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118명
오늘가입회원 : 2명

전체문서 : 129605
오늘등록문서 : 26
전체댓글 : 532760
오늘등록댓글 : 70

 

로데릭 스트롱 vs 에릭 영

타일러 베이트 vs 피트 던

아스카 vs 루비 라이엇 vs 니키 크로스

AOP vs #DIY

바비 루드 vs 히데오 이타미

 

이렇게 총 5경기가 잡혔네요.

캐시어스 오노, 드류 맥킨타이어, 시엔 알마스가 빠진 건 팬으로써 상당히 아쉽군요.

테이크오버 경기 수를 보면 매번 5경기로만 한정짓기에 ㅜㅜ..

 

 

정말 승자예측이 저는 개인적으로 굉장히 어렵네요. (원래 잘 맞추지도 못했지만..)

 

 

웬지 모르게 로데릭 스트롱을 제대로 선역탑으로써 급부상 시켜줄 수도 있을 것 같아서

에릭 영의 첫 패배가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하구요. ( 딜린저는 어떻게든저쩌케든 지게 하드만 ㅜ )

 

U.K 챔피언쉽도 제 갠적인 바람으로는 베이트가 무난히 방어했으면 좋겠는데,

작년부터 어느 챔피언쉽이던 휙휙 바뀌는 특성상 피트 던이 이길 가능성도 꽤나 높은 것 같구요.

( 베이트가 좀 더 오래 끌고가면서 일단 U.K디비젼을 계속 리드했음 좋겠습니다 ㅜ )

 

그나마 우먼스가 아스카가 지킬 가능성이 제일 높아보이네요 역시나.

엠버 문이 부상만 아니었어도 페이탈 포 웨이가 되면서 뭔가 이번에야말로 엠버 문을 점쳐보았을 법했는데..

 

태그팀 챔피언쉽도 래더 매치라서 그런지 진짜 모르겠네요.

#DIY가 이번에마저 패배하면서 콜업될 런지..

제 개인적인 바람으로는 이왕 "래더 매치"인 거, 핀 폴도 아니기에 AOP의 첫 패배가 좀 나왔으면 좋겠네요.

그 첫 패배를 안길 주인공이 #DIY가 적합하다는 데는 무척이나 동의를 하구요.

문제는 AOP에 대한 푸쉬가 엄청난지라 제 예상으로는 NXT 내에서 단 한 번의 클린 패없이

콜업될 가능성도 무시를 못할 것 같아요.

(타이틀이야 콜업되고나서 패배하든 뭘하든 반납하는 형식이 될 수도 있는 부분이구요. )

 

메인이벤트로는 바비 루드 vs 히데오 이타미.

루드가 무난히 방어할 것 같으면서도 정말 모르겠네요.

메인이벤트가 DQ로 끝나면 허무할 것 같지만, 깔끔깔끔한 경기결과의 테이크오버 특성상

어느 한 쪽으로는 결판을 짓겠죠?!!

이거는 정말 모르겠네요. 루드가 방어할 가능성이 조금은 더 높아보이는데 말이죠. (일본인의 천적인 마냥)

 

 

흐음.. 그래도 항상 엇나가지만 뚝심(?!) 있게 예측해보자면

 

에릭 영 (승)

타일러 베이트 (승) - 타이틀 방어

아스카 (승) - 타이틀 방어 ( 엠버 문의 부상이 크지 않다면 경기 후에, 엠버 문의 난입?을 예상해 봅니다. )

#DIY (승) - 통산 2회째 태그팀 챔피언

바비 루드 (승) - 타이틀 방어.

 

 

정말 예측하기 어렵네요 제 개인적으로는...??!!

U.K 디비젼이 제일 불안하군요. 베이트가 탑페이스로써 좀 더 꾸준히 이끌어줬음 좋겠어요!

쇼도 이제 막 시작됐는데, 205처럼 휙휙 변경되지 좀 말구 ㅜㅜㅜㅠ

 

 

여러분도 예상해 보아요~!!

profile
Dean-is-Simon 등록일: 2017-05-18 13:51
ㅋㅋㅋ 대략 저랑 비슷하게 생각하시네요.

