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185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1299
오늘등록문서 : 2
전체댓글 : 536471
오늘등록댓글 : 7

 
WWE (망상 주의) 브랜드 분리의 명과 암. wwe의 미래(?)

작성자: 티페인 등록일: 2017.09.20 16:22:00 조회수: 526

브랜드 분리 루머가 나올 당시 저는 걱정아닌 걱정을 하며

과연 이것이 비젼이 있다고 보시는지 ...

예전 수순을 밟고 다시 이럴 바에 통합하자고 하시진 않으실지 ...

게시판에 끄적였었는데 기억하시려는지 모르겠습니다.


브랜드가 분리되고 나서 스맥다운은 이름바 기회의 땅이라고 하여 팬들의 기대치를 높여주었고 아직까지도 그 누군가(?)에겐 정말 큰 기회가 주어지고 있지만 그로 인해 볼멘 소리가 새어 나오고 있는 지도 꽤 된것 같습니다.

로스터들이 분리 되어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는 기대 ...

분리 이전보다는 나을 것이다라는 믿음 ...

아직 이 기대와 믿음을 아주 걷어차버린 정도는 아니겠지만 많은 팬 분들에게 만족감을 주고 있지 않은 건 안타까운 현실로 느껴집니다.


지금 경쟁력 없이 독주하고 있는 wwe가 이미 날개를 잃은지도 오래, 길을 잃고 여기 저기 두리번 거리며 팬들이 원하는 건 눈과 귀를 가린 채 그저 돈 되는 것에만 혈안이 되어 뒷걸음질도 서슴치않을만큼 돈 냄새만 좇고 있는 느낌이랄까요 ...


현재 이러한 빈스의 경영권이 후에 스테파니&헌터에게 완벽하게 넘어갈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 셰인이 복귀 후 또 한번 큰 역할을 맡게 되면서 과연 빈스는 결과적으로 누구에게 회장직을 넘겨줄 것인가 라는 것에 대한 의문점이 생기면서 나름 wwe의 오래된 팬으로써 뜬금없지만 이건 어떨까 생각해봤습니다.


이왕 현재 raw는 스텦&헌터, 스맥은 셰인이 관여를 하고 있으니, 정확히 빈스가 wwe에 완벽하게 손을 떼는 시점부터 지금처럼 브랜드 뿐이 아닌 회사 자체를 분리 시키면 어떨까 ...

역사가 깊은만큼 그 부분에 대한 권한 및 통합적으로 관리할 회사는 남겨둔 채 그 외엔 반으로 딱 잘라서 갈라서는 것이죠.

치열하게 경쟁력도 심어주고 좋은 관계도 유지하면서 1년에 한두번쯤 통합 ppv도 열고 이적시장 같은 것을 열기도 해서 선수들 관리도 한다면 ...?


괜찮을 것 같은데 ^^;

물론 대규모의 큰 회사를 반으로 뚝 자른다는 것 자체가 모험이고 그만큼 현실성이 떨어지지만 그 모든 걸 감안하고서라도 쇼의 퀄리티와 흥행력은 지금보다는 월등히 높아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당 ㅋㅋ


(결론은 ...저의 헛된 망상 ...ㅜㅜ)

