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open close

선수 프로필

지 식 사 전

사이트 운영진

관리자 [Buffalo Bills]
관리자 [WManiac]
스태프 [eks150]
스태프 [준피디]
스태프 [지에스티]
스태프 [LastOutLaw]
스태프 [gansu]

사이트 현황

전체회원 : 16217명
오늘가입회원 : 0명

전체문서 : 132260
오늘등록문서 : 5
전체댓글 : 538516
오늘등록댓글 : 16

 
profile 진더 마할은 그레이트 칼리를 넘어설 수 있을까?

작성자: BuffaloBills 등록일: 2017.05.17 06:32:48 조회수: 367

  컨슈머타임스에 조금 전 실렸던 기사입니다.



[ 진더 마할은 그레이트 칼리를 넘어설 수 있을까? ]


fedac02b43549ccc128924bd9de1d6e8.jpg


  최근 스맥다운 라이브 브랜드를 보는 팬들의 시선은 - 좋은 쪽이든, 나쁜 쪽이든 - 진더 마할에게 쏠려 있다.


  '슈퍼스타 쉐이크-업'을 통해 진더 마할이 RAW 브랜드에서 스맥다운 라이브 브랜드로 옮겼을 당시, 그의 행보를 크게 신경쓰는 팬들은 거의 없었다. 진더 마할의 WWE 활동은 절대 성공적이지 않았으며, 심지어 한 번 방출되기도 했다.


  진더 마할이 WWE로 돌아온 뒤에도 팬들은 단지 이전과 다르게 커진 그의 몸에 잠시 시선을 멈췄을 뿐, 그의 미래까지 점칠 정도로 관심을 두지 않았다. WWE 방송에서도 진더 마할의 브랜드 이동은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았다. 이전에 몸담았던 RAW 브랜드에서 진더 마할은 '스쿼시 매치'로 불리는, 일방적으로 밀리는 경기를 치른 끝에 핀 밸러한테 패배했다. 팬들은 그러려니 했다.


  이렇듯 진더 마할은 이전까지 WWE에서, 그리고 팬들에게서 관심 밖의 인물이었다. 프로레슬링의 생리상, '푸쉬'라 불리는 프로모터의 전폭적인 지지와 팬들의 관심 역시 성공 요소인 것을 감안하면 진더 마할은 WWE에서 절대 성공할 수 없는 인물이었다.


  그러던 진더 마할은 WWE의 무리하다 싶을 정도의 푸쉬를 받은 뒤 메인 이벤터로 거듭났다. 역반응은 무섭다. 팬들은 진더 마할이 WWE 챔피언십 지명 도전자가 된 뒤부터 야유를 퍼부었다. FX의 WWE 애프터번 방송 해설 당시 언급했지만, 이 야유는 팬들 입장에서 아직 준비되지 않은 선수의 급부상에 대한 역반응이 대부분이었다.


  로만 레인즈가 야유를 받았던 최초의 이유와 비슷하다. 하지만 경우는 다르다. 로만 레인즈는 이미 더 쉴드 스테이블이 해체될 당시부터 푸쉬를 받을 것이라 예상돼 왔고, 많은 논란이 있었음에도 이것이 현실화되자 준비된 팬들의 역반응을 받았다. 반면, 진더 마할에 대해선 큰 소식이 없었다. 악역에 대한 야유가 아니라, 예상도 못한 일에 대비도 못한 당황스러움까지 섞여 있었다.


  사실 여기까진 WWE의 선택이 매우 탁월했다. WWE는 드라마와 같은 구성이기에 늘 반전이 존재하고, WWE와 팬들의 머리싸움에서 WWE가 이겨야만 '재미'라는 구성으로 이어진다. 팬들이 예상한대로만 흘러간다면, 결과를 잘 맞춰오던 팬들은 어느새 식상함에 등을 돌려버린다. 그런 점에서 WWE가 의외의 카드인 진더 마할을 꺼내든 것은 차라리 신선했다.


  진더 마할은 이런 WWE의 기대에 부응하듯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적어도 WWE 먼슬리 스페셜 '백래쉬' 이전까지 보여준 진더 마할의 역할은 브랜드에서 악역의 한 축을 충분히 해냈다고 보인다. 1:1이 아닌, 싱 브라더스를 동원해 WWE 챔피언인 랜디 오턴을 괴롭히는 것은 그 동안의 위상 차이를 불식시킬 만한 설득력을 충분히 갖췄다.


  인도 시장을 공략하려는 WWE의 전략도 맞아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인도에선 팬들과 언론이 진더 마할의 푸쉬를 대단히 반기는 분위기이며, 캐릭터 상품도 판매량이 좋은 편이다. WWE는 최근 인도 월트 디즈니에서 일했던 시테시 스리바스타바를 WWE 인도 총괄 부장으로 영입하며 인도 시장에서의 WWE에 관한 대부분의 권한을 맡겼다. 현지에 특화된 인물을 앞세워 인도 시장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는 의도다.


