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330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4084
오늘등록문서 : 3
전체댓글 : 542234
오늘등록댓글 : 6

 
이번에 번역해 본 프로레슬링 칼럼글은 일본의 스포츠 호치에 업로드된 '전일본을 다시 왕도에 이끈 구세주는 '진격의 대거인'과 '마스크 사장''입니다.


8월 27일에 도쿄 양국국기관 대회를 앞두고 있는 전일본 프로레슬링은 2017년 들어 부활을 해내고있는데, 이 부활에 도움을 준 두 사람에 대한 글이었습니다.


어떤 내용이었을지 보시죠.




d0038448_599c1b3905cef.jpg
전일본 프로레슬링의 스폰서, 카벨의 이토 카즈마사 사장




전일본 프로레슬링이 다시 부흥하기 시작했다.


자이언트 바바 씨가 일본 프로레슬링을 이탈해 단체를 창설한 것이 45년전. 프로레슬링계의 왕도를 걸어왔지만 프로레슬링 NOAH의 탄생, WRESTLE-1 탄생 등의 분열극을 거치며 왕도가 아니게 되었다.



그것이 올해가되어 활기가 넘치고 있다. 고라쿠엔 홀의 초만원 관객 동원이 일반적이 되었고, 8월 27일에는 양국국기관 대회도 펼친다. 언젠가는 '전당'인 일본 무도관 흥행 부활도 목표로 하고있다.


7월 17일의 섬머 액션 시리즈 개막전에서도 고라쿠엔 홀은 초만원 관객 추가입장 중지인 1,595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메인 이벤트에서는 '진격의 대거인'이라 불리는 삼관 헤비급 챔피언 이시카와 슈지 (41세)가 전 챔피언인 스와마 (40세)의 도전을 받아 19분 37초만에 자이언트 슬램으로 핀 폴승을 거두며 2차 방어에 성공했다.


이시카와가 5월 21일에 똑같이 고라쿠엔 홀에서 챔피언에 오른 후부터 고라쿠엔 홀의 열기가 다르다. 195cm,130Kg의 거한은 과거의 좋은 전일본 분위기에 딱 맞다. 대일본 프로레슬링에서 데스매치 챔피언에도 올랐던 인디의 실력을 높이고있는 레슬러지만, 팬들의 애정은 증폭되고 있다.



왕도의 구세주는 링 사이드 제일 앞자리에도 있다.


2년 전부터 전일본 프로레슬링의 스폰서가 된 '100엔 렌터카'의 카벨을 쌓아올린 이토 카즈마사 사장 (47세)이다. 에히메 현에서 살던 어린시절부터 프로레슬링 팬이었고, 2006년에 카벨을 설립해 다양한 프로레슬링 단체를 후원해왔다.


카벨은 아이돌 그룹인 AKB 48이 여고생 레슬러역할로 출연해 화제가 된 TV 아사히 방영 드라마 '두부 프로레슬링'을 제공해 유명해졌다. 아직 방영되고있는 광고에서는 링 위에서 싸우는 체리 미야와키 (미야와키 사쿠라. HKT 48, AKB 48)와 도톤보리 시로마 (시로마 미루. NMB 48) 수수께끼의 마스크맨이 끼어들어있는 설정. 실은 이 마스크맨의 정체가 이토 사장이다.


마스크맨인 '카벨 이토'는 실제로 7월 9일, 지바 Blue Field에서 개최된 전일본 프로레슬링 '지바 EXTRA DREAM 16'에 참전. 오오모리 타카오와 태그를 맺고 오오쿠보 카즈키와 하라 마나부 팀과 대결해 멋지게 승리를 거두었다 (18분 12초만에 오오모리가 액스 봄버로 오오쿠보에게 핀 폴승).


이토 사장은 멕시코에서 프로레슬링 데뷔를 했던 경험이 있었기에 어설픈 어트랙션이 아니었다.


맨얼굴도 제법 잘생긴 남자로, 탤런트인 카자미 신고와 닮았다. 하지만 이렇게까지 너무 나서면 반발을 살 것 같지만 고라쿠엔 홀의 팬들을 아군으로 삼은 순간이 있었다.


