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387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5067
오늘등록문서 : 10
전체댓글 : 544402
오늘등록댓글 : 21

 
일본의 홈페이지 '리얼 라이브'에서 연재 중인 칼럼 '프로레슬링 해체신서(プロレス解体新書)'의 서른아홉번째 글입니다.


d0038448_59de177455951.jpg

이번 글은 안토니오 이노키의 명승부 중 하나로 평가받는 스트롱 고바야시와의 싱글 대결에 관한 이야기인데, 어떤 내용일지 보시죠.





국제 프로레슬링을 뛰쳐나온 스트롱 고바야시는 안토니오 이노키와 자이언트 바바에게 도전장을 보냈다.


이것을 수락한 이노키와의 정상대결 (1974년 3월 19일. 쿠라마에 국기관)은 역도산 vs 기무라 마사히코의 대결 이후 첫 일본인 정상대결이라는 시합 전 평가에 어긋남 없는 그야말로 전설의 명승부가 되었다.



안토니오 이노키의 명승부는 지금도 프로레슬링 팬들 사이에서 이야기되는 주제 중 하나.


'서로의 테크닉을 아낌없이 발휘한 빌 로빈슨과의 시합이야말로 베스트'

'전세계의 주목을 모은 무하마드 알리전을 빼놓을 수 없다'


등 의견은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한편 선수측에서 봤을 때 이노키전이야말로 베스트 바웃이라는 레슬러도 많이 존재한다.


d0038448_59de17ab73d83.gif

타이거 제트 싱 등이 대표적으로, 전일본 프로레슬링 이적 후에도 나름대로의 포지션을 부여받았지만, 화제가 된 것은 와지마 히로시의 데뷔전 정도였다.


d0038448_59de17da83ae5.jpg

유도에서 프로레슬링으로 전향한 윌리엄 루스카도 이노키와의 첫 이종 격투기전을 뛰어넘는 임팩트를 남기지 못했다.


그리고 일본에서의 시합으로 한정하면 죠니 발렌타인 (1966년 도쿄 프로레슬링 탄생 첫 흥행에서 이노키와 대결), 크리스 마르코프 (1969년에 일본 프로레슬링의 '제11회 월드 리그전' 결승전에서 이노키와 대결), 죠니 파워스 (1973년에 신일본 프로레슬링에서 이노키에게 NWF 타이틀을 빼았김) 등도 이노키전이 베스트 매치임에 틀림없다.



발렌타인과 마르코프가 일본 프로레슬링과 전일본 프로레슬링에서 각각 자이언트 바바의 타이틀에 도전했던 것을, 과연 얼마만큼의 팬들이 기억하고 있을까.


"이들 선수들의 공통점은 공격적인 거칠고 파워를 가진 레슬러였다는 점입니다.

이노키가 제창한 이른바 '풍차 이론'은 상대의 힘을 최대한 이끌어내고 그것을 이용해 승리한다는 스타일이지만, 그런 선수들과는 더욱 상성이 좋았던 것이겠죠." (프로레슬링 연구가)



d0038448_59de180f544ec.jpg
d0038448_59de1849a6793.jpg

이노키전 이외에도 수많은 명승부를 남긴 헐크 호건과 스턴 한센도 신예 시절 그런 이노키와 대결한 것이 자신의 파이트 스타일 확립으로 이어졌던 부분은 크다.


"이노키와 압둘라 더 부쳐의 상성이 안좋았던 것도 같은 이유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부쳐는 실황 중계에서 '피를 흘리면 움직임이 좋아진다'라고 말했던 것처럼 상대에게 공격당하면 역습을 가하는게 특기였고, 똑같이 상대의 공격을 받아내는 스타일인 이노키와의 시합이 잘 맞물리지 못했던 건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프로레슬링 연구가)



경력 후반에 이노키는 스티브 윌리암스와 빅 밴 베이더의 기술을 당하고 시합 도중 실신한 장면도 있었다.


"그 시절에는 이미 육체와 시합의 감이 떨어진게 현저했음에도 옛날과 다름없는 기술 접수를 했기에 일어난 '사고'였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이노키가 전성기 때부터 항상 한계까지 상대의 힘을 끌어내왔다는 증거였습니다." (프로레슬링 연구가)



'역도산 vs 기무라 마사히코 이후 첫 일본인 정상대결'이라고 일컬어진 이노키 vs 스트롱 고바야시의 시합도 파워 파이트를 특기로 하는 고바야시의 힘을 이노키가 최대한으로 이끌어낸 명승부였다.


d0038448_59de19159de0f.jpg

역도산의 역삼각형 육체를 동경해 고등학교 졸업 후 국철직원 시절부터 보디빌딩으로 몸을 단련한 고바야시는 국제 프로레슬링의 스카웃을 받고 1966년에 프로레슬러로 데뷔했다.


