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119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29617
오늘등록문서 : 1
전체댓글 : 532790
오늘등록댓글 : 6

 
이번에 번역해 볼 2ch 프로레슬링 게시판의 글은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G1 클라이맥스 27' 17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입니다.


어제인 8월 11일, 도쿄 양국국기관에서 치뤄진 대회였는데, 어떤 반응들이 나왔을지 보시죠~.


(*'┗ '표시의 글은 바로 위에 글에 대한 답글입니다)




*아카호시!

(*전 프로 야구선수 아카호시 노리히로. 이전에 신일본 스페셜 해설로 중계에 참석해 뛰어난 실력을 보여줬음)



*아카호시 왔다~.



*아카호시 해설원.



*아카호시는 진짜 대단하지.

결승전 스페셜 해설로 오는게 좋았을텐데.



*해설 잘 하는건 좋은데, 아카호시는 어디서 프로레슬링 지식을 얻었는지 신기해.



*나가타 씨 마지막 G1 시합인가.

상대가 파레인 것도 감개무량한데.



*나가타 가라아아아아아아아아아~~~!



d0038448_598ed53a7694e.jpg

*나가타 보드 엄청나!



*은퇴시합 아니라고. 하하하.



d0038448_598ed56583266.jpg

*파레, 던지기 기술 접수 잘하는데.



*굿 럭인 좋은 녀석.



*나가타 록 나왔다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경례. 하하하.



d0038448_598ed578a15e7.jpg

*배드 럭 폴 당했다아아아!



*오늘은 굿 럭 폴이었군.



*아아아, 나가타 못이겼나.



*깔끔한 나가타 씨.

깔끔한 파레.


좋은 시합이었잖아!



d0038448_598ed59005946.jpg

*오오오오오오! 파레가 인사!



*파레의 경력 중에서 가장 의미가 깊은 시합이었군.



*이러면 울 수 밖에 없잖아.



*파레의 인사 감동적이었어.

BULLET CLUB 나와서 정규군으로 와주지 않으려나?



*마지막에 좀 울었어...



*사실 파레도 울고싶을건데.

회사에서 대회 전반부에서 열심히 하라는 말을 듣는 과거의 스승과 싸우고 그럼에도 스승의 대단함을 생생하게 느꼈으니까.



*나가타때문에 울어버렸어.

경기장의 나가타 콜.

파레의 인사.

신예 선수들의 눈물.

나가타의 흐느낌.

중계석의 눈물.


정말 펑펑 울어서 눈물샘 붕괴.



*현장에서 관전했는데 나가타 씨 대단했어. 감동했어.

파레가 인사했을 때 영어 중계석의 케빈 켈리가 기립박수를 쳐준 것도 좋았어.



*트위터에서 나가타와 파레 이야기가 계속 올라오고 있어. 하하.



*시합 내용을 중시했다면 파레가 마지막 상대가 아니었겠지만, 파레여서 좋았다고 생각해.


타나하시라도 좋았을거고.



*파레 vs 나가타는 시합은 보통이었지만 시합 후의 장면을 포함하면 오늘의 베스트 바웃이려나.



*파레는 나가타에게 많이 신세졌을테니 감정이입이 되었어.

이제 직접 싱글 대결은 없을테고, 파레의 상냥함을 엿볼 수 있었어.



*암흑시대에 손해만 보고, 회사가 상승기류를 탔을 땐 무엇 하나 보상받지 못했던 나가타에게 있어선 오늘 팬들의 환호성이 유일한 공로상이 아니었을까.


타나하시, 마카베처럼 적극적으로 뭔가를 해온건 아니지만, 나가타가 못참고 신일본을 뛰쳐나왔다면 신일본은 사라졌을지도 몰라.



*마카베 해치워라~!



*마카베가 그냥 이겨버리는건가.



d0038448_598ed5b2a5d01.jpg

*역시 스파이더 져먼에 이은 킹콩 니 드롭은 관객들을 끓어오르게 만드는군.



d0038448_598ed5c672436.jpg

*이시이는 의외로 관절기가 특기였군.



*이시이의 숨겨둔 실력은 이상할정도.



*이시이는 정말 테크니컬한데.

겉보기와 달리.



d0038448_598ed6112da06.jpg

*뭔지 잘 모르겠지만 레퍼리 스톱.



*뭘 어떻게 꺾은건지 모르겠어.



*뭐야 이거 하하하. 너무 강하잖아.



