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504명
오늘가입회원 : 3명

전체문서 : 136958
오늘등록문서 : 24
전체댓글 : 547647
오늘등록댓글 : 37

 
이번에 번역한 일본의 스포츠 전문잡지 'Sports Graphic Number' 공식 사이트 'Number Web'의 프로레슬링 칼럼은 '약진을 계속하는 '진격의 대거인'. 삼관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던 이시카와 슈지가 고향 DDT 제압으로'입니다.


오는 3월 25일, DDT 프로레슬링의 도쿄 양국국기관 대회의 메인 이벤트인 KO-D 무차별급 타이틀 매치 이시카와 슈지 vs 타케시타 코우노스케에 대한 칼럼인데, 어떤 내용인지 보시죠.





d0038448_5ab1a9742d47f.jpg

전초전에서 챔피언 타케시타 코우노스케를 괴롭힌 이시카와 슈지.

승리 후 링 위에서 노래를 부르는 의식도 정착되고 있다!?





DDT 프로레슬링 봄의 빅매치 양국국기관 대회 (3월 25일) 가 다가왔다.


'문화계 프로레슬링'이라 불리는 DDT는 버라이어티 풍성한 매치 메이크가 매력 중 하나. 이번 대회에서도 남색 디노와 그레이트 무타가 6인 태그매치로 대결하는 등 대진표의 독착성은 타의 추종을 불가한다.


단, 메인 이벤트는 완전한 직구 승부다. 단체 최고봉의 싱글 타이틀, KO-D 무차별급 타이틀을 걸고 타케시타 코우노스케와 이시카와 슈지가 대결한다.


챔피언 타케시타는 22살로, 일본 체육대학을 막 졸업했다. 고등학생 때 DDT에서 프로레슬링 데뷔를 하고 작년 3월에 챔피언에 오른 후 타이틀 최다 방어기록을 수립, 갱신을 이어오고 있다.


DDT에서 태어나고 자라고, DDT를 부흥시키고 계속 지켜온 자부심이 있는 타케시타에 비해, 도전자인 이시카와는 DDT 출신이자 현재는 FREE. 처음 챔피언에 올랐던 타케시타로부터 재작년에 벨트를 빼았은건 이시카와였고, 다른 단체에서도 여러 타이틀을 차지해 왔다.



*빛나는 타이틀 경력. 전일본에서는 삼관 헤비급 챔피언에!




195cm, 130Kg의 '진격의 대거인'은 DDT에서 KO-D 무차별급, KING OF DDT 토너먼트 우승. 대일본 프로레슬링에서는 스트롱 헤비급 타이틀, 데스매치 헤비급 타이틀 2 타이틀을 차지하고 싱글 리그전 '일기당천'에서도 우승했다.


특히 대단했던건 작년의 활약이다.


역사깊은 단체인 전일본 프로레슬링을 주요 전장으로 삼아 전통의 리그전 '챔피언 카니발'과 '세계최강 태그 결정 리그전'에서 모두 우승. 삼관 헤비급 타이틀도 차지했다. 연말에는 프로레슬링 대상에서 베스트 태그상 (파트너는 스와마) 에 꼽혔고, 새해엔 세계 태그 챔피언에도 등극. 그야말로 '석권'이라 말해도 좋다.


그런 이시카와가 새롭게 노리는 것이 DDT.


올해 처음 개최된 리그전 'D왕 그랑프리'에서 우승한 이시카와는 타케시타에게 도전하게 되었고, 전초전에서도 압도적인 공격력을 발휘. 한때는 타케시타가 허리에 부상을 입고 결장할 정도로 격렬한 싸움을 보여주고 있다.


"타케시타와 해온 일, 차지해온 타이틀이 다르다"라는 이시카와는 '외부' 링을 맛보고 성과를 남겨온 것 만으로도 설득력이 있다.



*검은 숏 타이츠는 '정통파'의 결의 표명.




"자신감보다 책임감이 큽니다. 챔피언 카니발에서 우승하고, 세계최강 태그 결정 리그전에서도 우승하고, 삼관 헤비급 챔피언에도 올랐습니다. 부끄러운 시합을 펼칠 수 없습니다." (이시카와)


책임감, 부끄러운 시합은 할 수 없다는 마음은 "매년 새로워지는 감각"이라고 한다. KO-D 무차별급, 데스매치 헤비급, 스트롱 헤비급 등 새로운 영광을 손에 넣을 때마다 책임감이 늘었다.


