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158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0539
오늘등록문서 : 2
전체댓글 : 535129
오늘등록댓글 : 1

 
profile 칼럼 슈퍼베어's NXT 테이크오버 브룩클린 3 별점

작성자: l슈퍼베어l 등록일: 2017.08.22 20:27:41 조회수: 340

멜처 별점은 이제 더 이상 신용 못해서 제 별점을 신뢰(!)하기로 했습니닷.


NXT Takeover Brooklyn III


1. 안드라데 "시엔" 알마스 vs 쟈니 가르가노


시엔이 잡을 워낙 마니 해줘서, 가르가노가 무난히 이길 줄 알았는데, 웬 매니져 (이름 모름) 가 이렇게 도움을 주네요. 덕분에, 시엔이 테이크오버 데뷔전에서의 승리 이후로, 정말 오랜만에 맛 보는 1승이었습니다. 경기 내용도 무척 훌륭했고, 오프닝매치로써 적절하게 뽑아준 것 같습니다. 알마스의 더블니 공격대신 싸대기 날리는 공격을 매우 시러하는데, 그 기술로 어그로 안 끌어줘서 더 좋았습니다. 가르가노의 헤드시져스 빙빙빙 돌다가 피니셔인 서브미션으로 연결하는 것이 명장면이었어요. #DIY 셔츠를 던져 여전히 치암파와의 연결선을 버리지 않은 것 같아서 좋았습니다.


Super Bear's rating ***3/4 (3.75)


2. 새니티 vs 더 어써즈 오브 페인(c)


5경기 중에 가장 기대하는 경기였구요. 워낙에 제가 악역 vs 악역을 선호하는 지라.  사실 AOP가 새니티 한 번 정도는 짓밟아줄 줄 알았는데, 웬 걸 바로 먹히네요. 솔직히 좀 아쉽습니다. AOP가 지더라도 더블팀 피니셔 한 두 번 정도는 니어폴로 씹어주면서 This is awesome 챈트 받아줄 줄 알았는데, 역시 갓바이벌과 #DIY의 미친 경기 운영 없이는 안 되는 거였나요. 그래도 기대까지는 아니어도, 솔직히 엄청 재밌는 경기기는 했어요. 초반에 킬리언 데인 대신에 에릭 영이 결국 태그해 들어오면서, 데인이 서브로 빠져버려서 좀 아쉬웠는데, 아무래도 각본진 내에서라든지 경기 운영 면에서라든지 데인과 AOP의 대결은 일부러 피한 것 같네요. 이거는 AOP보다도 오히려 데인을 좀 더 생각해서 더 좋은 위상을 지켜주고자 한 것 같아요. NXT에서 데인vs맥킨타이어의 경기를 보면 데인을 완전 몬스터처럼 연출하는 게 있어서. 뭐, 좋은 선택이었다고 봅니다. 데인을 막판에 테이블 스플래쉬용으로 써먹었어야 하기도 했고, AOP가 그간 끈질기고 강력한 위상과는 달리 좀 쉽게 핀을 내준 것 같아 그게 아쉬울 뿐입니다. ReDragon의 난입도 괜춚했어요. 이거 뭐, 악역 대 악역의 연속이고, AOP까지 끼면 악역 대 악역 대 악역이네요!! Oh, Yeah!!! 진짜 NXT 개꿀.


Super Bear's rating ***3/4 (3.75)


K-008.jpg

( 울프 하드캐리-!! 개굿-!! )


3. 히데오 이타미 vs 알레이스터 블랙


블랙이 이길 줄 알았는데, 역시나 이기네요. 좀 더 타격기의 연속일 줄 알았는데, 사실 쬐끔 아쉽더라구요. 그래도 무난무난하게 잘 흘러갔습니다. 제가 이상하게 블랙의 경기는 기대치가 잔뜩 솟아서 보는데, 막상 vs캐시어스 오노, vs카일 오 라일리, vs바비 피쉬 보면 또 엄~청 재밌지는 않아요. 준수하긴 한데, 뭐랄까 100% 만족스럽진 않다고 해야 하나요? 그렇습니다. 이번 vs히데오도 괜춚기는 한디,.. 머랄까 2% 부족? 한 느낌이 듭니다. 블랙 매스가 터져버리면서 핀을 따기는 땄는데, 좀만 더 다른 연출로, 좀만 더 기습적으로 들어갔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이번 연출도 나쁘지 않았고, 꽤나 기습적이긴 했지만, 그냥 개인적으로는 아쉬웠습니다. 히데오는 이제는 NXT에서 더 보여줄 건 크게 없다고 봐요. 그런데, 콜업이 되면 잘 쓰일지를 모르겠어요. 지금 딜린저 상태만 봐도,.. 나카무라만 활용되고 있고, 아마 콜업되면, 루드나 AOP는 잘 쓰여도, 히데오는.... 왜이리 불안할까요. 히데오 혹시 205로 가려나?


