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222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2418
오늘등록문서 : 6
전체댓글 : 538824
오늘등록댓글 : 9

 

앵글의 바램과는 다르게 제이슨 조던일 확률이 지금으로썬 상당히 높을듯 합니다.


이미 조던과 부자로 연결된 각본을 수행할 때부터 그렇게 협의가 되어있지 않을까 싶구요.



일단 제이슨 조던의 현재 느낌만 본다면 선역보단 악역 느낌입니다.


아부지 빽으로 브랜드까지 옮기고 푸쉬받으려는...


아메리칸 알파 시절엔 못느꼈지만 외모에서 상당히 악역 분위기도 나요.


그리고 보통 선역들은 지역자버 상대안하죠. 


WWE에서도 어느정도는 악역으로 키우고자 하는 의도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실제로 부자각본이 오래간다면 제이슨 조던에겐 득보단 실이 많을 듯합니다.


지금이야 싱글전향하면서 단기 주목용으론 괜찮지만 장기적으로 메인이벤터에 입성했을땐 웃음거리가 될수도 있을테니까요.



아마도 애초에 앵글이 아들을 찾을때 조던이 앵글을 이용하고자 모든걸 조작했다?


혹은 체드게이블이 아들이지만 조던이 조작해서 바꿔치기를 했다?  이러면 게이블과의 대립도 가능해지겠네요.



근데 사실 꽤 괜찮을듯 합니다.  조던이 대형악역으로 발돋음할수 있는 계기가 될수도 있을테고,


후자일 경우 게이블과 조던을 싱글로써 모두 살릴수도 있을수 있구요.


애초에 아메리칸알파 시절부터 앵글과 상당히 비교되어 왔고 연계를 바랬던 사람들이 많았는데,


앵글로 인하여 조던이든 둘다든 기회가 생길수도 있을듯 하니까요.


profile
엑소시스트 등록일: 2017-08-10 09:08
저는 커트앵글도 함께 악역 전환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여 지금 제이슨 조던의 포텐이 터질수 있는 방법은
예전 에지 비키 처럼 악역 패밀리 기믹이 되야 합니다
profile
nusoul100 등록일: 2017-08-10 10:28
동의합니다. 선역 으로 포텐이 터지기엔 캐릭터가 무르죠.
profile
뭐라즈 등록일: 2017-08-10 10:44
저는 트리플H로 보고있습니다
profile
Dean-is-Simon 등록일: 2017-08-10 17:53
정말 두 선수 모두에게 WWE에서 라스트 원 매치가 남아있다면...

커트 앵글 VS 다니엘 브라이언... 이거 아닐까요...