  우려되는 것은 진더 마할에게 쏟아지는 야유의 실체다. 팬들이 보내는 야유가 '악역'을 향한 것이라면 인기와 직결된다고 말할 수 있지만, '인도인'을 향한 것이라면 얘기가 다르다. 인종차별까지 확대하진 않겠으나, WWE의 오랜 역사를 살펴보면 팬들의 다른 국가, 인종에 대한 반감은 한 번 생기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WWE의 의도적인 전략이라고 볼 수도 있다.


  프로레슬링 전문 매체인 레슬매니아닷넷의 최근 리포트를 읽어보면 실제로 진더 마할은 이전 몇 번의 마이크워크를 통해서 사람들이 자신에게 보내는 야유가 '미국인이 아니라서', '자신들과는 다르기 때문에'라고 해석했다. WWE가 의도적으로 '진더 마할은 인도인'이라는 사실을 강조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당장 WWE에서 진더 마할의 캐릭터를 부각시키고 인도 시장 공략이라는 측면에선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마니아가 아닌 라이트 팬들이 스토리에 집중할 수 있는 역할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 하지만 이 방향을 계속 고집하다간 진더 마할을 '팍스 아메리카나의 희생양'으로만 써먹을 수 있을 뿐이다.


  물론, 순수 인도 혈통이 아닌 진더 마할의 인종을 강제로 팬들의 뇌리에 주입하는 것은 필요하겠지만, 이게 모든 대립에서 主(주)가 되면 진더 마할이 '루세프의 인도 버전'이 되는 것은 시간 문제다. 능력이 있어도 어느 시점부터 '유리천장'을 뚫지 못한다. WWE의 보수적 혈통주의는 그 정도로 강하다.


  진더 마할의 분위기는 분명 괜찮다. 몸도 빈스 맥맨 회장이 좋아할 수준으로 키웠고, 캐릭터 소화력도 좋다. WWE 팬들이 보내는 야유도 충분하고, 인도 시장에서의 효과도 좋은 편이다. 갑작스레 올라왔지만 차근차근 팬들을 설득하고 있다. 괴물같지만 경기력이 형편 없었던 그레이트 칼리보다 더 나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도 있다.


  '백래쉬'가 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진더 마할이 WWE 챔피언의 자리에 오르는 것의 여부와는 별개로, 랜디 오턴과 얼마나 재미있는 시합을 만들어낼 수 있는지를 증명하는 자리다. 경기 운영이나 링에서의 스토리텔링, 어느 한 쪽이라도 입증하면 팬들은 그 때부터 가능성을 보게 된다. 랜디 오턴의 안티도 가져가는 효과까지 이끌어냄으로써, WWE에서의 신뢰도 상승하게 된다.


  그레이트 칼리는 경기에서 실망감을 줘, 결국 이 벽까지 깨뜨리진 못했다.


  진더 마할이 '백래쉬'에서 입증해야 할 것은 미국인과 맞서는 그의 '출신'이 아니다. WWE 스맥다운 라이브에서 최고의 악역이 될 수 있다는 자신의 '가치'다. 그레이트 칼리를 넘어설 수 있는 조건을 완성하는 것은 진더 마할 자신에게 달려 있다.  (끝)



