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333명
오늘가입회원 : 1명

전체문서 : 134123
오늘등록문서 : 9
전체댓글 : 542319
오늘등록댓글 : 11

 
일본의 스포츠 신문인 스포츠 호치에서 연재되었던 기획 인터뷰 칼럼 기사 '후지나미 타츠미 45주년 히스토리'의 37번째 시간입니다.


이번 이야기는 '하시모토 신야를 설득한 심야의 패밀리 레스토랑'으로, 지난 시간에는 언급하지 않았던 투혼 삼총사 중 마지막 한 명 하시모토 신야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어떤 내용이었는지 보시죠.





d0038448_5a13728a6f28e.jpg
입장하는 하시모토 신야의 위풍당당한 모습




후지나미 타츠미는 하시모토 신야를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간판을 책임질 남자로 인정하고 있었다.



"투혼 삼총사 중에서 이노키이즘인 것을 갖고 있던건 틀림없이 하시모토 신야였습니다.

신일본의 스트롱 스타일을 그는 계승하고 있었습니다."



에이스의 상징인 IWGP 헤비급 타이틀을 9번 연속을 포함해 통상 20번이나 방어. 후지나미 자신도 타이틀을 걸고, 어떨 때는 도전자로서 대결했다. 같은 투혼 삼총사인 무토 케이지, 쵸노 마사히로보다 두각을 보인 존재였다.



흐름이 바뀐 것은 1997년 4월. 바르셀로나 올림픽 유도 은메달 리스트인 오가와 나오야의 프로레슬러 전향이었다. 하시모토는 데뷔전 상대를 맡았다.


3번째 대결이 된 1999년 1월 4일, 도쿄돔. 오가와는 프로레슬링의 범위를 벗어난 시멘트 매치 (*미리 예정된 것을 파기하고 실전을 거는 것) 를 걸었다. 결과는 무효시합이었지만 실질적으론 KO패였다.


이후 하시모토는 시리즈에서 결장했다.



"하시모토는 도장에도 오지 않았고, 집에서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 시합으로 자존심이 망가지고, 이노키 씨에 다음가는 파괴왕이라는 간판이 바닥까지 떨어졌으니까요.

의심 투성이가 되어 링에 오를 마음이 들지 않았었습니다.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모를 상황이었고, 누군가 이야기를 걸어주는 것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태였습니다."



45살이었던 후지나미는 이해 6월 24일부터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사장에 취임했다. 타진은 이때보다 전이었다.



"사장직에 취임받은 이상 하시모토를 링에 돌아오게 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도 만나는 걸 꺼려했습니다. 만나려 하지 않았고, 약속을 해도 오지 않았습니다."



끈질기게 연락을 거듭해 마침내 만나게 되었다.


장소는 도쿄 이나기 시내의 패밀리 레스토랑이었다.



"마침 이나기가 저와 하시모토의 집의 중간 위치여서 그곳에서 만났습니다. 새벽 2시 쯤이었죠. 손님은 드문드문 있었지만 마지막엔 거의 없어져서 2명만 이야기를 하던 중 날이 밝았습니다."



복귀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고 한다.



"처음에 그는 이야기를 하려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진정으로 복귀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지 않았으니 이쪽이 복귀 이야기를 해도 응해줄거라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우선 얼굴을 마주보고 마음을 푸는 것부터 시작했습니다."



다만 그 오가와전에 대해선 프로레슬러의 선배로서 해야할 말을 했다.



"하시모토에게도 방심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레슬러는 항상 상대가 어떻게 나오는가에 따라 만일의 사태를 계속 머리 속에 생각하고 있어야 합니다. 서로 죽이는 싸움은 아니지만 여차하면 상대를 제압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그걸 계속 생각하고 있어야 한다, 연습부터 준비 부족이었다고 말해줬습니다."



하시모토는 묵묵히 들었다고 한다. 3번째 만났을 때 복귀를 타진했다.