*어느 부위도 움직일 수 없다는 건 알겠어. 하하.



d0038448_598ed6284cda4.jpg

*예전에 빌 로빈슨이 사용한 스페셜 홀드와 닮았어.



*잭의 오늘 마무리 기술명은 '포 앤드 원'이라고 하는군.



*고토 님도 은근히 무슨 짓을 해도 좋은 풍조가 있으니 걱정.



d0038448_598ed63fd35c2.jpg

*고토 님 너무 강해.



*고토 님 >>>>>>> 신 (=타나하시 히로시)



d0038448_598ed651f3c18.jpg

*2013년의 나이토에게선 생각할 수 없는 광경.

2010년의 나이토에게서라면 상상할 수 있겠지만.



*양국국기관도 오사카도 나이토가 나오는 것만으로도 분위기가 불타오르게 되었군.



*화려한 큰 기술은 한 방도 나오지 않았는데 이만큼 열기를 만드는 두 사람은 대단해.



*타나하시 vs 나카무라와는 좀 다르지만 같은 수준이 되었군.



*브릿지가 깔끔한 레슬러는 신용할 수 있어.



*┗ 이해해 (`・ω・´).



*정말 다들 나이토가 상대면 엄청나게 힘 내는데. 하하.



*카운터로 사용할 때의 슬링 블레이드는 강력하군.



d0038448_598ed6702299d.jpg

*텍사스 클로버 홀드!!



*지난번 시합이 좋게 작용하고 있어.



d0038448_598ed6851691b.jpg

*스윙 데스띠노.



*엄청난 명승부. 흐하하하하.



d0038448_598ed69851d5c.jpg

*나이토 이겼나.



*멋진 시합이었어.



*몇 번이고 말하는거지만 이 두 사람은 프로레슬링을 너무 잘해.

시합 만들기와 완급 조절이 모두 완벽해.



*중요할 때의 신일본 퀄리티는 역시 엄청나군.



*팬들의 응원이 양쪽으로 나뉜 것도 좋았어.



*┗ 그래도 마지막엔 나이토 콜이었지.

관객들도 좋았어.