Super Bear's rating ***2/1 (3.5)


K-009.jpg

( 꼭 밴드 사이를 가로질렀어야 했나는 싶습니다. 그냥 밴드는 계속 노래하게 냅두고, 앤트런스로 나왔어두 갠지였을 것 같은데 ㅋㅋㅋ 그래도 이런 특별 등장신 조아요! PPV는 이런 거 보는 맛도 무시 못하니까요 )


4. 앰버 문 vs 아스카(c)


저는 아스카가 경기 잘하는 건 알겠는데, 명경기 뽑아낸 적은 없다고 생각해요. 베일리와의 경기들부터 해서 그렇게나 재밌는 경기를 못 봤어요. 니키 크로스랑 라스트 우먼 스탠딩 했을 때가 그나마 제일 나았는데, 그것도 사실 엄~청 재밌진 않았어요. 이번에도 약간 그랬던 것 같습니다. 제가 쓸데없이 눈만 높아가지고 말이죠. ㅎㅎㅎ 죄송합니다. 뭐, 개취니까요. 이번에야말로, 아스카 장기집권 끝날 줄 알았는데, 앰버 문마저 이제는 먹히네요. 지난 번 경기보다 클린하게 먹혔어요. 심판 사용했으니까 100% 클린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아스카가 이클립스 한 번 씹어준데다가, 피니셔인 아스카 록도 정빵으로 걸긴 했으니까 97% 클린승 아닙니까? ㅜㅜㅠ 사실, 이번 아스카가 방어하는 경기결과가 저는 개인적으로 긍정적인 면보단, 부정적인 면이 더 많다고 봅니다. 게다가, WWE공홈에 지금 아스카 쇄골 부상 당했다고 한 걸 보면, 걱정됩니다. 최소 6-8주 부상이라고 하는데, 아스카의 타이틀을 박탈시킬 확률도 높거든요. 그렇게 되면, 더욱 더욱 부정적입니다. 매영클래식 우승자면 모르겠는데, 앰버 문이 그 뒤를 이으면, 아스카보다 후달리는 느낌밖에 안 드니까요. 무엇보다, 아스카가 심판 방어한 장면은 아스카의 악역인 면을 보여주는 게 우선이었다기 보단, 3연전의 가능성을 열어둔 거라고 봐요. 그렇게 되면, 다음 테이크오버든 NXT 녹화 분에서든, 앰버 문이 아스카를 꺾었어야 했는데, (아스카가 케빈 오웬스 때처럼 메인과 NXT를 병행하든 아니든 말이죠) 이번에 부상 당해서 타이틀 내려놓으면... 사실 아스카만 이득이지, 앰버 문은 지금 패배로 너무 잃은 게 많다고 생각해요. 여자 계의 브록레스너가 되어 버린 아스카네요. 부킹이라는 게 원래 누군가 이득을 보면, 누군가는 손실을 보는 어쩔 수 없는 제로섬이겠지만, 지금 상황에선 아스카가 진다고 해도 크게 손실되는 부분을 없을 거라 생각됐는데, 아스카를 무적으로 기어코 만들어 버리네요 현재까지는. 앰버문이 아스카 락도 좀 더 버텨주길 바랬는데, 오히려 좀 일찍 탭해부렀고, 근데 그게 또 뭔가 사실적인 면(?!)이 돋보인 것 같아 더 좋았네요.


Super Bear's rating ***2/1 (3.5)


K-010.jpg

( 그래도 그나마 앰버 문의 위상을 지켜주려 한 스토리텔링이었다.. 이렇게까지라도 하지 않으면 아스카가 이기기 어렵다는 그런 의미? )


5. 드류 맥킨타이어 vs 바비 루드(c)