중간 휴식 시간 전에 8월 27일 양국국기관 대회의 일부 대진표 발표가 화면을 통해 나올 예정이었지만, 기재 트러블로 내보내지 못하고 오쿠다 료 링 아나운서가 야유받으며 고생을 하게 되었다. 그럴때 링에 올라 마이크를 잡은 것이 이토 사장.



"여러분~, 전일본 프로레슬링을 앞으로도 응원해 주시겠습니까~?"


"오~!"


"전일본 프로레슬링 최고, 라고 SNS로 널리 알려주시겠습니까~?"


"오~!"


"가끔은 카벨의 홈페이지도 봐주시겠습니까~?"


"이 다음 챔피언십, 불타올라보죠."


"오~!"


이렇게 멋지게 틈을 메워주며 연회 부장같은 모습을 발휘했다. 팬들도 카벨이 스폰서로 있으니 전일본이 상승세라는 사실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


이토 사장에게 직접 물어보니 "완전한 애드립입니다"라고 기재 트러블로 인한 안좋은 분위기를 버티지 못해 했던 행동이었다고 한다.



몇년 전에는 레슬러가 아닌 오너가 링에 올라 레슬러의 뺨을 때렸다는 믿을 수 없는 암흑시절이 있었던 전일본. 그러고보니 양국국기관에서 있었던 일이었다.


이시카와 슈지에게 기회를 주고, 카벨 이토와 우호관계를 다지고있는 전일본의 아키야마 준 사장 (47세)의 수완은 대단하다.


8월 27일 양국국기관부터 일본 무도관으로 왕도가 이어질 것임에 틀림없다.