profile
BuffaloBills 등록일: 2017-09-20 16:24
맨 마지막에 쓰신 것처럼, 대규모의 회사를 반으로 뚝 자를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봅니다. 사실상 0%라고 봐야겠죠~. (글 자체는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
profile
티페인 등록일: 2017-09-21 01:06
감사합니다. 제가 은근 요즘 촉이 좋은데 다시 생각해보니 빈스영감님이 아직도 저렇게 팔팔하셔서 경영권 승계부터가 아직도 머나먼 이야기같네요 ^^;
profile
R V D 등록일: 2017-09-20 19:01
스맥다운도 러랑 똑같이 3시간 하면 괜찮을거 같네요 그전에 진더 벨트 부터 뺏고
profile
티페인 등록일: 2017-09-21 01:10
글쎄요 ...저는 우선 근본부터가 고쳐져야된다고 생각이 드네요. CM펑크때만해도 챔프 장기집권이 별로 지루하다거나 하진 않았는데 지금은 그 누가 벨트를 몇달만 들고 있어도 금방 또 누군가 뺏어가길 바랄 듯 ...
profile
R V D 등록일: 2017-09-21 08:34
펑크때는 지루하다는 말이 나올때 악역으로 전환해서 지루하다는 느낌이 덜했죠
profile
쌈바 등록일: 2017-09-22 11:28
이럴 경우 2 나누기 2가 1이 되는게 아니고 0.5가 되버리는것 같네요.
괜히 회사가 커지면 M&A하면서 몸집을 키우려는게 아니기도 하죠...
선수 유입만 주구장창 되고 그 선수들을 제대로 살릴 각본은 마땅치가 않는
악순환인데 딱히 방법도 없죠. 레슬링 시장 자체가 많이 하락세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3934
24762 [스포] 헉... 하디즈의 빅 픽쳐...?? [5] file 티페인 17-09-24 896
24761 [설문/스포] '노 머시 2017의 더블 메인 이벤트' 결과를 맞춰 봅시다~. ^^ [1] BuffaloBills 17-09-23 42
24760 [스포] 스트로먼-코빈-빅 캐스는 이제 격차가 확 벌어졌네요 [2] 황신 17-09-23 660
24759 [번역] 2ch 토론 '전일본 왕도 토너먼트 4강 결정 & 요시타츠가 명승부를...' [4] 공국진 17-09-22 172
24758 레매34 메인이벤트 루머를 보며.. [20] 데몬터너 17-09-22 715
24757 셰인은 아주 레슬러로 전업한 수준이군요 [1] tbdogg89 17-09-21 488
24756 [번역] CMLL에 참전한 코지마 사토시가 멕시코 프로레슬링에 대해 쓴 글들 [4] 공국진 17-09-21 181
24755 [스포] 요즘 WWE 각본진 보면 [4] 기적의RKO 17-09-20 688
» (망상 주의) 브랜드 분리의 명과 암. wwe의 미래(?) [6] 티페인 17-09-20 526
24753 [스포] 하이프 브로스가 '해체의 길'을 걷는 게 아닌가 생각했는데 말입니다... [1] BuffaloBills 17-09-20 594
24752 샬럿은 스맥 가서 선역되더니 완전 무색무취네요 [6] tbdogg89 17-09-19 755
24751 무토 케이지는 WWE 명예의 전당 갈 수 있을까요... [4] 아스와르드 17-09-18 376
24750 [스포] 이젠 쇼답다. PLA 프로레슬링 쇼다운쇼! 감상기 [2] Dean-is-Simon 17-09-18 260
24749 메 영 클래식 동영상 소장가치가 있을까요? water4 17-09-18 173
24748 어디까지나 개인적 취향일텐데... 제이슨 조던의 새 테마가 마음에 드는군요 [1] BuffaloBills 17-09-17 401
24747 [스포] 슈퍼베어's 매영클래식 파이널 별점 (스압) [2] l슈퍼베어l 17-09-16 396
24746 쉐인맥맨과 어소리티가 최고경영진으로 나와서 대립한다면 [1] cheld 17-09-16 351
24745 딘 앰브로스 타이탄트론에 대해.. [3] Ll7rLH별 17-09-15 602
24744 요즘 덥덥이는 PPV급 대진을 왤케 시도때도 없이 위클리 쇼에서 남발할까요 [6] 뭐라즈 17-09-15 520