삼관 헤비급 타이틀 차지 후에는 전일본 프로레슬링의 아키야마 준 사장의 추천도 있어 경기복을 나팔바지 타비에서 숏 타이츠로 바꿨다.


말하자면 '정통파'로서의 결의 표명이다.



*거구를 움직이게 하는 '책임감'과 '위기감'.




신인 시절, 그 장신 떄문에 '자이언트 바바 오마쥬' 레슬러로서 링에 오른 적도 있는 이시카와. 코멘트도 착실하고, 때로는 '거구답지 않은 풍채의 약함'같은 것을 느끼게 하기도 했다.


그런 선수가, 자이언트 바바가 만든 단체에서 정상에 서고, 거기서 얻은 가치를 갖고 고향에 역상륙한다. 양국국기관 대회의 메인 이벤트에는 그런 배경도 있다.


작년, 한 레슬러가 이시카와의 전일본에서의 활약에 대해 이렇게 말하며 칭찬했다.


"그가 대단한건 크기만 한게 아니라 잘 움직인다는 점입니다. 그건 확실하게 연습을 했기 때문입니다. 몸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그렇게 거구인데도 복근이 갈라져 있으니까요. 체격이 큰 선수는 그것에 기대 연습을 하지않는 일이 많습니다."


엘보와 헤드벗, 러닝 니 리프트 등 사이즈와 파워를 살린 기술 뿐만이 아니라 미사일 킥도 구사하는 '움직이는 거인'은 그야말로 훈련 덕분이다.



*"FREE는 안되겠다고 생각되면 짤릴 뿐이니까요"




이시카와가 힘든 훈련을 하는 이유는 책임감이자 위기감 때문이다.


이시카와는 소속 단체였던 DDT 계열 단체 유니온 프로레슬링이 사라진 후 FREE로서 전일본에도 참전하게 되었다.


"다양한 단체에 불려지게 되었지만, FREE는 안되겠다고 생각되면 짤릴 뿐이니까요. 그 두려움은 항상 있습니다. 매번 좋은 것을 제공해야 합니다. 기대를 뛰어넘어야 합니다. 그건 의식하고 있습니다."


d0038448_5ab1afa0325ef.jpg




*42살에 "지금은 전성기"라고 하는 이유는?




작년부터 이시카와는 자주 "지금이 전성기"라고 말하게 되었다. 1975년 9월생이니 만 42살. 그럼에도 전혀 녹슬지 않았다고 한다.


"반은 그런 자신감이 있다는 것, 나머지 반은 '그렇게 있고싶다'라는 마음을 나타내는 겁니다. 제가 말을 꺼내고, 연습에서도 시합에서도 그 말을 배신하지 않도록 합니다. 그러기 위해 말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항상 생각하는건 '더욱 더욱'. 더욱 강해지고 싶고, 더욱 유명해 지고 싶습니다. 다양한 훈장은 탐욕스러움을 잃지 않은 결과였겠죠."


2m 가까운 거구를 가졌지만 방심하지 않고 빈틈도 없다.


3월 25일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대회 메인 이벤트는 챔피언 타케시타가 이시카와에게 도전하는 시합이라고 해도 좋다.



*글쓴이: 하시모토 노리히로(橋本宗洋)


1972년, 이바라키 현 출생.

대학 재학 중에 잡지 '격투기 통신'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하여 타니가와 사다하루 씨 (현재 K-1 이벤트 프로듀서)가 편집장을 맡은 'SRS. DX' 편집부를 거쳐 FREE가 됨.

종합격투기부터 킥복싱, 무에타이, 여자 격투기까지 흥미가 가는대로 취재를 하나갔고, 지난 수년 동안은 영화 리뷰도 집필.

어린 시절부터 좋아했던 격투기와 영화에 관한 일을 계속했기 때문에 지금도 즐거움은 대회 취재 후에 동료들과 마시는 술 뿐이라는 독신생활을 보내고 있다.