"이대로는 어찌할 수 없다. 링에 오르지 않으면 오명을 씼어낼 수 없다고 말해주었습니다. 그럴바엔 빨리 복귀하는 편이 상처가 얕다, 시간을 계속 끌수록 주변의 시선은 엄해진다라고요."



후지나미의 설득에 하시모토는 응했다. 다만 요구도 했었다고 한다.



"다른 선수와 만나고 싶지 않으니까 락커룸을 혼자만 쓰게 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런 시합을 하고 주변 선수와 얼굴을 마주할 수 없다는 마음이었겠죠. 그러니 그 말대로 전용 락커룸을 만들었습니다."



6월 8일, 일본 무도관에서의 텐류 겐이치로전은 5개월만에 링에 섰다. 시합에서는 후지나미가 직접 레퍼리를 맡았다.


그리고 2000년 4월 7일, 도쿄돔. 오가와와의 싱글매치를 앞두고 하시모토는 "패한다면 은퇴"라고 코멘트 했다. 이건 그만한 각오로 임한다는 의미의 말이었지만, 중계를 맡은 TV 아사히가 달려들었다.



황금 시간대에 '하시모토 신야 34세. 오가와 나오야에게 패하면 즉시 은퇴 스페셜'이라고 제목을 붙여 중계한 것이다. 그리고 하시모토는 패했다.


시청률은 15%를 넘겼고, 다음날 스포츠 신문은 1면으로 소식을 보도했다.


방송의 제목은 말하자면 TV 방송국의 기획. 사장이었던 후지나미는 은퇴시킬 생각은 없었다. 하지만 이렇게 큰 반향에 묶여 하시모토와 신일본은 궁지에 몰렸다. 그리고 다시 파괴왕은 링에서 멀어지게 되었다.



"사장으로서 흥행의 대세를 굳혀야 했습니다. 큰 흥행이 있었으니 하시모토의 마음과는 별도로 링에 끌어내야 했습니다."



후지나미는 사장으로서 복귀를 위해 나서기로 각오를 굳혔다.



(계속)