24743 UFC 여성선수 4명 중 몇명이 WWE으로 건너올지는 모르겠습니다만… [3] I.B 17-09-14 357
24742 [번역] 2ch 전일본 프로레슬링의 '제5회 왕도 토너먼트 개막전' 실시간 반응 [4] 공국진 17-09-14 78
24741 [스포] '이 사람의 악역 전환'은 너무 뜬금없어서... 이해가 되질 않네요~. [4] BuffaloBills 17-09-14 730
24740 만약 론다 로우지가 파트타이머 정도로 WWE에 나오게 된다면 [5] 쌈바 17-09-14 639
24739 [번역] 2ch 토론글 '노무라 나오야의 성장 속도가 빠르다' 공국진 17-09-14 133
24738 카이리는 내후년쯤엔 WWE 메인 로스터로 콜업되지 않을지 [4] 쌈바 17-09-14 397
24737 [스포] 요즘 KO를 보며 느끼는 점... [16] UC/ME 17-09-13 1094
24736 진더 마할을 보면 WWE가 인도를 제대로 이해하는지 의문이 들어요 [7] 샤샤야 17-09-13 648
24735 카이리랑 베이즐러 괜찮은 경기 했더군요 [2] tbdogg89 17-09-13 472
24734 마리즈 임신한 거 맞나 보네요 쥬엔류 17-09-13 714
24733 갑자기 떠오른 생각인데-, 대체 왜 '이 사람'은 WWE 데뷔를 않는 걸까요? [3] BuffaloBills 17-09-12 1047
24732 믹 폴리의 대기록(?) [2] MightyJay 17-09-11 829
24731 [스포] 다음 주 혹은 그쯤부터 lucha underground가 더 재미있어질 듯 [2] water4 17-09-10 447
24730 [설문/스포] '메이 영 클래식 토너먼트의 최종 우승자'는... 누가 될까요? [8] BuffaloBills 17-09-10 285
24729 [번역] 2ch의 고토 히로키 출연 드라마 '헬로 하리네즈미' 9화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9-09 178
24728 WWE 수뇌부(빈스 포함)가 잘못하고 있는 것... [2] aas 17-09-08 780
24727 이 쯤 되면 미즈는 일부러 접수 안 하는 거라고 봐도 될 것 같네요 [15] DJSoda 17-09-08 1242
24726 WWE 포호스우먼 vs UFC 포호스우먼이 정말 열릴려나요? [1] 쌈바 17-09-08 254
24725 신일본 레슬킹덤 12의 티켓 가격이 공개되었습니다만... [9] 상한게 17-09-07 424
24724 [스포] (+질문) 이번 Raw에서 의외로 주목을 받지 못한 부분 [4] 티페인 17-09-07 908
24723 [스포] 슈퍼베어's 매영클래식 16강 & 8강 & 4강 별점 (엄청난 스압 주의) [8] l슈퍼베어l 17-09-06 462
24722 배런 코빈이 제이크 더 스네이크나 레이븐을 이을 수 있을지... [6] 아스와르드 17-09-06 467
24721 존 브래드쇼 레이필드의 후임자로 '이 사람'을 쓰는 것까진 좋은데 말입니다 [9] BuffaloBills 17-09-05 767
24720 [번역] 2ch 토론글 '오카다 카즈치카가 PWI 500 레슬러 랭킹 1위를 차지' 공국진 17-09-04 205
24719 [설문] 세스 롤린스에게 '새로운 필살기'를 준다면... 어떤 기술이 좋을까요? [10] BuffaloBills 17-09-04 454
24718 슈퍼베어's WCPW World Cup 8강 & 파이널 별점 (엄청난 스압 주의) [4] l슈퍼베어l 17-09-04 214
24717 [번역] 2ch의 W-1 흥행 '2017 프로레슬링 in YOKOHAMA' 실시간 반응 [2] 공국진 17-09-03 82
24716 [스포] 유튜브에서 세인 카이리의 백스테이지 인터뷰를 봤습니다. 그런데... [2] BuffaloBills 17-09-02 942
24715 AAA TripleMania 봤는데 섹시스타 완전 광녀네요 [2] 트나 17-09-01 906
24714 지인에게 칭찬받은 제 착각 속의 각본 [4] 데몬터너 17-09-01 497
24713 [번역] 2ch 토론 '전성기 때 WWE에 갔다면 활약했을 것 같은 레슬러' [19] 공국진 17-08-31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