d0038448_598ed6ac412b4.jpg

*데! 하! 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3786
24637 돌프 지글러가 조만간 '새롭게 포장(?)'돼서 돌아올 거라는 루머 말이죠... [7] BuffaloBills 17-08-13 676
24636 [번역] 2ch 토론 'G1 클라이맥스 27 결승전은 케니 오메가 v. 나이토 테츠야' 공국진 17-08-13 233
24635 [설문/스포] GFW 데스티네이션 X 2017의 경기 결과를 맞춰 봅시다! BuffaloBills 17-08-13 142
24634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27' 18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8-13 158
24633 '더 락의 새로운 문신'을 보니-, 살짝 섭섭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5] BuffaloBills 17-08-13 364
»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27' 17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8-12 156
24631 [설문/스포] 'WWE 써머슬램 2017의 메인 이벤트'는 어떤 경기가 될까요? [8] BuffaloBills 17-08-12 269
24630 [스포] 이해가 가지 않던 이번 스맥다운 에피소드 [14] CuttingEdge 17-08-11 749
24629 나카무라는 저 리버스 익스플로더? 자제시켜야 되는 거 아닌지 [16] 쌈바 17-08-11 728
24628 [스포] WWE 써머슬램 2017의 킥오프-쇼에 배치될 경기들을 생각했는데... [4] BuffaloBills 17-08-11 163
24627 [번역] 2ch 토론글 'G1 클라이맥스 27 결승전 진출자가 네 명으로 압축' [2] 공국진 17-08-10 187
24626 [스포] 이번 스맥다운에서 의아했던 점 [4] 티페인 17-08-10 675
24625 [스포] 커트 앵글이 원모어매치를 한다면 그의 상대는... [6] 제로스제리코 17-08-10 686
24624 요즘은 WWE 수뇌부도 엔조 아모레 때문에 머리가 아프지 않을까 싶습니다 [10] BuffaloBills 17-08-09 761
24623 [스포] 섬머슬램에서 추가될만한 경기들.... [4] 황신 17-08-08 437
24622 [스포] 어째 이 태그 팀은... 뭘 좀 해볼 만하면 '악재'가 터지네요~. [4] BuffaloBills 17-08-08 687
24621 타카야마 요시히로의 상태가 여전히 좋지 않은 모양입니다... [2] Tony 17-08-07 426
24620 무토 케이지가 예전에 타카하시 히로무와 EVIL을 스카웃하려 했었군요;; [7] 공국진 17-08-07 353
24619 [스포] 케빈 오웬스와 새미 제인, 재결합 암시?! [9] file 순정마초 17-08-07 1051
24618 이번 매영 클래식에서 아쉬운 점은... [1] 황신 17-08-06 408
24617 [번역] 2ch 토론글 'EVIL이 오카다 카즈치카에게 승리' [10] 공국진 17-08-06 296
24616 [스포] 모레 RAW에서 치러질 라스트 맨 스탠딩 경기와 관련된 짧은 잡담... [2] BuffaloBills 17-08-06 550
24615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27' 14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 [6] 공국진 17-08-06 198
24614 [설문/스포] 테이크오버 : 브룩클린 Ⅲ의 메인 이벤트 결과를 맞춰 봅시다 [3] BuffaloBills 17-08-05 272
24613 NXT에서 ROH 출신의 스테이블 탄생?! [8] 순정마초 17-08-04 643
24612 [스포] 캐시어스 오노는 정말 WWE에 밉보인 거 같네요;; [7] 황신 17-08-04 849
24611 [번역] 2ch 토론글 '모두 함께 켄도 카신의 에피소드를 이야기 해보자' [2] 공국진 17-08-04 134
24610 [스포] '알베르토 엘 파트론↔LAX' 각본은 너무 질질 끄는 게 아닌가 싶어요 [1] BuffaloBills 17-08-04 474
24609 [번역] 2ch 토론글 '코지마와 나가타가 G1에서 전패인 게 납득이 안가' [2] 공국진 17-08-04 164
24608 [스포] NXT 테이크오버 : 브룩클린 Ⅲ에서 열릴, 두 타격가들의 맞대결... [3] file BuffaloBills 17-08-04 413
24607 혹시 이러다가 브록 레스너 [4] cheld 17-08-03 759
24606 이부시 코우타의 신기술 '카미고에'는 의외로 상상을 자극하는 기술 같군요 [5] 공국진 17-08-03 510
24605 [스포] '여성 프로레슬러들의 잇따른 부상'이 상당히 걱정스럽습니다... [2] BuffaloBills 17-08-03 494
24604 [번역] 2ch 토론 '오카다 카즈치카의 전승을 막을 수 있는 건 EVIL이란 풍조' [4] 공국진 17-08-02 276
24603 [스포] 이거 어째 섬머슬램 이렇게 될 듯 합니다 (추측성 글입니다) [2] I.B 17-08-02 562
24602 요번 섬슬 이후 쉐이크업이 다시 진행된다면 [1] 케케님 17-08-02 307
24601 [스포] 이 선수의 푸시에는 반응이 다들 적군요 [3] 샤샤야 17-08-02 913
24600 [스포] 오늘 열린 스맥다운 메인 이벤트 경기와 관련하여 [5] 파괴의신(사... 17-08-02 419
24599 새미제인은 이제 트리플H도 어느 정도 포기한게 아닌가 싶네요 [14] 쌈바 17-08-02 782
24598 WWE의 예산 절감에 대해 [3] cheld 17-08-02 383
24597 [스포] 오늘 RAW에서 딱 하나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았던 것... [5] BuffaloBills 17-08-01 277
24596 미스터 케네디는 왜 WWE로 못돌아오는 걸까요? [20] Hart_F 17-08-01 1096
24595 너무 많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으니 이것도 문제네요 [6] cheld 17-07-31 525
24594 7월 29일, 30일 FMW 및 경기 [1] file 하다온(ハ・... 17-07-31 271
24593 [번역] 2ch 토론글 '프로레슬러 TAJIRI는 그렇게나 대단했던 거야?' [8] 공국진 17-07-31 450
24592 저 개인적으로 재미가 없는 이유는 라이벌리가 없어서인거 같아요 [10] Rune 17-07-30 535
24591 [스포] 샬럿에 대한 활용도가 엄청 아쉽네요 [7] 황신 17-07-30 430
24590 [번역] 2ch 토론글 'EVIL은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인간과 같은 식사를 한다' [2] 공국진 17-07-29 226
24589 [설문/스포] 8월 19일에 치러질 NXT 위민스 챔피언쉽 경기의 승자는? [4] BuffaloBills 17-07-29 207
24588 [스포] 만약 섬머슬램 이후 셰이크업이 또 진행된다면 [4] 쌈바 17-07-29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