레전드가 되었지만, 로먼레인즈에게 패배한 후 글러브를 벗었던 언더테이커의 등장을 더 크게 홍보하길 원합니다.


존시나와의 경기가 유력하다는 뉴스가 뜨고 있지만, 사실 상대가 누구던 크게 신경 쓰지 않습니다. 커트호킨스와의 1분 스쿼시 경기라도 꼭 하길 원하는 입장입니다. 단지 언더테이커 만큼은 언더테이커다운 퇴장을 하길 원하기 때문입니다.


언더테이커는 전설적인 레슬러인것을 넘어 제 짧은 인생의 큰 부분을 차지한 소중한 '추억'이었습니다. 그 추억이 끝까지 아름답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profile
황신 등록일: 2018-01-13 22:20
저도 이제와서 시나와의 경긴 너무 늧었지만 08년 플레어처럼 시나와의 경기로 커리어를 마무리한다면 의미가 없진 않을거 같습니다
profile
엑소시스트 등록일: 2018-01-14 11:01
언더테이커 사실 이제 떠나실 때가 됬어요 레슬매니아에서
성대한 명경기를 만들고 은퇴를 해서 명예롭게 명예의전당
에 헌액되는 그런 구도가 되어야 합니다
profile
펑크스타일스 등록일: 2018-01-14 14:44
근데 멜처의 말을 들어보니 한번의 경기에 백만달러를 받는다고 하니 경기를 치루는것도 이해가 되네요..
profile
수민 등록일: 2018-01-14 15:24
이번에 언더옹이 마지막이라면 지난 로만과의 스토리보다
괜찮은 스토리라인이 나왔으면 하네요.ㅎ
스팅옹은 마음속 드림매치가 될듯하네요.ㅎ
profile
xldzjqjpf 등록일: 2018-01-14 17:19
사실 이 몸상태로 경기를 치루는게 무리이긴 하지만 그의 팬으로써 그의 마지막을 이렇게 보낼 수 없는거죠 연승을 유지한채로 떠나는게 가장 좋았을테지만 이제.그건 지나간 일이고 그의 커리어에.걸맞는 은퇴 경기를 가졌으면 하는 바램이에요 시나와는 경기는 좋지 않을지 몰라도 대립 하나는 제대로 나올 것 같거든요
profile
언더키가커 등록일: 2018-01-14 22:27
역시 엔비티님 ^^ 맞습니다.
작년만해도 그토록 원했던분이 한두분이 아니었던걸로 아는데,
기사가뜨고 갑자기 부정적으로 보신분들의 의견이 좀 있는거보고 놀랬습니다.

로만레인즈는 진짜 최악이었고 (팬으로써 AJ 스타일스라도 붙여주지 왠 로만레인즈?하면서
분개했었죠) 아무튼 엎질러진 물이고, 가장 원했던 경기가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져서
기분이 좋습니다. 확정은 아니지만, 그래도 가능성은 많으니까요.

테이커/시나야말로, 테이커-레스너 2000년초반 시절보다 더 상성이 좋았다고
생각했었죠. 테이커/레스너의 스토리보다 테이커/시나의 2003년 스토리가
더 좋았었기도하고요.
올드하게 경기를 끌어나가는 테이커야말로 시나가 경기력약점을 커버해줄수
있어서 항상 제격이었다고 봤었거든요. 레스너도 WWE돌아오고나서 경기운영력은
쇠약해진 테이커와 맞지않아서 좋은경기 나오기 힘들다고 느꼈습니다./
개인적으로 메인이 되었음 좋겠네요.
뭘해도 흥행적인 면에서 꽝을 찍는 로만보다 시나.테이커로만 홍보하는게 낫죠.

아무튼 NBT님 오랜만에 글남겨줘서 잘봤습니다.
NBT님이 결혼까지 하게되고 세월이 이렇게나 많이 흘렀네요.
제가 처음에 볼때 NBT님은 캐나다에있던 17살의 너무어린 학생이었고,
저는 19살이었고... 님의 글조차도 감회가 새롭고 너무 반갑고..
오랜만에 장문의 댓글도 남겨봅니다. 행복하세요 ^^
profile
제로스제리코 등록일: 2018-01-15 03:50
사실 언더테이커에게 은퇴란 것은 팬들이 강요하는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있습니다. 따지고 보면 굳이 은퇴할 필요도 없을듯 하거든요.

