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118명
오늘가입회원 : 2명

전체문서 : 129605
오늘등록문서 : 26
전체댓글 : 532760
오늘등록댓글 : 70

 

우선 바로 본론을 말하자면 저도 처음에는 진더 마할의 근본 없는 푸쉬에


짜증이 확 나왔는데, 지금 생각하면 스맥다운 각본 & 수뇌부들 및 WWE 수뇌부들의


선택이 옳았다고 생각합니다. 스맥다운에 한에서 말하자면요.


아마 레슬링 팬들 혹은 매니아 팬들은


랜디오턴 VS (    ) 자리에 새미제인 혹은 AJ스타일스, 배런코빈, 나카무라까지


이런 매치를 보고 싶어 하실껍니다. 사실 진더 마할보다는 위에 거론된 선수들이


NXT나 TNA , 신일본 혹은 WWE까지 진더 마할 푸쉬 전까지는 마할보다는 위상이


높은 선수들이었죠. 근데 슈퍼 자버였던 마할을 갑자기 근본 없이 밀어주니


저도 이런 분류였는데 시간이 지나니 이런 선택을 할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더라구요


우선 모두가 알다시피 인도 시장을 공략을 위한 부분 및 기회의 땅 브랜드에 걸 맞는


파격적인 선택 이정도로 이해하실텐데


여기에 더해서 이번 쉐이크업 이후 내년 이 시기의 쉐이크업 까지는 드래프트를


하지 않는다는 뉴스가 있고, 아마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다음 쉐이크업까지 1년이 남았는데


랜디, 에제, 새미, 케빈, 신스케, 배런, 시나 등 이런 선수들을 초반 시즌에


대진으로 써버리면 후반기에 대거 큰지막한 PPV들이 남아있는데


각본진들이 머리 터져버릴껍니다.... 그래서 이런 대진들의 소비성을


줄이기 위해서 진더마할의 푸쉬를 준거라고 봅니다.


어차피 진더마할은 랜디오턴과 1회성 대결이고, 곧바로 AJ스타일스 VS 랜디


아니면 진더마할은 미들 및 제일 밑 쪽의 반미 캐릭터로 활용 될꺼고


메인 반미 캐릭터로 루세프가 등장하여 랜디 VS 루세프 쪽으로 대진이


만들어질껍니다.


이번 백래쉬만 넘어가면 근본없는 각본 및 푸쉬는 없을듯 합니다.

profile
NBW_Maniac 등록일: 2017-05-19 23:58
랜디,AJ,제인이 핀폴을 따였다는게 오웬스,코빈이 마치 급이 더 낮다는것마냥 취급이 됐다는게...
조금만 깊게 생각해보면 마할이 랜디한테 이길리 없는건 모든분이 알고있을거라고 생각하지만
그 과정에 희생말이 너무 많았다는게 문제였다고 생각합니다
profile
스턴건 등록일: 2017-05-20 09:24
누군가가 A라는 레슬러를 좋아하는데 B라는 레슬러가 푸쉬받는 경우 왜 내가 좋아하는 A가 아니러 저놈이 대신 푸쉬받는가라고 생각할 순 있습니다. 하지만 보통 A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B도 좋아하기에 딱히 문제삼지는 않죠.(새미 제인과 케빈 오웬스 같은 경우) 하지만 문제는 진더 마할은 아무도 관심도 없고 좋아하지도 않으니 진더 마할이 푸쉬를 받아도 받아서 잘되었다기보다는 왜 저놈이 내가 좋아하는 선수가 서야 할 자리를 빼앗는지 이해를 못하는 경우가 더 많다고 봅니다.
profile
쌈바 등록일: 2017-05-20 11:07
오턴과의 대립은 1회성이 될 수 있을지 몰라도 마할의 푸쉬는 단기성이 아닐듯 합니다. 그리고 후반부에 지루해지더라도 랜디 vs AJ같은 정석대립이 더 보고 싶겠죠.
profile
Randall 등록일: 2017-05-20 13:57
3MB의 잔상이 여전히 남아있고, 그팀에서 리더도 아니고 경기력셔트을 한것도 아니였죠. 작년 8월쯤에 돌아왔을때와 현재의 몸이 완전 달라졌는데, 이정도도 관리잘하는 선수가 3MB시절엔 관리를 못했을까요. 전더마할의 최근 RAW에서 활약이 특출난것도 아니고, 페스트레인에서 갑작스레 잡힌 세자로와 경기도 반응이 좋았던것도 아니구요. 중간단계를 거친것도 아니고 느닷없이 얘가 차기 월챔도전자라는데 설득력이 있을리가요? 하물며 도와주는 싱브라던스인가 얘들은 왜이리 작은거에요? 그것도 불만입니다.