으아, 맥킨타이어가 이길 줄 알았는데, 진짜루 이겨부러따~!~!!~! 제 NXT 최애캐 3인방으로써, 매우 기쁘네요. 경기는 기대 충족까지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매우 준수하게 뽑아냈네요. 정말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루드의 테이크 오버 경기 중에서는 제일 별로 였던 것 같아요. 그런데, 그간 루드가 했던 경기들이 죄다 대박이었을 뿐이지, 그래도 이 경기 자체만으로 놓고 따지자면 정말 괜찮게 뽑은 것 같습니다. 생중계로 보면서 지루하다는 생각이 안 들었어요. 둘 다 몸도 좋으니까 진짜 상남자의 대결 느낌이 나서 더 좋았습니다. 문제는 이 경기가 엄청 괜찮았음에도, 크게 기억나는 부분 (심지어 마지막 메인이벤트 경기였는데도) 이 제게 있어서 없는 걸 보면, 엄청 좋은 별점은 못 주겠습니다. (애덤콜의 습격이 젤 컸기 때문에 지워진 것도 있겠지만요) 사실 막판에 그래도 글로리어스 DDT 두 번째 타 먹었는데, 클레이모어로 후다닥 반격하는 게 오히려 셀링 면에선 좀 아쉬웠어요. 그거를 맥킨타이어가 경기 후 머리 움켜쥐면서 셀링 해준 덕분에 마이너스가 크진 않았던 것 같아요. (머리 안 움켜줬으면, 마이너스가 매우 컸을 겁니다.)


Super Bear's rating ***3/4 (3.75)


K-013.jpg

( 오, 건반 등장신 또 나왔지만, 그래도 굿-! 그리고 저번 건반신이랑 음 좀 다른 것도 같은데.. 아닌가요? 모르겠네요 박치라 ㅋㅋㅋㅋㅋㅋㅋ )


K-012.jpg

( 하아,... 진짜 존잘이다. 이번 섬머슬램 드류vs스트론먼vs레스너vs조 였음 얼마나 좋았을.... 망상 끝! )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8-22 20:47
조만간 루드 콜업하면 어느 브랜드가는게 좋을련지요?
어느정도 푸쉬는 받겠죠?
profile
엑소시스트 등록일: 2017-08-22 21:23
빅푸쉬 예정이라네요 루머상으로는 배런코빈이 NXT로
바비루드가 스맥다운으로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7-08-22 22:43
저는 개인적으로 서시 끝나고쯤 로우로 가서 시나랑 붙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스맥으로 가면 나카무라랑 딜린저 있어서 NXT 보는 것 같아 좀 거시기 하거든요.

엇? 스맥으로 가도 괜찮겠네요! vs랜디, vs에제, vs오웬스, vs새미 등등
profile
오롱이 등록일: 2017-08-23 13:31
스맥다운으로 오늘자 데뷔 햇습니다!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7-08-22 22:50
1, 2, 4번은 제 예상이 틀렸습니다.

40% 맞췄네요 ㅜㅜㅜㅜㅠ

블랙과 맥킨타이어의 승리만 맞췄어요 ㅜㅜㅠ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7-08-22 23:33
그리구 아무래두 섬머슬램까지 다 평을 매기다보니까

가르가노 vs 알마스 경기는 평점을 수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3.5 에서 3.75로 수정할게용~!
profile
퍼펙트C 등록일: 2017-08-23 00:34
드류의 브로큰드림테마곡이 나올수있다는 뉴스를봐서 나름기대도했었는데..조금아쉬웟어요ㅎㅎ그래도 NxT는 굳!
profile
l슈퍼베어l 등록일: 2017-08-23 00:52
브로큰드림이 워낙 좋지만