물론 추해진 모습전에 떠나길 바라는 팬들의 염원도 이해가 안되는것은 아니지만 프로레슬링이란 것이 꼭 젊어야만 가능한 것이 아니란것은 릭플레어가 잘보여줬고 은퇴 라는것을 공식적으로 했지만 가끔 등장해서 경기하는 선수들도 더러 있는데 언더테이커가 꼭 은퇴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영원히 은퇴없이 언젠가 또 나오겠지 싶은 희망을 남긴채 그냥 잠수;를 타시다 수년후, 혹은 그이후에 다시 나오셔서 몸형편에 맞게 경기를 하셔도 될거구요.

되려 언더테이커=레슬매니아란 인식이 만들어진 이상, 그의 은퇴는 WWE에게도 레슬매니아에도 그리고 언더테이커에게도 꼭 하지말아야하는 것일수도 있거든요.

그리고 그저 여지만 남겨두고 아예 다신 경기를 안하신다고 해도 은퇴없이 조용히 세월이 흐르는게 제가 알던 언더테이커의 모습과 가깝지 않을까 싶네요.
profile
nusoul100 등록일: 2018-01-15 07:00
팬심으로는 경기를 치르기 보다는 그냥 세그먼트만으로도 만족할 것 같습니다. 윗분 말씀처럼 한 경기에 백만불을 번다면 그건 뭐 저같아도 뛰겠지만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4108
25138 짐 존스턴이 말하는 WWE에서의 마지막 순간 [2] newfile Nuclear 18-01-19 514
25137 안녕하세요. 다들 ib 스포츠는 어떻게 보시나요? skylife? [7] new 호호룬이좋다 18-01-18 359
25136 이전의 제프 하디 사례를 보면 로만도 별 거 없을껄요.... [5] new 아스와르드 18-01-18 716
25135 [스포] 레매에서의 월드챔피언쉽은 어떤 매치업이 될런지 [5] new 쌈바 18-01-18 461
25134 약물 거래 의혹에 대해 반박한 로만 레인즈 [8] new DJSoda 18-01-18 934
25133 개인적 경험으로 이야기해 보는 프로레슬링 관전팁 & 유의점 [2] new 공국진 18-01-18 245
25132 로만의 약물 거래에 대한 데이브 멜처의 답변 [5] new gansu 18-01-18 1143
25131 [스포] 로얄 럼블 킥오프 쇼는 이렇게 세 경기를 치르면 딱 맞을 것 같네요 new BuffaloBills 18-01-18 252
25130 로만의 약물 거래가 사실이라면 레매는 어떻게 될까요? [8] new 뭐라즈 18-01-18 622
25129 WWE공략 new cheld 18-01-17 312
25128 죄송하지만, 믹스드 매치 챌린지는 정식 리포트 번역을 하지 않겠습니다 [1] new BuffaloBills 18-01-17 203
25127 이노키 vs 김일 매치 감상 [4] updatefile appliepie1 18-01-17 386
25126 이러다가 WWE에 [1] cheld 18-01-16 499
25125 [스포] 여성쪽에서 잠깐 잊었던 변수가 하나 있었죠 [2] 쌈바 18-01-16 787
25124 생각할 수록 어이가 없는 부분 ... [8] 티페인 18-01-16 709
25123 세스가 쓰는 그 기술의 부활은 여러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1] I.B 18-01-16 787
25122 드디어 세스의 커브 스톰프가 부활했군요 [10] DJSoda 18-01-16 1025
25121 골드버그 헌액자는 누가 될까요? [12] 뭐라즈 18-01-16 550
25120 [알림] 제가 올렸던 'PWF X LAND'S END 인생공격 4' 관련 글들에 대한 정정사항이 하나 있습니다 공국진 18-01-16 136
25119 네빌도 TNA 왔으면 좋겠네요... [8] 아스와르드 18-01-16 617
25118 [번역] 2ch 토론글 'EVIL의 열애설이 아니라 다행이다' [4] 공국진 18-01-15 245
25117 갑자기 생각났는데-, 바비 래쉴리의 MMA 커리어는 앞으로 어떻게 될까요? [4] update BuffaloBills 18-01-15 340