김종효 기자 // phenomdark@cstimes.com

profile
수민 등록일: 2017-05-17 11:06
매경기 마다 깨끗하게 이기는 경기가 있을련지?
문득 케릭은 다르지만 jbl떠오르네요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5 잭 스웨거, 벨라토르와 계약... 2018년에 MMA 데뷔 [3] BuffaloBills 17-11-14 189
1164 드웨인 존슨,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2"에 출연할 듯 BuffaloBills 17-11-10 296
1163 케이틀린,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 소문은 모두 악성 루머라고 밝혀 BuffaloBills 17-10-29 418
1162 프로레슬러 김남석, 아시아 태그 팀 챔피언에 도전 BuffaloBills 17-10-24 190
1161 요시노 케이고의 '프로레슬링 심판 생활 10주년 기념 이벤트'가 열리다 file BuffaloBills 17-10-23 27
1160 커트 앵글, 11년 만의 WWE 복귀전이 확정돼 [2] BuffaloBills 17-10-22 302
1159 론다 로우지, 11월에 열리는 WWE 서바이버 시리즈에 출전할까 BuffaloBills 17-10-19 142
1158 WWE 2K18이 PC, 플레이스테이션 4, 엑스박스 원 버전으로 출시되다 BuffaloBills 17-10-18 114
1157 코너 맥그리거, 이번엔 WWE 링 위에 설지도? [2] BuffaloBills 17-10-11 256
1156 WWE 프로레슬러들의 LPL 응원 동영상이 화제가 되다 [2] BuffaloBills 17-10-06 112
1155 '한류 아이콘' 조경호, 일본 마사카도 프로레스에서 값진 승리를 거둬 [2] BuffaloBills 17-09-29 192
1154 10월 중순에 발매될 WWE 2K18, 내일부터 예약 판매 시작 file BuffaloBills 17-09-28 180
1153 조만간 출시될 WWE 2K18의 플레이 영상 "번 잇 다운"이 공개돼 BuffaloBills 17-09-24 70
1152 유명한 악역 매니저 바비 히난, 향년 73세로 운명 BuffaloBills 17-09-19 56
1151 프로레슬러 조경호, 일본 마사카도 프로레스 참전... '왕따 근절' 강연도 [1] BuffaloBills 17-09-07 144
1150 크리스 제리코의 전망 : "코너 맥그리거는 언젠가 WWE 링에 오를 것" BuffaloBills 17-09-05 120
1149 트리플 H가 론다 로우지의 WWE 계약 가능성을 내비치다 [3] BuffaloBills 17-09-01 414
1148 "남자가 여자를 때려도 되나요" 세계는 혼성 프로레슬링 논쟁 중 [4] BuffaloBills 17-08-28 464
1147 2K, 드웨인 존슨이 제작에 참여한 WWE 2K18 게임 사운드 트랙을 공개 BuffaloBills 17-08-25 147
1146 중태에 빠진 '전설' 릭 플레어… 예상보다 상태 심각 BuffaloBills 17-08-17 180
1145 프로레슬러 존 시나, 영화 '트랜스포머'의 스핀-오프인 '범블비'에 출연 [2] BuffaloBills 17-08-01 432
1144 WWE 2K18의 한정판 존 시나 에디션이 공개돼 file BuffaloBills 17-07-28 141
1143 일본의 50代(대) 아나운서 미야네 세이지, 프로레슬러로 데뷔하다 BuffaloBills 17-07-27 137
1142 셰인 맥마흔, 헬기 불시착 사고… 부상 없이 구조돼 BuffaloBills 17-07-20 221
1141 프로레슬링 게임 WWE 2K18의 커트 앵글 트레일러 '서바이버' 공개 BuffaloBills 17-07-19 168
1140 더 락,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 해프닝에 캠페인 위원회까지 설립 [1] BuffaloBills 17-07-17 193
1139 WWE 2K18, 닌텐도 스위치 플랫폼으로도 출시 확정 BuffaloBills 17-07-14 114
1138 미국 프로레슬링 팬 3백만 명의 개인 정보가 온라인에 그대로 유출돼 BuffaloBills 17-07-12 203
1137 2K, 커트 앵글을 'WWE 2K18 예약 구매 캐릭터'로 선정 [1] BuffaloBills 17-07-05 82
1136 프로레슬러 김남석, '역도산의 손자'와 함께 일본에서 승전보 BuffaloBills 17-06-22 174
1135 2K, 'WWE 2K18' 표지 모델로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세스 롤린스를 선정 BuffaloBills 17-06-20 130
1134 조경호, 프로레슬링 데뷔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에 등극 BuffaloBills 17-05-25 304
1133 "5억 원만 주면 MMA 경기를 갖겠다!" 前(전) WWE 챔피언의 호언장담 BuffaloBills 17-05-24 286
1132 '쇼타임의 절정' WWE 슈퍼스타들의 필살기 열전 ② BuffaloBills 17-05-22 82
» 진더 마할은 그레이트 칼리를 넘어설 수 있을까? [1] BuffaloBills 17-05-17 367
1130 "할리우드를 메치다" …WWE 프로레슬러들, 미국 영화계에 속속 안착 [1] BuffaloBills 17-05-12 308
1129 바티스타의 고백 : "프로레슬링이 그립지만, WWE 복귀는 아냐" BuffaloBills 17-05-10 211
1128 최고의 레슬러를 모아라! 2K, WWE 슈퍼카드 시즌 3 업데이트 3 출시 BuffaloBills 17-05-04 166
1127 '쇼타임의 절정' WWE 슈퍼스타들의 필살기 열전 ① BuffaloBills 17-04-30 245
1126 프로레슬러 김남석, 일본 대회에 출전해 화끈한 승리! BuffaloBills 17-04-26 336
1125 前(전) WWE 태그 팀 챔피언 '로지' 매트 아노아이, 만 47세의 나이로 사망 [2] BuffaloBills 17-04-21 247
1124 '브록 레스너와의 레슬링 대결' 비화를 공개한 커트 앵글 file BuffaloBills 17-04-20 272
1123 WWE 해설자 마우로 라날로 퇴사 : 사내 부조리 논란 재점화? BuffaloBills 17-04-19 121
1122 슈퍼스타 쉐이크-업... WWE의 흐름은 어떻게 바뀔까 BuffaloBills 17-04-18 202
1121 '빅 레드 몬스터' 케인, 미국 녹스카운티 시장 선거에 출마 BuffaloBills 17-04-13 241
1120 WWE 슈퍼스타의 탄생과 완성, 레슬매니아 BuffaloBills 17-04-12 231
1119 '마리텔' 유병재, 프로레슬링 도전… 존 시나를 패러디 [3] file BuffaloBills 17-04-08 517
1118 UFC를 떠난 브록 레스너, WWE 레슬매니아 33에서 유니버설 챔피언 되다 [3] BuffaloBills 17-04-07 199
1117 '엇갈린 명암' : 레슬매니아 33이 넘지 못한 마지막 9부 능선 [1] BuffaloBills 17-04-04 284
1116 目前(목전)에 다가온 레슬매니아 33… 전설의 퇴장, 그리고 세대교체 BuffaloBills 17-04-02 179