스트롱 win
베이트 방어
아스카 방어
aop 방어
루드 방어

챰피언 변동 없는 테잌오버 예측해 봅니다...
profile
PSH529 등록일: 2017-05-18 16:24
전 개인적으로
스트롱
피트던
니키크로스
DIY
바비루드
이렇게 예상합니다
profile
스턴건 등록일: 2017-05-18 19:22
스트롱, 피트 던, 루비 라이엇, 반반, 이타미 히데오

앞으로 선역 탑이 될 스트롱이 승리
슬슬 챔피언이 바뀔 것 같은 피트 던 승리
요새 띄워주는 루비 라이엇 승리
솔직히 태그 팀 챔피언쉽은 누가 이길지 장담 못함.
아무도 이길 거라고 생각하지 않더라도 전 노아 팬이라 이타미 승리 (희망사항이지만)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7-05-18 22:31
크으 역시나 에릭 영의 첫 패배 및 스트롱의 푸쉬를 예상하시는군요!!

그리고 아스카로 몰릴 줄 알았는데 의외로 니키나 루비의 새로운 챔피언 재림을

점치시는 분들도 많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WWE TALK 게시판 이용수칙! + 11 TripleH 06-04-30 13785
24332 이번 여행의 경기 사진들 ⑴ eks150 17-05-22 115
24331 [스포] 오늘 백래쉬에서 나오지 말아야 할 경기가 나와버렸네요 ㅎㄷㄷ [5] 헌터헌스터... 17-05-22 567
24330 [스포] 진더 마할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⑵ [7] 헌터헌스터... 17-05-22 307
24329 [스포] 안 좋은 것만 쓴다... 백래쉬 간단 감상평... [5] Dean-is-Simon 17-05-22 373
24328 [스포] 다음 WWE 챔피언십 도전자는 이분이 아닐까요? [6] 황신 17-05-22 464
24327 [스포] 아무리 인도시장을 노린다고 해도 [10] ambrosechamp 17-05-22 428
24326 [스포] 백래쉬 보고 짤막하게 후기 남겨봅니다 [5] file 떡볶이먹고싶오 17-05-22 466
24325 [스포] 사실 올해 백래쉬에서 가장 충격적인 결과는 따로 있었습니다 [6] 쌈바 17-05-22 746
24324 [번역] 2ch의 신일본 'BEST OF THE SUPER Jr. 24' 3일째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5-22 109
24323 [스포] 와 어이가 없네요 [11] ambrosechamp 17-05-22 1048
24322 [스포] 시야 확장... PWF & 랜스 앤드 코리아2 간단 감상평 Dean-is-Simon 17-05-22 155
24321 [설문/스포] 'WWE 익스트림 룰스 2017의 메인 이벤트 결과'는? [1] BuffaloBills 17-05-22 78
24320 [스포] 치킨과 테잌오버는 항상 옳다... NXT Takeover Chicago 간단 감상평 [4] Dean-is-Simon 17-05-21 296
24319 [스포] 다 좋은데... '또 하나의 MJ'가 나오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6] BuffaloBills 17-05-21 574
24318 [스포] NXT 테이크오버 : 시카고 간단 감상평 [1] 황신 17-05-21 245
24317 [사진] 저에게 있어서 아이돌은 '프로레슬러'입니다 [1] eks150 17-05-21 220
24316 오늘 윌리엄 리걸은 NXT 시카고가 아닌 여기에 있었습니다! [5] file 양성욱 17-05-21 468
24315 [설문/스포] 내일 열릴 WWE 백래쉬 2017의 결과를 예상해 봅시다 ^^ [1] BuffaloBills 17-05-21 251
24314 언더테이커의 나이는 몇 살일까요?? 빅 테리 17-05-21 249