저는 갠적으로 이번 테마두 맘에 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45 '경이의 75세 그레이트 코지카. 강함과 건강의 비결은?' [2] 공국진 17-09-18 72
2544 '...군단 해산은!? 지금부터 알 수 있는 DRAGON GATE 가을 빅 매치' 공국진 17-09-17 103
2543 애니멀 하마구치가 말하는 '국제 프로레슬링이란 무엇인가?' ⑥ 공국진 17-09-15 28
2542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23) [2] 공국진 17-09-15 82
2541 '킬러 칸이 말하는 나의 명승부!' 공국진 17-09-15 85
2540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22) [4] 공국진 17-09-12 96
2539 '후지나미 타츠미가 말하는 나의 명승부!' [2] 공국진 17-09-12 78
2538 ''대중오락' 프로레슬링 문화를 뿌리내리다. 24년 동안의 역사에 막을 내린…' 공국진 17-09-07 111
2537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21) [2] 공국진 17-09-06 89
2536 '텐류 겐이치로가 말하는 나의 명승부!' [2] 공국진 17-09-06 88
2535 'DDT 프로레슬링이 근미래를 맡긴 남녀. 학생 타케시타 코우노스케와...' [4] 공국진 17-09-04 157
2534 존 시나 vs 로만 레인즈 프로모를 팟캐에서 리뷰한 에지 & 크리스챤 [1] sfdㄴㄹㅇ 17-09-02 527
2533 노 머시 PPV를 앞둔 로만 레인즈와 존 시나의 계약식 세그먼트 (자막 有) [3] sfdㄴㄹㅇ 17-09-02 430
2532 류큐 드래곤 프로레슬링 2013년 9월 15일 대회 관전기 공국진 17-09-02 36
2531 류큐 드래곤 프로레슬링 2013년 9월 7일 대회 관전기 공국진 17-09-01 58
2530 '인터내셔널한 지역 프로레슬링 단체 류큐 드래곤 프로레슬링' 공국진 17-09-01 92
2529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⑨ 공국진 17-08-31 53
2528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⑧ [4] 공국진 17-08-30 127
2527 '도쿄 여자 프로레슬링이 인기 상승중! 키워드는 '등신대'에게 감정이입' 공국진 17-08-30 135
2526 애니멀 하마구치가 말하는 '국제 프로레슬링이란 무엇인가?' ⑤ 공국진 17-08-29 33
2525 '도쿄돔이 흔들렸다! 전설의 10월 9일 메인 이벤트를 마무리한 격전' 공국진 17-08-29 88
2524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20) 공국진 17-08-29 41
2523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⑦ 공국진 17-08-29 76
2522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⑥ 공국진 17-08-27 32
2521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⑤ 공국진 17-08-26 32
2520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④ 공국진 17-08-25 37
2519 나의 프로레슬링 팬 역사 ③ - 1990년대 중·후반~2001년. 스타 TV [6] 공국진 17-08-25 156
2518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③ 공국진 17-08-24 56
2517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19) 공국진 17-08-24 66
2516 '격투 사상 최대의 '사건'. 이노키 vs 알리전의 잊혀진 시점' 공국진 17-08-24 98
2515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② 공국진 17-08-23 39
2514 2011년도 DDT 프로레슬링 양국국기관 흥행 관전기 ① 공국진 17-08-22 55
2513 '전일본을 다시 왕도에 이끈 구세주는 '진격의 대거인'과 '마스크 사장'' [2] 공국진 17-08-22 116
2512 슈퍼베어's WWE 섬머슬램 2017 별점 [3] file l슈퍼베어l 17-08-22 349
» 슈퍼베어's NXT 테이크오버 브룩클린 3 별점 [8] l슈퍼베어l 17-08-22 340
2510 '지금 기대되는 건 '혈관'이라는 남자. 타케시타 코우노스케, 22세의...' 공국진 17-08-20 93
2509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18) 공국진 17-08-19 121
2508 ''더블 KO' 극한의 사투. 명승부를 낳은 후지나미의 노력' 공국진 17-08-19 80
2507 '나이토 테츠야 또 1년 늦은 G1 제패. 그 현상은 도쿄돔에서의 대합창으로' 공국진 17-08-17 140
2506 릭 플레어가 위독했다는 소식을 들으니 심경이 복잡하네요 [4] sfdㄴㄹㅇ 17-08-15 526
2505 '프로레슬링용 링은 이렇게 만들어져 있었다! 그 구조와 사소한 지식' [5] 공국진 17-08-15 230
2504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2002년 이후 WWE의 시대 구분 [6] sfdㄴㄹㅇ 17-08-12 569
2503 랜디 오튼이 인디 프로레슬링의 경기 스타일을 디스한 리트윗 [31] file sfdㄴㄹㅇ 17-08-12 814
2502 후지나미 타츠미 프로레슬러 인생 45주년 히스토리 (17) 공국진 17-08-11 57
2501 '나이토 vs 타나하시, 오카다 vs 오메가. G1 양국 결승전은 너무 순조로운...' [2] 공국진 17-08-11 76
2500 ''의자대왕'이 사나이의 눈물! 명승부로 승화한 싸움 매치' 공국진 17-08-11 52
2499 '에이스의 칭호를 되찾아라! 40세 타나하시 히로시 '부활의 여름'의 공이...' 공국진 17-08-10 138
2498 '빛과 그림자' 나이토 테츠야와 타카하시 유지로의 역사 공국진 17-08-08 193
2497 '신일본의 '8월 8일 요코하마 문화 체육관'이 특별한 이유. 29년 전의...' 공국진 17-08-08 120
2496 WWE 챔피언쉽 넘버원 컨텐더에 대한 사견 [1] CuttingEdge 17-08-05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