챔피언 오튼이 브레이와 대립도 사실상 실패로 끝났고, 한참 잘나가던 2010년엔 시나와 배럿의 갈등에 꼽사리끼어서 조연의 역할에 머물게하는등 처우가 좀 아니다 싶네요.
profile
nusoul100 등록일: 2017-05-20 17:35
진더 마할의 푸쉬는 인도시장 공략용 전략적인 푸쉬죠. 그냥 단기일 뿐입니다. 제리코 능가할 만큼의 능력을 보여주지 않는 한은 계속되긴 힘들죠. 다양한 대립상대를 시도했다는 점 외에는 좋은게 없습니다.
profile
빅쇼KO펀치 등록일: 2017-05-21 00:37
진더마할팬입니다 저같은사람은 이글 공감합니다 그레이트 칼리도 좋아했고 인도기믹 선수들 정감가서 무조건 진저마할이 팬도 없다생각하는분들은 생각이 잘못된듯요 ㅋ
profile
윽찍 등록일: 2017-05-21 14:45
풉 풉
profile
빅쇼KO펀치 등록일: 2017-05-21 19:52
싱브라더스랑 조합이 넘웃기잖아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3785
24332 이번 여행의 경기 사진들 ⑴ eks150 17-05-22 115
24331 [스포] 오늘 백래쉬에서 나오지 말아야 할 경기가 나와버렸네요 ㅎㄷㄷ [5] 헌터헌스터... 17-05-22 567
24330 [스포] 진더 마할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⑵ [7] 헌터헌스터... 17-05-22 307
24329 [스포] 안 좋은 것만 쓴다... 백래쉬 간단 감상평... [5] Dean-is-Simon 17-05-22 373
24328 [스포] 다음 WWE 챔피언십 도전자는 이분이 아닐까요? [6] 황신 17-05-22 464
24327 [스포] 아무리 인도시장을 노린다고 해도 [10] ambrosechamp 17-05-22 428
24326 [스포] 백래쉬 보고 짤막하게 후기 남겨봅니다 [5] file 떡볶이먹고싶오 17-05-22 466
24325 [스포] 사실 올해 백래쉬에서 가장 충격적인 결과는 따로 있었습니다 [6] 쌈바 17-05-22 746
24324 [번역] 2ch의 신일본 'BEST OF THE SUPER Jr. 24' 3일째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5-22 109
24323 [스포] 와 어이가 없네요 [11] ambrosechamp 17-05-22 1048
24322 [스포] 시야 확장... PWF & 랜스 앤드 코리아2 간단 감상평 Dean-is-Simon 17-05-22 155
24321 [설문/스포] 'WWE 익스트림 룰스 2017의 메인 이벤트 결과'는? [1] BuffaloBills 17-05-22 78
24320 [스포] 치킨과 테잌오버는 항상 옳다... NXT Takeover Chicago 간단 감상평 [4] Dean-is-Simon 17-05-21 296
24319 [스포] 다 좋은데... '또 하나의 MJ'가 나오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6] BuffaloBills 17-05-21 574
24318 [스포] NXT 테이크오버 : 시카고 간단 감상평 [1] 황신 17-05-21 245
24317 [사진] 저에게 있어서 아이돌은 '프로레슬러'입니다 [1] eks150 17-05-21 220
24316 오늘 윌리엄 리걸은 NXT 시카고가 아닌 여기에 있었습니다! [5] file 양성욱 17-05-21 468
24315 [설문/스포] 내일 열릴 WWE 백래쉬 2017의 결과를 예상해 봅시다 ^^ [1] BuffaloBills 17-05-21 251
24314 언더테이커의 나이는 몇 살일까요?? 빅 테리 17-05-21 249
24313 좀 심각한 이야기인데요 (루차 언더그라운드) [2] 샤샤야 17-05-20 602
24312 WWE UK 챔피언십 스페셜 방송 시간 엄청 기네요 KBOPARK 17-05-20 206