*원문 & 사진출처: http://number.bunshun.jp/articles/-/8302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60 [NBT316/RTWM] 과거를 뛰어넘는 길 (1/2) [4] file NBT316 18-03-29 234
2759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8) 헐크 호건 [4] 공국진 18-03-29 137
2758 '지방 특산물전'의 프로레슬링 버전도. 존재감이 돋보이는 지방 프로레슬링... 공국진 18-03-28 77
2757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7) 아이언 시크 공국진 18-03-28 91
2756 '지금의 프로레슬링은 대단'하다고 생각하는데, '그 시절'처럼 열광할 수... 공국진 18-03-28 285
2755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6) 밥 백런드 [2] 공국진 18-03-27 91
2754 프로레슬러 세계유산 (4) : 아키야마 준 공국진 18-03-26 107
2753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5) 빌리 그레이엄 공국진 18-03-26 67
2752 남색 디노의 그레이트 무타와의 대결 직전 칼럼 '꿈을 약간 조정한다' 공국진 18-03-25 129
2751 ''해선 프로레슬링'이란 무엇인가!? 잡히는 어패류가 싸운다! 어업 밀착형…' 공국진 18-03-24 144
2750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4) 켄 파테라 공국진 18-03-23 54
2749 게임 개발자가 강연에서 말한 '중요한 것은 프로레슬링이 가르쳐 주었다' [4] 공국진 18-03-22 254
2748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3) 마사 사이토 공국진 18-03-22 41
2747 애니멀 하마구치가 말하는 '국제 프로레슬링이란 무엇인가?' ⑫ 공국진 18-03-21 40
» '...삼관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던 이시카와 슈지가 고향 DDT 제압으로' 공국진 18-03-21 70
2745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2) 딕 머독 공국진 18-03-21 62
2744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1) 더스티 로즈 공국진 18-03-20 83
2743 프로레슬러 배우법칙 탐방 (5) : 아는 사람은 아는 팻 로치 공국진 18-03-20 67
2742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40) 타이거 제트 싱 공국진 18-03-19 55
2741 프로레슬러 세계유산 (3) : 자이언트 바바 공국진 18-03-18 148
2740 '네무로에서 밖에 볼 수 없는 프로레슬러. 앙드레더 자이언트 팬더!' 공국진 18-03-17 125
2739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9) 압둘라 더 부쳐 공국진 18-03-16 89
2738 로먼에 대한 생각… 그리고 에지에게 file Dacapo 18-03-15 403
2737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8) 밀 마스카라스 공국진 18-03-15 42
2736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7) 와후 맥다니엘 공국진 18-03-14 44
2735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6) 테리 펑크 공국진 18-03-13 58
2734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5) 닉 복윙클 공국진 18-03-12 63
2733 15년 전, '단 한 사람'을 위한 WWE의 하루 짜리 스토리 [10] 라이백의... 18-03-11 766
2732 '쓸데없는 특기? 쌍둥이 레슬러 구별법' 공국진 18-03-11 88
2731 '전설의 SUPER J-CUP. 하야부사를 비약시킨 라이거' file 공국진 18-03-11 55
2730 ...가장 티켓을 구하기 힘든 프로레슬링 'DRAGON GATE'가 초인기인 이유 [8] 공국진 18-03-10 377
2729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4) 빌 로빈슨 공국진 18-03-09 51
2728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3) 잭 브리스코 공국진 18-03-08 64
2727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2) 할리 레이스 공국진 18-03-07 68
2726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1) 페드로 모랄레스 [2] 공국진 18-03-06 50
2725 '이노키 vs. 곳치에서 시작된 역사. 신일본의 '첫 흥행 기념일'을 되돌아 본다' 공국진 18-03-05 82
2724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30) 도리 펑크 Jr. 공국진 18-03-05 41
2723 남색 디노의 칼럼 '잘못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4Gamer.net) 공국진 18-03-04 178
2722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배우는 지역 밀착형 프로레슬링 격투기 스쿨' 공국진 18-03-03 145
2721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29) 미스터 레슬링 공국진 18-03-03 49
2720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28) 스티븐스 & 패터슨 공국진 18-03-01 40
2719 나의 프로레슬링 팬 역사 ④ - 일본 프로레슬링을 본격적으로 보기 시작하다 [14] 공국진 18-02-28 258
2718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27) 조지 고디엔코 공국진 18-02-28 48
2717 (서평) NXT: The Future Is Now를 읽고 [10] file Tony 18-02-28 620
2716 '데뷔 30주년을 교육 위원회가 후원!? 스즈키 미노루가 무료 이벤트를...' [4] 공국진 18-02-27 108
2715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26) 보리스 말렌코 공국진 18-02-27 37
2714 '...태그 세계로의 도전이 시작되었다. 이부시 코우타와 케니 오메가의 야망' 공국진 18-02-26 110
2713 후미 사이토의 프로레슬링 강좌별책 레전드 100 : (25) 고릴라 몬슨 공국진 18-02-26 66
2712 프로레슬러 세계유산 (2) : 사카구치 세이지 공국진 18-02-25 60
2711 2008년, 이이즈카 타카시 충격의 배신극 [4] 공국진 18-02-24 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