profile
헐크매니악 등록일: 2017-11-21 14:17
오가와전의 패배로 당시 하시모토 팬덤이 크게 흔들렸다고 들었습니다.. 심지어 그의 자가용을 페인트로 테러하기도 했다지요? ㄷㄷ 그만큼 하시모토는 신일본의 절대적인 메인이벤터였을지도 모르겠군요^^;;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11-21 20:41
저 같아도 그런 일을 당하면 다시 시합하기 정말 싫었을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22 오키나와 여행 후기 ⑧ : 류큐 드래곤 프로레슬링 11/11 대회 메인 이벤트 外 공국진 17-11-23 70
2621 오키나와 여행 후기 ⑦ : 류큐 드래곤 프로레슬링 11/11 대회 제2시합 外 공국진 17-11-21 40
»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7) [2] 공국진 17-11-21 83
2619 '초슈 vs 텐류 '전설의 사투'. 1월 4일 도쿄돔 최고시합' [2] 공국진 17-11-21 74
2618 '...주변국들과 적극적으로 교류하는 신타이완 프로레슬링' 공국진 17-11-20 156
2617 오키나와 여행 후기 ⑥ : 류큐 드래곤 프로레슬링 11/11 대회 제1시합 공국진 17-11-20 45
2616 오키나와 여행 후기 ⑤ : 류큐 드래곤 프로레슬링 11/11 대회 오프닝 外 공국진 17-11-18 33
2615 오키나와 여행 후기 ④ : 성지 세이화우타키 & 나하 국제거리 공국진 17-11-17 40
2614 '전설의 '학용대결' 제5전. 삼관 헤비급 챔피언이 된 텐류의 한탄' [2] 공국진 17-11-16 77
2613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6) [2] 공국진 17-11-16 73
2612 오키나와 여행 후기 ③ : 츄라우미 수족관 [下] (사진 대량 주의) [2] 공국진 17-11-16 53
2611 오키나와 여행 후기 ② : 츄라우미 수족관 [上] (사진 대량 주의) [2] 공국진 17-11-15 75
2610 오키나와 여행 후기 ① : 도착 [3] 공국진 17-11-14 112
2609 ''선택받은 신의 아이'의 각성. 진정한 프로레슬러가 된 일전' 공국진 17-11-04 88
2608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5) 공국진 17-11-04 57
260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31) : '역사에 이름을 남기면 좋을 것 같아' [5] 공국진 17-11-03 96
2606 애니멀 하마구치가 말하는 '국제 프로레슬링이란 무엇인가?' ⑦ [2] 공국진 17-11-03 64
2605 '9년 만의 꿈의 리매치. 간판 외국인 선수 각각의 드라마' 공국진 17-11-02 93
2604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4) [2] 공국진 17-11-02 53
2603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30) : FMW가 3억 엔 부채로 도산... 공국진 17-11-02 116
2602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9) : 하토야마 쿠니오 씨로부터 빌린 돈은... 공국진 17-11-01 98
2601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8) : 참의원 당선... 편견과의 싸움 [1] 공국진 17-10-31 81
2600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7) : "넘어오지 마라"에서 초슈전이 실현... [2] 공국진 17-10-30 88
2599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6) : 초슈 리키의 '땀 묻은 티셔츠'는 애드립이었다 공국진 17-10-30 96
2598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5) : 무타 vs. 니타의 대전료는 1,000만 엔이었다 [4] 공국진 17-10-28 143
259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4) : "마나베 아나운서가 있었기에..." [2] 공국진 17-10-27 90
2596 '신뢰가 결실을 맺은 세기의 일전. 최강 알렉산더 카렐린과의 은퇴시합' 공국진 17-10-26 113
2595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3) [2] 공국진 17-10-26 51
2594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3) : 홀로 신일본 참전 [6] 공국진 17-10-26 145
2593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2) : FMW를 맡긴 아라이 사장으로부터의 부름 [2] 공국진 17-10-25 92
2592 '명승부의 이면엔 뒷사정이 있다. 격투기 세계제일 결정전의 개막' 공국진 17-10-24 93
2591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1) : 타잔 고토의 전격 탈단 공국진 17-10-24 98
2590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2) 공국진 17-10-24 42
2589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0) : 이노키를 꺾은 텐류에게 승리 外 [2] 공국진 17-10-23 84
2588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9) : 스승 바바의 가르침 공국진 17-10-22 128
258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8) : 환상으로 끝난 바바와의 전류폭파 外 [4] 공국진 17-10-21 150
2586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7) : 단체의 운명을 건 신일본과의 흥행 전쟁 공국진 17-10-20 76
2585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6) : ...격동의 1991년 공국진 17-10-19 108
2584 '프로레슬러가 큰 부상을 당한 경우... 대체 누구 잘못인가? 보험은?' 공국진 17-10-19 127
2583 '바바 말년의 베스트 매치. 제자 두 사람에게 보여준 불굴의 투지' [2] 공국진 17-10-18 137
2582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1) [4] 공국진 17-10-18 49
2581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5) : 1990년도 프로레슬링 대상 수상 공국진 17-10-18 68
2580 '신일본 vs UWF 전면전쟁. 우에다 우마노스케가 집념의 장외 동반 탈락' 공국진 17-10-17 56
2579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0) 공국진 17-10-17 39
2578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4) : 타잔 고토는 아무 말 없이 전류폭파를... [2] 공국진 17-10-17 107
257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3) : 일본 최초의 가시철선 데스매치 [2] 공국진 17-10-16 92
2576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2) : 탄생 첫 흥행에서 마이크가 망가져... [2] 공국진 17-10-15 100
2575 '야유를 받는 IWGP 챔피언… 1월 4일은 오카다 카즈치카 vs. 나이토 테츠야!' 공국진 17-10-14 162
2574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1) : FMW 창설. 터부를 깬 회견에서의 '난입 예고' 공국진 17-10-14 70
2573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29) [2] 공국진 17-10-14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