profile
헐크매니악 등록일: 2017-08-23 15:07
아키야마 사장의 취임이 실이 아니라 득이었군요. 취임 후 온갖 루머와 안 좋은 소문이 무성하다고 해서 걱정했지만 득이라는 증거가 관중 흥행으로 증명하고 있네요. 왕도 레슬링전일본 예전의 명성을 되 찾길 바랍니다 ^^
profile
공국진 등록일: 2017-08-24 07:29
지금의 전일본은 신일본과는 다른 색채로 재미를 줘서 좋더군요^^. 앞으로도 기대가 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2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⑥ 공국진 17-08-27 32
2521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⑤ 공국진 17-08-26 32
2520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④ 공국진 17-08-25 37
2519 나의 프로레슬링 팬 역사 ③ - 1990년대 중·후반~2001년. 스타 TV [6] 공국진 17-08-25 163
2518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③ 공국진 17-08-24 57
2517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19) 공국진 17-08-24 67
2516 '격투 사상 최대의 '사건'. 이노키 vs 알리전의 잊혀진 시점' 공국진 17-08-24 102
2515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② 공국진 17-08-23 39
2514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① 공국진 17-08-22 57
» '전일본을 다시 왕도에 이끈 구세주는 '진격의 대거인'과 '마스크 사장'' [2] 공국진 17-08-22 119
2512 슈퍼베어's WWE 섬머슬램 2017 별점 [3] file l슈퍼베어l 17-08-22 364
2511 슈퍼베어's NXT 테이크오버 브룩클린 3 별점 [8] l슈퍼베어l 17-08-22 345
2510 '지금 기대되는 건 '혈관'이라는 남자. 타케시타 코우노스케, 22세의...' 공국진 17-08-20 94
2509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18) 공국진 17-08-19 123
2508 ''더블 KO' 극한의 사투. 명승부를 낳은 후지나미의 노력' 공국진 17-08-19 82
2507 '나이토 테츠야 또 1년 늦은 G1 제패. 그 현상은 도쿄돔에서의 대합창으로' 공국진 17-08-17 141
2506 릭 플레어가 위독했다는 소식을 들으니 심경이 복잡하네요 [4] sfdㄴㄹㅇ 17-08-15 532
2505 '프로레슬링용 링은 이렇게 만들어져 있었다! 그 구조와 사소한 지식' [5] 공국진 17-08-15 245
2504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2002년 이후 WWE의 시대 구분 [6] sfdㄴㄹㅇ 17-08-12 593
2503 랜디 오튼이 인디 프로레슬링의 경기 스타일을 디스한 리트윗 [31] file sfdㄴㄹㅇ 17-08-12 835
2502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17) 공국진 17-08-11 59
2501 '나이토 vs 타나하시, 오카다 vs 오메가. G1 양국 결승전은 너무 순조로운...' [2] 공국진 17-08-11 76
2500 ''의자대왕'이 사나이의 눈물! 명승부로 승화한 싸움 매치' 공국진 17-08-11 55
2499 '에이스의 칭호를 되찾아라! 40세 타나하시 히로시 '부활의 여름'의 공이...' 공국진 17-08-10 138
2498 '빛과 그림자' 나이토 테츠야와 타카하시 유지로의 역사 공국진 17-08-08 196
2497 '신일본의 '8월 8일 요코하마 문화 체육관'이 특별한 이유. 29년 전의...' 공국진 17-08-08 122
2496 WWE 챔피언쉽 넘버원 컨텐더에 대한 사견 [1] CuttingEdge 17-08-05 481
2495 'DDT 프로레슬링, 여름은 양국국기관 대회만이 아니다! ...이벤트 삼매경' 공국진 17-08-03 56
2494 '...매료시키는 '아주 멋진' 나이토 테츠야가 프로레슬링계를 변화시켜 간다' 공국진 17-07-30 118
2493 때로는 '모르는 것'도 프로레슬링의 재미 [12] 공국진 17-07-20 474
2492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16) 공국진 17-07-19 88
2491 '챔피언 획득으로 에이스 계승. 영광의 벨트를 둘러싼 드라마' 공국진 17-07-19 107
2490 '나이토. 흑역사를 덧칠해 빛의 챔피언으로' (2017/07) 공국진 17-07-19 151
2489 '이부시 코우타의 열중증(熱中症) 트라이앵글. 27년째 G1 클라이맥스 개막!' 공국진 17-07-19 114
2488 ECW ONS, 믹 폴리, CM 펑크, 그리고 로만 레인즈에 대한 생각 [6] sfdㄴㄹㅇ 17-07-18 589
2487 쥬신 썬더 라이거가 안내하는 '신일본 프로레슬링 도장' (2014/01) [6] 공국진 17-07-13 246
2486 '근육맨 인기가 다시 불타오른다. 그 배경에는 만화와 사회의 관계성의 변화' [3] 공국진 17-07-11 378
2485 '프로레슬러 이부시 코우타의 육체미의 비밀' ③ 공국진 17-07-10 107
2484 '...J 리거도 동료로!? 프로레슬링의 경계를 초월한 악역군단 'nWo'' [2] 공국진 17-07-10 335
2483 '프로레슬러 이부시 코우타의 육체미의 비밀' ② 공국진 17-07-09 146
2482 2007년 5월 30일 AWF 대회 후기 (서울 잠실 학생 체육관) 공국진 17-07-09 195
2481 '프로레슬러 이부시 코우타의 육체미의 비밀' ① 공국진 17-07-08 172
2480 '신일본 북미 흥행은 매진사례의 대성공. 오메가가 US 챔피언, 오카다는...' [2] 공국진 17-07-07 165
2479 '프로레슬링 기록의 금자탑. 60분 시간초과 승부 특집' ⑦ (2012/06) [6] 공국진 17-07-06 143
2478 '프로레슬링 기록의 금자탑. 60분 시간초과 승부 특집' ⑥ (2012/06) [2] 공국진 17-07-05 106
2477 '프로레슬링 기록의 금자탑. 60분 시간초과 승부 특집' ⑤ (2012/06) 공국진 17-07-04 115
2476 '프로레슬링 기록의 금자탑. 60분 시간초과 승부 특집' ④ (2012/06) [2] 공국진 17-07-03 94
2475 '프로레슬링 기록의 금자탑. 60분 시간초과 승부 특집' ③ (2012/06) 공국진 17-07-02 103
2474 '프로레슬링 기록의 금자탑. 60분 시간초과 승부 특집' ② (2012/06) 공국진 17-07-01 99
2473 '프로레슬링 기록의 금자탑. 60분 시간초과 승부 특집' ① (2012/06) [2] 공국진 17-06-30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