(하지만 현실적으로 트리플H에 한 표를...)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8-11 06:58
세스 롤린스 도 후보에 있다고 들었어요.
profile
안녕하세요맨발 등록일: 2017-08-11 18:24
님이 두번째로 말씀하신게 괜찮네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트리플 H보다는 에제나 시나가 괜찮을 것 같은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3997
24666 [스포] 내일, 한 경기는 DQ로 끝날 수도 있습니다 (아직까진 추측입니다) [4] I.B 17-08-20 372
24665 [스포] 써머슬램 결과 예측해봅니다! 쟈니가르가노 17-08-20 302
24664 [팟캐스트] 레디 투 럼블 섬머슬램 프리뷰! [1] 동탁 17-08-20 89
24663 이 팀들이 만약 WWE로 왔다면 [5] cheld 17-08-20 595
24662 [링크] CM 펑크의 탈단, 그의 행보에 대해서 [5] l슈퍼베어l 17-08-20 627
24661 지금까지 코라쿠엔 홀을 20번 갔다왔습니다 [2] eks150 17-08-19 228
24660 [스포] WWE 챔피언십 누가 이길까요? [7] 황신 17-08-19 539
24659 [스포] 어쩌면 그 일이 벌어진 계기가 웰니스 적발 때문은 아닐까요? [6] CuttingEdge 17-08-19 754
24658 [스포] 이번 주 루차 언더그라운드 파괴의신(사... 17-08-19 271
24657 [동영상] Southpaw Regional Wrestling의 두 번째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2] BuffaloBills 17-08-19 144
24656 챔피언쉽 벨트 관련 소식/루머 (WWE, GFW, ROH, NJPW) [1] ReyuK 17-08-18 475
24655 아스카의 연승은?? [3] 데몬터너 17-08-18 416
24654 [스포] 오늘자 GFW 데스티네이션 X 특집에서 복귀한 선수들 [2] 킹콩마스터 17-08-18 647
24653 [스포] 제가 생각하는 NXT 테이크오버 브룩클린 3의 예상 결과 [3] 순정마초 17-08-17 407
24652 [스포] 써머슬램 킥오프-쇼로... 일단 두 경기가 잡혔던데 말이죠~. [4] BuffaloBills 17-08-17 393
24651 [스포] 이 선수를 NXT에 가서 다시 키우는 게 어떨련지... [2] 순정마초 17-08-17 744
24650 [스포] 등장 테마곡 왜 바꿨는지 모르겠더군요 [4] 러브차드 17-08-17 646
24649 [스포] 데이브 멜처의 평점은 이제 권위를 완전히 잃었네요 [7] 황신 17-08-17 899
24648 Wwe라는 단체의 수준이 민주사회에 적합한가에 대해... [5] wwe2k 17-08-17 593
24647 [스포] 인터컨티넨탈 챔피언쉽이 없네요? [4] SAGA 17-08-16 652
24646 [번역] 무토 케이지가 꼽은 G1 클라이맥스 명승부 Best 5 [2] 공국진 17-08-16 234
24645 [스포] 그 분의 푸쉬는 이제 망한 걸까요 [10] 쌈바 17-08-16 1130
24644 [스포] 오늘 스맥다운 오프닝 보고 무척 화가 납니다... [26] 헌터헌스터... 17-08-16 1165
24643 케니 오메가 테마음악 괜찮은 것 같아요~. [2] 아스와르드 17-08-16 291
24642 현재 제가 좋아하는 선수들 리스트 [4] file l슈퍼베어l 17-08-15 621
24641 릭 플레어 심장질환 심각하네요 [3] 나NOTZ츠 17-08-15 570
24640 [스포] 많이 새롭다. PLA 프로레슬링 showdown! 감상기 Dean-is-Simon 17-08-14 242
24639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27' 결승전 흥행 실시간 반응 [4] 공국진 17-08-14 285
24638 [설문/스포] RAW 위민스 챔피언에게 도전할 사람은 누구일지 맞춰 봅시다~. [4] BuffaloBills 17-08-14 260
24637 만약 2011년에 이 각본이 이런 식으로 흘러갔다면 cheld 17-08-13 383
24636 [번역] 2ch 토론 '오카다 카즈치카는 역대 프로레슬러로 치면 어느 정도로…' [4] 공국진 17-08-13 331
24635 돌프 지글러가 조만간 '새롭게 포장(?)'돼서 돌아올 거라는 루머 말이죠... [7] BuffaloBills 17-08-13 686
24634 [번역] 2ch 토론 'G1 클라이맥스 27 결승전은 케니 오메가 v. 나이토 테츠야' 공국진 17-08-13 236
24633 [설문/스포] GFW 데스티네이션 X 2017의 경기 결과를 맞춰 봅시다! BuffaloBills 17-08-13 143
24632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27' 18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8-13 158
24631 '더 락의 새로운 문신'을 보니-, 살짝 섭섭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5] BuffaloBills 17-08-13 386
24630 [번역] 2ch 게시판의 신일본 'G1 클라이맥스 27' 17일째 흥행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8-12 157
24629 [설문/스포] 'WWE 써머슬램 2017의 메인 이벤트'는 어떤 경기가 될까요? [8] BuffaloBills 17-08-12 269
24628 [스포] 이해가 가지 않던 이번 스맥다운 에피소드 [14] CuttingEdge 17-08-11 793
24627 나카무라는 저 리버스 익스플로더? 자제시켜야 되는 거 아닌지 [16] 쌈바 17-08-11 744
24626 [스포] WWE 써머슬램 2017의 킥오프-쇼에 배치될 경기들을 생각했는데... [4] BuffaloBills 17-08-11 164
24625 [번역] 2ch 토론글 'G1 클라이맥스 27 결승전 진출자가 네 명으로 압축' [2] 공국진 17-08-10 190
24624 [스포] 이번 스맥다운에서 의아했던 점 [4] 티페인 17-08-10 676
» [스포] 커트 앵글이 원모어매치를 한다면 그의 상대는... [6] 제로스제리코 17-08-10 691
24622 요즘은 WWE 수뇌부도 엔조 아모레 때문에 머리가 아프지 않을까 싶습니다 [10] BuffaloBills 17-08-09 776
24621 [스포] 섬머슬램에서 추가될만한 경기들.... [4] 황신 17-08-08 438
24620 [스포] 어째 이 태그 팀은... 뭘 좀 해볼 만하면 '악재'가 터지네요~. [4] BuffaloBills 17-08-08 694
24619 타카야마 요시히로의 상태가 여전히 좋지 않은 모양입니다... [2] Tony 17-08-07 454
24618 무토 케이지가 예전에 타카하시 히로무와 EVIL을 스카웃하려 했었군요;; [7] 공국진 17-08-07 358
24617 [스포] 케빈 오웬스와 새미 제인, 재결합 암시?! [9] file 순정마초 17-08-07 1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