» [스포] 진더 마할의 푸쉬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⑴ [8] 헌터헌스터... 17-05-19 654
24310 [스포] 스맥다운을 진짜로 '기회의 땅'이라 부를 수 있을까요? [8] CuttingEdge 17-05-19 710
24309 [번역] 2ch의 신일본 'BEST OF THE SUPER Jr. 24' 2일째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5-19 92
24308 랜디 오턴은 분명 역대급 포스를 지닌 몇 안되는 현역 베테랑 레슬러지만 [10] 클라이언트 17-05-18 805
24307 [스포] 이번 테이크오버만큼은 굉장히 예측이 어렵네요 [4] l슈퍼베어l 17-05-18 473
24306 [번역] 2ch의 신일본 'BEST OF THE SUPER Jr. 24' 개막전 실시간 반응 [4] 공국진 17-05-18 138
24305 AJ 스타일스와 케빈 오웬스의 기묘한 공통점 [5] file CuttingEdge 17-05-18 817
24304 진더 마할 푸쉬는 역대급 뻘짓 [10] 윽찍 17-05-17 1152
24303 What if : 정말로 최홍만이 wwe에 진출했다면? [8] zxcrow 17-05-17 592
24302 머인뱅이 스맥 전용 PPV인지 의문이 드네요 [9] I.B 17-05-17 511
24301 [스포] 오늘 RAW 보면서 굉장히 흥미로웠던 경기 [2] 헌터헌스터... 17-05-16 717
24300 정말 한국에는 인물이 없나요.....? [23] 푸른나라 17-05-16 946
24299 [사진] 이번 아마추어 프로레슬링 참전 결과 및 코스츔 [2] file 하다온(ハ・... 17-05-16 262
24298 [스포] 시라이 이오가 WWE로 가게 되면서 나올 수 있는 대립들 [5] I.B 17-05-16 558
24297 언더테이커에 관한 나쁜 얘기들 [16] HallNash 17-05-16 1101
24296 [스포] 내일 치러질 인터컨티넨털 챔피언쉽 경기의 결과가 참 궁금해요... [5] BuffaloBills 17-05-15 563
24295 임팩트 레슬링(구 TNA) 올해 영입 중 이해 불가인 로스터들 [3] file KBOPARK 17-05-14 772
24294 [스포] '그 여자'의 악역 변신 루머에 대한 개인적 생각 [3] BuffaloBills 17-05-13 695
24293 [스포] 히데오 이타미는 콜업되면 크루저웨이트급으로 가겠죠? [3] 쌈바 17-05-13 649
24292 [스포] 딘은 어떻게 될까요? (추측) [6] I.B 17-05-12 652
24291 CM 펑크가 다시 한 번 돌아와줬으면 합니다 [18] aas 17-05-12 705
24290 [번역] 2ch 토론글 '릭 플레어와 헐크 호건 중 누가 더 대단한 레슬러야?' [12] 공국진 17-05-11 542
24289 루언 리포트는 다음 주부터 시작하겠습니다 [3] 샤샤야 17-05-11 163
24288 계속되는 선수들의 영입 [7] nusoul100 17-05-11 595
24287 존 시나가 머인뱅 전에 복귀할 때 머인뱅 매치업 예상 [7] 쌈바 17-05-11 397
24286 [스포] 그분이 부상으로 빠지게 됨에 따라, ER의 메인이벤트는 어떻게..? [7] CuttingEdge 17-05-10 826
24285 조봉래 정신나간거 아닙니까? [7] 꼰대제인 17-05-10 987
24284 투자에 비해 성과가 부진한 로먼의 실패. 향후 Raw는 기회의 땅이 될 것 [8] 클라이언트 17-05-10 597
24283 [스포] 존 시나가 복귀한다면 가장 먼저 대립할 선수는 누굴까요 [27] 쌈바 17-05-10 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