25116 [번역] 2ch 토론글 '...오카 토모유키와 오카다 카즈치카에게 인연이 발생' [2] 공국진 18-01-15 160
25115 '최근 임팩트 레슬링과 결별한 세 사람'이 모두 WWE와 계약한다면 [5] BuffaloBills 18-01-15 466
25114 언더테이커가 25주년 로우에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까요? [17] file 홍익인간 18-01-14 929
25113 [번역] 2ch 토론글 '미모리 스즈코와 오카다 카즈치카의 연애 사실이 밝혀짐' [6] 공국진 18-01-14 355
25112 [캡쳐] '연패의 사슬'을 끊어내려는 커트 호킨스... 참 힘들군요~. ^^; [3] BuffaloBills 18-01-14 556
» 언더테이커가 제대로 가길 바랍니다 [8] NBT316 18-01-13 556
25110 [번역] 2ch 토론글 '좋아하는 파워슬램' [6] 공국진 18-01-13 180
25109 페이지 부상이 심하다고 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거든요 [10] 꼰대제인 18-01-13 1008
25108 저 뉴스가 사실이면 좀 아쉽네요 [5] I.B 18-01-12 938
25107 [스포] 플레어 vs HBK와 비슷한 스토리가 진행되겠군요 [5] 황신 18-01-12 764
25106 [스포] 존 시나의 레매 상대가 누구인지 소식이 나왔네요 [5] gansu 18-01-12 931
25105 [번역] EVOLVE 부커 게이브 사폴스키 유출 이메일 [6] ReyuK 18-01-11 400
25104 레닷님들은 여성 로얄럼블 기대되시나요? [16] DJSoda 18-01-11 601
25103 스맥 하이미드카터 악역들은 좀 아쉽네요... [2] 아스와르드 18-01-11 508
25102 [번역] 2ch 토론글 '전일본 프로레슬링 시절의 코바시 켄타에 대해' [3] 공국진 18-01-11 178
25101 [설문] WWE 믹스드 매치 챌린지의 우승은 과연 어느 팀이 차지할까요? [5] BuffaloBills 18-01-11 158
25100 [번역] 2ch 토론글 '1999년의 무토 케이지를 이야기 해보자' [4] 공국진 18-01-10 216
25099 [스포] 이 정도면... 누가 악역으로 변신(?)할 것인지는 결정된 듯 싶습니다 [4] BuffaloBills 18-01-10 834
25098 [번역] 2ch 토론글 '쵸노 마사히로의 공적을 말해보는 게시판' 공국진 18-01-10 166
25097 [스포] WWE 로얄 럼블 2018의 경기 숫자가 생각보다 꽤 많아 보이네요~. [1] BuffaloBills 18-01-10 409
25096 [번역] 2ch 토론글 '최근의 전일본 프로레슬링에 대하여' [4] 공국진 18-01-10 196
25095 WWE 믹스드 매치 챌린지의 팀 구성이 또 꼬이게(?) 되고 말았군요... [1] BuffaloBills 18-01-10 450
25094 [번역] 2ch 토론글 'SANADA의 소질은 오카다 카즈치카에 뒤지지 않는다' [2] 공국진 18-01-09 162
25093 '베일리의 남자 파트너'로 누가 뽑힐지는... 이건 뭐, 너무나도 뻔하네요~. ^^ [1] BuffaloBills 18-01-09 433
25092 [번역] 2ch 토론글 '로스 인고베르나블레스 데 하폰의 조정자 BUSHI' [2] 공국진 18-01-09 286
25091 [스포] 이번 주 WWE RAW를 생방송으로 본 게 아니라, 잘 모르겠지만... [5] BuffaloBills 18-01-09 789
25090 [번역] 2ch 토론글 '나카니시 마나부의 외모는 엄청 좋았다' [5] 공국진 18-01-09 179
25089 믹스드 매치 새로운 팀으로... [1] 쉐시나 18-01-09 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