국제 프로레슬링의 에이스로서 1972년의 '제4회 IWA 월드 시리즈'에서는 결승 토너먼트에서 돈 레오 조나단과 몬스터 로시모프 (훗날의 '앙드레 더 자이언트')를 물리치고 멋지게 우승을 차지했다.


"국제 프로레슬링 시절에는 에드워드 카펜티어와 호스트 호프먼, 매드 독 바숑 등 프로레슬링 역사에 그 이름을 새긴 명선수들과 싸워왔던 고바야시였으나, 그럼에도 이노키만큼 고바야시의 강함과 매력을 이끌어낸 레슬러는 없었습니다." (프로레슬링 라이터)



이노키와 고바야시의 대결은 경기장인 쿠라마에 국기관에 다 들어가지도 못할 정도의 팬들이 주변을 에워싼 열기 속에서 펼쳐졌다.


시작한지 얼마 되지않아 이노키가 넉클로 다운을 빼았았지만, 거기서 부활한 고바야시는 맹반격에 나섰다.


이노키의 필살기인 코브라 트위스트를 특기인 파워로 회피한 고바야시는 장외전에서 이노키를 링 포스트에 부딫히게 해 엄청난 유혈을 일으켰다.


d0038448_59de1991ca15c.jpg

비틀거리는 몸으로 에이프런에 올라온 이노키를 펀치로 공격하고, 로프 넘어 캐나디언 백 브레이커로 들어올렸다.


하지만 한 순간의 틈을 놓치지 않고 이노키는 로프를 발로 차 그 반동으로 리버스 스플렉스로 반격했고, 일어난 고바야시에게 백드롭을 작렬시켰다.


d0038448_59de19ae02d7f.jpg

게다가 이노키는 정신차리지 못하던 고바야시의 등 뒤로 돌아가 전설의 져먼 스플렉스 홀드.


링 바닥에 떨어트리는 반동으로 이노키의 양 발이 뜨면서 목으로 고바야시의 전 체중을 버텨낼 정도의 일격으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었다.



"고바야시전은 물론 프로레슬링 역사에 남을 명승부였지만, 이노키의 파워 파이터와의 상성이 좋다는걸 생각하면 분명히 사카구치 세이지와도 고바야시전만큼 명승부를 기대할 수 있었을 겁니다.

사카구치의 신일본 입단 후 싱글매치로 대결은 했었지만, 서로의 입장을 존중한 '어른의 시합'으로 끝났던건 실로 유감입니다." (프로레슬링 연구가)





profile
헐크매니악 등록일: 2017-10-12 11:45
스트롱 고바야시.. 익숙하게도 어디서 본 적이 있나했더니 어릴 적 바이오맨이라는 추억의 작품에 몬스타라는 우락부락한 악당이 있었는데 지금보니 그 역을 고바야시가 맡았었네요.. 레슬러로서 어른 축에 속할 정도로 베테랑이 었군요 신기합니다 ^^;;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10-12 13:17
네^^. 그래서 은근히 국내에선 유명할지도 모르게ㅆ어요^^;;