24313 좀 심각한 이야기인데요 (루차 언더그라운드) [2] 샤샤야 17-05-20 602
24312 WWE UK 챔피언십 스페셜 방송 시간 엄청 기네요 KBOPARK 17-05-20 206
24311 [스포] 진더 마할의 푸쉬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⑴ [8] 헌터헌스터... 17-05-19 654
24310 [스포] 스맥다운을 진짜로 '기회의 땅'이라 부를 수 있을까요? [8] CuttingEdge 17-05-19 710
24309 [번역] 2ch의 신일본 'BEST OF THE SUPER Jr. 24' 2일째 실시간 반응 공국진 17-05-19 92
24308 랜디 오턴은 분명 역대급 포스를 지닌 몇 안되는 현역 베테랑 레슬러지만 [10] 클라이언트 17-05-18 805
» [스포] 이번 테이크오버만큼은 굉장히 예측이 어렵네요 [4] l슈퍼베어l 17-05-18 473
24306 [번역] 2ch의 신일본 'BEST OF THE SUPER Jr. 24' 개막전 실시간 반응 [4] 공국진 17-05-18 138
24305 AJ 스타일스와 케빈 오웬스의 기묘한 공통점 [5] file CuttingEdge 17-05-18 817
24304 진더 마할 푸쉬는 역대급 뻘짓 [10] 윽찍 17-05-17 1152
24303 What if : 정말로 최홍만이 wwe에 진출했다면? [8] zxcrow 17-05-17 592
24302 머인뱅이 스맥 전용 PPV인지 의문이 드네요 [9] I.B 17-05-17 511
24301 [스포] 오늘 RAW 보면서 굉장히 흥미로웠던 경기 [2] 헌터헌스터... 17-05-16 717
24300 정말 한국에는 인물이 없나요.....? [23] 푸른나라 17-05-16 946
24299 [사진] 이번 아마추어 프로레슬링 참전 결과 및 코스츔 [2] file 하다온(ハ・... 17-05-16 262
24298 [스포] 시라이 이오가 WWE로 가게 되면서 나올 수 있는 대립들 [5] I.B 17-05-16 558
24297 언더테이커에 관한 나쁜 얘기들 [16] HallNash 17-05-16 1101
24296 [스포] 내일 치러질 인터컨티넨털 챔피언쉽 경기의 결과가 참 궁금해요... [5] BuffaloBills 17-05-15 563
24295 임팩트 레슬링(구 TNA) 올해 영입 중 이해 불가인 로스터들 [3] file KBOPARK 17-05-14 772
24294 [스포] '그 여자'의 악역 변신 루머에 대한 개인적 생각 [3] BuffaloBills 17-05-13 695
24293 [스포] 히데오 이타미는 콜업되면 크루저웨이트급으로 가겠죠? [3] 쌈바 17-05-13 649
24292 [스포] 딘은 어떻게 될까요? (추측) [6] I.B 17-05-12 652
24291 CM 펑크가 다시 한 번 돌아와줬으면 합니다 [18] aas 17-05-12 705
24290 [번역] 2ch 토론글 '릭 플레어와 헐크 호건 중 누가 더 대단한 레슬러야?' [12] 공국진 17-05-11 542
24289 루언 리포트는 다음 주부터 시작하겠습니다 [3] 샤샤야 17-05-11 163
24288 계속되는 선수들의 영입 [7] nusoul100 17-05-11 595
24287 존 시나가 머인뱅 전에 복귀할 때 머인뱅 매치업 예상 [7] 쌈바 17-05-11 397
24286 [스포] 그분이 부상으로 빠지게 됨에 따라, ER의 메인이벤트는 어떻게..? [7] CuttingEdge 17-05-10 826
24285 조봉래 정신나간거 아닙니까? [7] 꼰대제인 17-05-10 987
24284 투자에 비해 성과가 부진한 로먼의 실패. 향후 Raw는 기회의 땅이 될 것 [8] 클라이언트 17-05-10 597
24283 [스포] 존 시나가 복귀한다면 가장 먼저 대립할 선수는 누굴까요 [27] 쌈바 17-05-10 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