그 외에도 다이나맨, 저스피온 같은 특촬물에도 출연했고, NHK 대하 드라마에서도 몇 작품 출연을 했다고 하는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09 ''선택받은 신의 아이'의 각성. 진정한 프로레슬러가 된 일전' 공국진 17-11-04 92
2608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5) 공국진 17-11-04 58
260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31) : '역사에 이름을 남기면 좋을 것 같아' [5] 공국진 17-11-03 98
2606 애니멀 하마구치가 말하는 '국제 프로레슬링이란 무엇인가?' ⑦ [2] 공국진 17-11-03 65
2605 '9년 만의 꿈의 리매치. 간판 외국인 선수 각각의 드라마' 공국진 17-11-02 95
2604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4) [2] 공국진 17-11-02 54
2603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30) : FMW가 3억 엔 부채로 도산... 공국진 17-11-02 117
2602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9) : 하토야마 쿠니오 씨로부터 빌린 돈은... 공국진 17-11-01 99
2601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8) : 참의원 당선... 편견과의 싸움 [1] 공국진 17-10-31 82
2600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7) : "넘어오지 마라"에서 초슈전이 실현... [2] 공국진 17-10-30 92
2599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6) : 초슈 리키의 '땀 묻은 티셔츠'는 애드립이었다 공국진 17-10-30 98
2598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5) : 무타 vs. 니타의 대전료는 1,000만 엔이었다 [4] 공국진 17-10-28 146
259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4) : "마나베 아나운서가 있었기에..." [2] 공국진 17-10-27 92
2596 '신뢰가 결실을 맺은 세기의 일전. 최강 알렉산더 카렐린과의 은퇴시합' 공국진 17-10-26 117
2595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3) [2] 공국진 17-10-26 52
2594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3) : 홀로 신일본 참전 [6] 공국진 17-10-26 146
2593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2) : FMW를 맡긴 아라이 사장으로부터의 부름 [2] 공국진 17-10-25 94
2592 '명승부의 이면엔 뒷사정이 있다. 격투기 세계제일 결정전의 개막' 공국진 17-10-24 94
2591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1) : 타잔 고토의 전격 탈단 공국진 17-10-24 99
2590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2) 공국진 17-10-24 44
2589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20) : 이노키를 꺾은 텐류에게 승리 外 [2] 공국진 17-10-23 85
2588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9) : 스승 바바의 가르침 공국진 17-10-22 130
258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8) : 환상으로 끝난 바바와의 전류폭파 外 [4] 공국진 17-10-21 152
2586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7) : 단체의 운명을 건 신일본과의 흥행 전쟁 공국진 17-10-20 79
2585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6) : ...격동의 1991년 공국진 17-10-19 110
2584 '프로레슬러가 큰 부상을 당한 경우... 대체 누구 잘못인가? 보험은?' 공국진 17-10-19 129
2583 '바바 말년의 베스트 매치. 제자 두 사람에게 보여준 불굴의 투지' [2] 공국진 17-10-18 139
2582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1) [4] 공국진 17-10-18 50
2581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5) : 1990년도 프로레슬링 대상 수상 공국진 17-10-18 71
2580 '신일본 vs UWF 전면전쟁. 우에다 우마노스케가 집념의 장외 동반 탈락' 공국진 17-10-17 57
2579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30) 공국진 17-10-17 40
2578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4) : 타잔 고토는 아무 말 없이 전류폭파를... [2] 공국진 17-10-17 109
257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3) : 일본 최초의 가시철선 데스매치 [2] 공국진 17-10-16 94
2576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2) : 탄생 첫 흥행에서 마이크가 망가져... [2] 공국진 17-10-15 102
2575 '야유를 받는 IWGP 챔피언… 1월 4일은 오카다 카즈치카 vs. 나이토 테츠야!' 공국진 17-10-14 163
2574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1) : FMW 창설. 터부를 깬 회견에서의 '난입 예고' 공국진 17-10-14 72
2573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29) [2] 공국진 17-10-14 45
2572 '코바시 vs 켄스케 '혼의 명승부'. 장절했던 강완 춉 대결' 공국진 17-10-13 93
2571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10) : 아오야기와의 만남, 그리고 FMW 창설 공국진 17-10-13 84
2570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9) : 야유 투성이의 현역 복귀전 공국진 17-10-12 125
» '일본인 톱 끼리의 대결. 고바야시의 집념을 부순 이노키' [2] 공국진 17-10-11 96
2568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28) [2] 공국진 17-10-11 43
2567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8) : 바바 모토코 부인이 울었던 첫 은퇴... 공국진 17-10-11 91
2566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7) : NWA 인터내셔널 주니어 헤비급 타이틀 획득 공국진 17-10-10 99
2565 '주니어 헤비급판 명승부. 생존을 건 고시나카의 집념' [2] 공국진 17-10-09 42
2564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27) [2] 공국진 17-10-09 71
2563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6) : 추월한 텐류에 대한 질투심 공국진 17-10-09 82
2562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5) : '신예 삼총사'로 불렸던 시대 공국진 17-10-08 62
2561 '7번째 은퇴의 오니타 아츠시. 과거의 발언은 어떠했는가' 공국진 17-10-08 61
2560 오니타 아츠시 히스토리 (4) : 바바 프로레슬링의 진수 공국진 17-10-07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